본문 바로가기
  • ISSB, 첫 번째 지속가능성 공시기준 발표

    국제지속가능성기준위원회(ISSB)가 지난 26일(현지시각) 지속가능성 공시 첫 번째 기준서를 발표했다.이번 발표한 일반 요구사항(IFRS S1)과 기후 관련 공시(IFRS S2) 기준서는 기업의 지속가능성 관련 정보의 신뢰성과 비교 비교가능성을 개선해 투자자의 의사결정에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ISSB는 기후변화 관련 재무정보공개 협의체(TCFD) 권고안을 완전히 통합한다. 이외에도 IFRS재단과 통합된 VRF(SASB 및 IIRC), CDSB가 발표한 기준도 참조되었다.일반 요구사항(IFRS S1)은 기업이 단기, 중기, 장기에 걸쳐 직면하는 지속가능성 관련 위험 및 기회에 대한 정보를 투자자에게 제공할 수 있도록 하는 일련의 공시 요구사항을 담는다. 기후 관련 공시(IFRS S2)는 기후 관련 공시 요구사항을 제시하며, S1과 함께 적용되도록 고안됐다.한국회계기준원은 "ISSB 기준이 전 세계적으로 적용하기 적합한 글로벌 기준선(global baseline)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ISSB 기준은 주요 국제기구(IOSCO, FSB 등) 및 국가(G20 등), 기업 및 투자자의 요구에 따라 전 세계 광범위한 시장참여자의 의견을 수렴하여 개발됐다.ISSB 기준은 IFRS 회계기준(전 세계 140개국에서 사용)의 핵심개념을 기반으로 일반목적재무보고 내에서 재무제표와 함께 지속가능성 관련 정보를 투자자에게 제공하도록 설계됐다.ISSB는 전환이행그룹 및 역량강화 이니셔티브를 창설해 전 세계 국가 및 기업들과 협력하여 ISSB 기준의 도입을 지원할 예정이다.또, ISSB는 다중 이해관계자들을 위한 지속가능성 보고에 ISSB 기준이 효율적이고 효과적인 기준선으로 적용될 수 있도록 이를 추구하는 글로벌 리포팅 이니셔티브(GRI) 등과 지속 협력할 계획이다.회계기준원은 ISSB 기준을

    2023.06.27 11:15:44

    ISSB, 첫 번째 지속가능성 공시기준 발표
  • 한경ESG 4월호 발간...기업가치 높이는 기후 공시 첫걸음

    국내 유일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전문 매거진인 ‘한경ESG’ 4월호(사진)가 6일 발간됐다.4월호 커버 스토리는 ‘기업가치 높이는 기후 공시 첫걸음, TFCD’다. 기후변화 관련 재무정보공개 협의체(TCFD)가 2017년 6월 발표한 권고안은 기후 정보 공시를 위한 지침서 역할을 한다. TCFD를 활용하면 기업이 직면하게 될 기후 위험과 기회를 파악할 수 있다.이번 호에서는 글로벌 기업과 금융기관이 TCFD를 선호하는 배경을 살폈다. 국내 123개 기업의 TCFD 연계 공시 현황을 조사하고 취약점을 분석했다. TCFD의 핵심 요소인 기후 시나리오 분석을 고도화하는 방법을 다뤘다. 투자자 눈길을 사로잡는 TCFD 활용법도 담았다.국제지속가능성기준위원회와 미국 증권거래위원회는 ESG 공시 표준화, 의무화를 추진하고 있다. 회계와 투자, 컨설팅 등 다양한 분야 전문가들과 ESG 공시를 주제로 좌담을 진행했다. 전문가들의 다채로운 관점을 눈여겨볼 만하다.스페셜 리포트에선 맥킨지와 닐슨IQ가 2017년부터 2022년까지 미국의 방대한 소비재 매출 데이터를 토대로 조사한 ‘ESG 제품 선호도’ 분석 결과를 소개한다. 업종별 탄소중립 전략 비교 시리즈에서는 국내 4대 금융지주를 분석했다. 신한금융, KB금융, 하나금융, 우리금융 그룹의 금융 배출량 감축 전략을 확인할 수 있다.또, 현장 사례로는 BGF리테일의 상업 시설 최초 전력 사용량 자동 조절 사업을 담았다. 한국의 기후기술 기업으로는 작물 생육 데이터를 알고리즘화해 스마트 농업을 돕는 ‘에이아이에스’를 소개한다. 리딩 기업의 미래 전략 코너에서는 오경석 풀무원 바른마음경영실 상무가 풀무

    2023.04.06 09:33:14

    한경ESG 4월호 발간...기업가치 높이는 기후 공시 첫걸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