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에스티팜, 안산 공장 증설…올리고 핵산 CDMO 1위 목표

    에스티팜은 급성장하는 올리고 핵산 치료제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제2 원료 의약품 공장 신축 및 생산 설비 증설을 추진한다고 24일 발표했다.에스티팜은 2025년까지 총 1500억원을 투자해 경기 안산 반월공장 부지에 5~6층 높이의 ‘제2 올리고동’을 신축하고 4~6개의 생산 라인을 추가할 계획이다.에스티팜 제2 올리고동은 복수의 독립된 일괄 생산 라인에서 병렬 교차 생산을 통해 생산 기간을 단축하는 등 효율성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설계할 예정이다. 유기용매를 회수하고 재활용할 수 있는 장치를 장착하는 등 원가 절감은 물론 환경 친화적인 시설로 건설할 계획이다.에스티팜은 지난 2018년 반월공장 부지에 올리고 핵산 치료제 원료 의약품을 생산할 수 있는 4층 높이의 ‘제1 올리고동’을 지은 바 있다. 2025년 말 제2 올리고동 완공을 바탕으로 올리고 핵산 치료제 원료 의약품 생산량을 연간 최대 7톤으로 늘려 이 부문 세계 1위 위탁 개발·생산(CDMO) 기업으로 도약한다는 목표다.시장 조사 기관 리서치앤마켓에 따르면 글로벌 올리고 핵산 치료제 시장은 올해 71억5000만 달러(약 8조5000억원)에서 2026년 188억7000만 달러(약 22조4000억원)로 커질 전망이다.에스티팜 관계자는 ”에스티팜이 원료를 공급하는 만성 질환 신약 후보 물질들의 2024년 이후 상업화에 대비해 경쟁사보다 한발 앞서 선제적 증설을 추진한다”며 “지난 3년간 누적 수주 금액 2550억원을 달성한 만큼 증설을 계기로 2030년까지 올리고 핵산 치료제 원료 의약품 CDMO 연매출 1조원의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최은석 기자 choies@hankyung.com 

    2021.11.24 16:29:56

    에스티팜, 안산 공장 증설…올리고 핵산 CDMO 1위 목표
  • 포스코, 1조원 들여 친환경차 모터용 전기 강판 공장 건설

    포스코가 친환경차에 사용되는 구동 모터용 무방향성 전기 강판 생산 공장을 짓는다.구동 모터용 무방향성 전기 강판은 구동 모터의 효율을 높여 주행 거리를 늘릴 수 있도록 전력 손실을 대폭 개선한 강판 제품을 뜻한다.포스코는 지난 5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정기 이사회에서 친환경차 수요 대응과 시장 선점을 위해 내년부터 약 1조원을 순차적으로 투자해 연간 생산량 30만 톤 규모의 공장을 신설하는 안건을 의결했다.포스코는 연산 10만 톤의 구동 모터용 무방향성 전기 강판 생산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 설비 투자를 통해 2025년까지 연간 생산량을 40만 톤으로 확대할 계획이다.포스코는 공장 신설로 기존 대비 폭이 넓은 제품은 물론 두께 0.3㎜이하의 고효율 제품과 다양한 코팅 특성을 가진 제품도 생산할 수 있게 됐다. 고객사의 여러 요구에 대응할 수 있고 이를 통해 사회적 온실가스도 연간 약 84만 톤 감축될 것으로 기대된다는 게 포스코의 설명이다.최근 자동차 산업은 친환경차의 점유 비중이 올해 12%에서 2030년 43%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는 등 강화되는 환경 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내연 기관에서 친환경차로 산업 구조 재편이 가속화하고 있다. 특히 전기차의 주행 거리 향상이 업계의 핵심 이슈가 되면서 전기차 구동계 부품 효율성에 직접적 영향을 미치는 고효율 전기 강판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포스코 관계자는 “이번 설비 투자를 통해 친환경차 시대에 대폭 확대되는 전기 강판 수요와 전기차 주행 거리 향상 요구 등 자동차 산업의 메가 트렌드 변화에 적극 대응하고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최은석 기자 choies@hankyung.com

    2021.11.15 11:00:16

    포스코, 1조원 들여 친환경차 모터용 전기 강판 공장 건설
  • 포스코, 광양에 2차전지용 고순도 니켈 공장 건설

    포스코가 고용량 배터리 양극재의 필수 원료인 2차전지용 고순도 니켈 생산에 나선다.포스코는 고순도 니켈 정제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2300억원을 들여 전남 광양에 정제 공장을 건설한다고 28일 발표했다.포스코가 추진하는 고순도 니켈 정제사업은 니켈 순도 75%의 니켈 매트를 습식 정제해 순도 99.9% 이상의 2차전지용 고순도 니켈로 만들어 판매하는 형태다.스테인리스 원료용 페로니켈을 제련하는 포스코 그룹사 SNNC가 기존 설비에 탈철 공정(페로니켈에서 철을 제거해 니켈 순도를 20%에서 75%로 올리는 공정)을 신설해 니켈 매트를 만들어 내고 포스코는 이를 정제해 고순도 니켈을 생산하는 구조다.SNNC와 인접한 광양제철소 동호안 부지에 들어서는 정제 공장에서는 연간 2만 톤(니켈 함량 기준)의 고순도 니켈을 생산할 예정이다. 전기차 50만 대에 공급할 수 있는 규모다. 2023년 완공을 목표로 한다.포스코 관계자는 “지난 5월 호주의 니켈 광업·제련 전문 회사 레이븐소프의 지분 30% 인수를 성공적으로 추진한 데 이어 고순도 니켈 공장 신설 투자로 2030년 니켈 10만 톤 자체 생산 목표에 한 걸음 더 다가설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최은석 기자 choies@hankyung.com최은석 기자의 다른 기사가 궁금하다면 본 문단을 클릭한 후 기자 페이지에서 ‘구독’을 눌러 주세요. 증권, 제약·바이오, 철강, 조선 업종 등에서 나오는 재테크 정보를 실시간으로 받아볼 수 있습니다.

    2021.07.28 14:00:03

    포스코, 광양에 2차전지용 고순도 니켈 공장 건설
  • 풀무원, 식물성 단백질 시장 잡는다…美 두부 시장에서 두각

    [커버스토리] 해외서 훨훨 나는 한국 식품기업 풀무원의 해외 시장 공략에 청신호가 켜졌다. 풀무원은 지난해 미국 시장에서 29년 만에 첫 흑자를 달성하고 중국 시장에서 10년 만에 첫 분기 흑자를 달성하는 등 성과를 거뒀다. 미국·중국·일본 등 빅 마켓을 중심으로 성장하고 있다는 점 역시 의미가 크다. 풀무원 해외 사업의 큰 축은 ‘식물성 단백질’과 ‘가정 간편식(HMR)’...

    2021.02.03 09:06:20

    풀무원, 식물성 단백질 시장 잡는다…美 두부 시장에서 두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