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SK네트웍스·LS니꼬동제련, 자원 순환 협업에 맞손

    [비즈니스 플라자]SK네트웍스와 LS니꼬동제련이 자원 순환 협업을 위해 손잡았다. 최근 ‘리사이클을 통한 자원 순환 및 포괄적 마케팅 협업’을 맺고 자원 재활용 협력에 나서기로 한 것이다.양 사는 중고 휴대전화를 포함한 정보기술(IT) 기기 재활용 사업에 협력하는 한편 사용량 축소·재사용·재활용 등 관련 연구 정보를 공유하기로 했다. 버려지는 자원을 회수해 재가공하는 사업을 한다는 점에서 두 회사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SK네트웍스의 자회사 ‘민팃’은 인공지능(AI) 기반의 중고폰 매입기인 ‘민팃 ATM’을 통해 중고폰 유통 플랫폼을 구축해 왔다. LS니꼬동제련은 한국의 귀금속과 희소 금속 재활용 산업을 이끌며 금·은·백금·팔라듐·텔루륨 등을 재활용하고 있다.현재 공동 사업의 첫 활동으로 민팃이 수거한 5만 대의 폐휴대전화를 단순 폐기하지 않고 재자원화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다. LS니꼬동제련은 폐휴대전화의 인쇄회로기판(PCB)을 제련해 폐금속을 유가 금속으로 재탄생시키고 있다.이번 협약으로 양 사는 폐휴대전화와 정보통신기술(ICT) 기기 수거량을 늘리고 재활용 효율을 높이기로 했다. 또 협력 범위를 IT 기기에서 전기차 배터리 등으로 확대하기로 했다.유호승 기자 yhs@hankyung.com 

    2021.11.21 06:00:10

    SK네트웍스·LS니꼬동제련, 자원 순환 협업에 맞손
  • 스마트 공장으로 위기 뚫는 LS니꼬동제련

    [비즈니스 포커스]LS니꼬동제련은 최근 5년 사이 톤당 50달러 수준으로 반 토막 난 제련 수수료 등 불리한 산업 환경에도 불구하고 양호한 실적을 기록하고 있다. 수년간 공들여 온 체질 개선 작업과 스마트 팩토리 구축 프로젝트 덕분이다.울산 온산제련소에 첨단 시스템 구축LS니꼬동제련은 1936년 설립된 조선제련이 모태다. 1982년 LG그룹을 거쳐 2005년 LS그룹에 편입되며 현재의 사명을 갖게 됐다. LS니꼬동제련은 한국 유일의 동제련 기업이다. 울산 온산제련소는 연 68만 톤의 전기동 생산 능력을 갖췄다. 단일 제련소 기준 세계 2위 수준이다.LS니꼬동제련은 2016년부터 온산제련소에 스마트 팩토리를 도입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온산 디지털 스마트 팩토리의 영문 알파벳을 따 ‘ODS 프로젝트’로 불리는 이 사업은 LS니꼬동제련식 스마트 제련소를 구축하는 것이 핵심이다. 2024년까지 500억원을 투입해 온산제련소 생산 전 과정을 통신으로 연결하고 자동화하는 프로젝트다.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기반의 사이버 팩토리를 결합해 신속하고 유연한 생산과 관리를 가능하게 한다는 목표다.LS니꼬동제련은 4년여의 개발 과정을 거쳐 지난해 통합 생산 시스템과 원료 최적 조합 시스템을 도입했다. 3단계로 나눠진 ODS 프로젝트의 첫 단계로, 공장 내 수천 개의 설비에서 초 단위로 발생하는 4만여 종의 데이터를 수집해 ‘데이터 광산’을 구축한 것이 핵심이다.내년 상반기부터 추진되는 2단계 사업은 이렇게 확보한 데이터를 공정에 응용하는 것이 목표다. AI 기술을 활용해 주요 공정에서 각각 최적의 생산 해법을 도출할 계획이다. 마지막 3단계에서는 물리적 공정을 가상 세계에 구현한 &lsqu

    2021.10.29 06:00:28

    스마트 공장으로 위기 뚫는 LS니꼬동제련
  • 도석구 LS니꼬동제련 사장, 스마트 제련소 앞세워 ESG 경영 실천

    [100대 CEO]도석구 LS니꼬동제련 사장은 재무는 물론 지원 분야에 대한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정보기술(IT) 시스템 경영과 소통을 통해 LS니꼬동제련의 도약을 추진해 왔다.그가 대표로 취임한 2016년 전기동 가격은 지속된 글로벌 경기 침체로 인해 4300달러대까지 하락해 회사의 매출과 수익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치고 있었다.도 사장은 회사의 재무 건전성을 혁신하고 동제련 사업 본연의 경쟁력에 집중하며 위기를 돌파해 갔다. 2017년 단행한 해외 광산 지분 매각이 대표적이다. 과거 해외 자원 개발 사업을 추진하며 보유했던 코브레 파나마 프로젝트 지분을 7100억원에 매각해 재무 건전성을 높이고 제련소 역량 강화에 투자할 자금을 확보했다.도 사장은 동시에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진행했다. 원가 관리 체계 고도화를 단행했고 로보틱 처리 자동화(RPA) 등의 소프트웨어와 스마트워크 시스템을 도입했다.도 사장은 또한 지속적으로 직원들과 ‘소통 공유회’를 열고 생산 현장을 방문했다. 회사의 전략과 비전에 대해 공유하고 직원의 이야기에 귀 기울이며 함께 꿈을 키워 나갔다. 대대적 체질 개선 작업을 단행하며 경영 시스템 전반을 비롯해 재무 건전성과 생산성을 혁신하는 데 주력했다. 노력은 호실적으로 이어지고 있다.도 사장은 최근 ‘ODS’ 프로젝트의 완성에 공을 들이고 있다. ODS는 온산 디지털 스멜터의 약자다. 2016년부터 추진해 온 LS니꼬동제련식 스마트 제련소를 의미한다. 글로벌 제련업계는 원료 확보와 제조비 절감에 사활을 걸고 있다.한국은 오랜 역사와 기술을 자랑하는 유럽과 일본, 막강한 자금력과 국가 지원·제조비 경쟁력을 내세운 중국 사이에 끼여 있

    2021.06.22 06:56:01

    도석구 LS니꼬동제련 사장, 스마트 제련소 앞세워 ESG 경영 실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