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에스티팜 안산 반월 공장. /에스티팜 제공
사진=에스티팜 안산 반월 공장. /에스티팜 제공
에스티팜(128,000 +4.92%)은 급성장하는 올리고 핵산 치료제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제2 원료 의약품 공장 신축 및 생산 설비 증설을 추진한다고 24일 발표했다.

에스티팜은 2025년까지 총 1500억원을 투자해 경기 안산 반월공장 부지에 5~6층 높이의 ‘제2 올리고동’을 신축하고 4~6개의 생산 라인을 추가할 계획이다.

에스티팜 제2 올리고동은 복수의 독립된 일괄 생산 라인에서 병렬 교차 생산을 통해 생산 기간을 단축하는 등 효율성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설계할 예정이다. 유기용매를 회수하고 재활용할 수 있는 장치를 장착하는 등 원가 절감은 물론 환경 친화적인 시설로 건설할 계획이다.

에스티팜은 지난 2018년 반월공장 부지에 올리고 핵산 치료제 원료 의약품을 생산할 수 있는 4층 높이의 ‘제1 올리고동’을 지은 바 있다. 2025년 말 제2 올리고동 완공을 바탕으로 올리고 핵산 치료제 원료 의약품 생산량을 연간 최대 7톤으로 늘려 이 부문 세계 1위 위탁 개발·생산(CDMO) 기업으로 도약한다는 목표다.

시장 조사 기관 리서치앤마켓에 따르면 글로벌 올리고 핵산 치료제 시장은 올해 71억5000만 달러(약 8조5000억원)에서 2026년 188억7000만 달러(약 22조4000억원)로 커질 전망이다.

에스티팜 관계자는 ”에스티팜이 원료를 공급하는 만성 질환 신약 후보 물질들의 2024년 이후 상업화에 대비해 경쟁사보다 한발 앞서 선제적 증설을 추진한다”며 “지난 3년간 누적 수주 금액 2550억원을 달성한 만큼 증설을 계기로 2030년까지 올리고 핵산 치료제 원료 의약품 CDMO 연매출 1조원의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은석 기자 choies@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