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롯데케미칼, 일진머티리얼즈 품었다…단숨에 글로벌 동박 강자로

    롯데케미칼이 동박 제조업체인 일진머티리얼즈를 인수하며 2차전지 핵심 소재들의 밸류 체인을 완성한다.롯데케미칼의 미국내 배터리 소재 지주사인 '롯데 배터리 머티리얼즈 USA(LOTTE Battery Materials USA Corporation)'는 한국 동박 생산 1위 업체인 일진머티리얼즈 인수를 위한 2조7000억원의 주식매매계약(지분 53.3%)을 체결했다고 10월 11일 밝혔다.롯데 배터리 머티리얼즈 USA는 롯데케미칼이 100% 지분을 보유한 미국 내 배터리 소재 지주사로, 미국·유럽 등 친환경 전기차 배터리 소재 해외시장 확대 시너지를 위해 인수 주체로 나섰다.일진머티리얼즈는 한국의 메이저 동박 생산 기업이다. 한국과 말레이시아에 생산기지를 운영하며 약 6만톤의 생산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 향후 말레이시아·스페인을 비롯해 미국 거점에 2027년까지 23만톤의 공장 건설 계획을 가지고 있다. 말레이시아 공장은 대규모 수력발전을 이용한 값싼 전기료와 인건비등을 토대로 안정적인 원가 경쟁력을 갖추고 있으며, 스페인 공장은 태양광과 풍력을 이용한 친환경 에너지원 사용으로 고객사의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에 부합하는 생산 시설로 건설할 예정이다.롯데 배터리 머티리얼즈 USA는 이날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 한국 및 해외 기업 결합 신고를 마친 후 관련 인수를 마무리할 예정이다.일진머티리얼즈는 올해 상반기 3885억원 매출과 468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국내·외 유수의 배터리 회사와의 장기 공급 계약 등으로 안정적인 현금 흐름이 예상되며, 자체 자금을 바탕으로 해외 생산기지 건설 등의 추가 투자가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범용 동박 제품부터 실리콘 음극재의 부피 팽

    2022.10.11 12:58:08

    롯데케미칼, 일진머티리얼즈 품었다…단숨에 글로벌 동박 강자로
  • 롯데케미칼, ‘몸값 2조원대’ 일진머티리얼즈 품는다

    롯데케미칼이 2차 전지용 동박(일렉포일)과 양극재 등을 생산하는 일진그룹의 계열사 일진머티리얼즈를 인수한다.롯데그룹이 전기차 소재 분야 진출을 선언한 뒤 처음으로 단행하는 대규모 인수·합병(M&A)이다. 롯데케미칼은 이번 인수를 계기로 글로벌 전기차 소재 기업으로 한 단계 도약할 전망이다.28일 한국경제신문에 따르면 롯데케미칼은 일진머리얼즈 경영권 인수를 위한 최종 협상을 진행 중이다.인수 대상은 허재명 일진머티리얼즈 사장이 보유한 지분 53.3%다. 지분 인수 금액은 2조5000억~2조7000억원 수준으로 알려졌다.롯데케미칼은 지난 8월 19일 실시한 본입찰에 단독으로 참여해 협상을 벌여왔다.일진머티리얼즈는 글로벌 동박 시장에서 13% 점유율로 4위를 차지하고 있다. 한국에서는 SK넥실리스(글로벌 점유율 22%)에 이어 2위 업체다.안옥희 기자 ahnoh05@hankyung.com 

    2022.09.28 10:12:09

    롯데케미칼, ‘몸값 2조원대’ 일진머티리얼즈 품는다
  • 최태원, 잠비아 대통령에 “구리 광산 흥미로운 기회”…BBC 원자재 공급망 확보 총력

    최태원 SK 회장이 미국 뉴욕에서 배터리·바이오·반도체(BBC) 분야 원자재 공급망 강화를 위한 글로벌 경영 활동에 나서고 있다.SK그룹에 따르면 최태원 회장은 9월 20일(현지 시간) 미국 뉴욕에서 하카인데 히칠레마 잠비아 대통령과 만나 배터리 분야 핵심 원재료와 관련한 민관협력 모델을 구축했다. 최 회장은 9월 20일부터 미국 뉴욕에서 열린 제77차 UN총회 기간 동안 각국의 정상들이 뉴욕에 모인다는 점을 고려해 워싱턴DC 방문에 앞서 뉴욕을 찾아 히칠레마 대통령과의 면담을 이끌어 냈다. 최 회장은 “SK그룹은 세계 1위의 동박 제조업체인 SK넥실리스를 관계사로 두고 있다”고 소개한 뒤 “전기차 배터리 제조의 핵심 소재인 동박의 원재료를 공급하는 잠비아의 구리 광산은 SK에게는 흥미로운 기회”라고 말했다. 동박이란 구리를 첨단기술로 얇게 만든 막으로 배터리를 구성하는 핵심소재 중 하나다.최 회장은 이어 “SK는 전기차 배터리 분야 협력 외에도 잠비아가 태양광 및 수력 등 그린 에너지를 활용한 에너지 전환을 돕는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한국은 제조업 강국이기에 잠비아의 제조 역량을 향상시키는 좋은 파트너”라고 강조했다.이에 히칠레마 대통령은 “최태원 회장의 제안에 동의한다”면서 “SK와 잠비아의 사업 협력을 위해 구체적인 논의를 이어가기를 희망한다”고 화답했다.이번 면담으로 인해 SK그룹과 잠비아간 협력이 구체화되면 SK그룹은 글로벌 공급망 이슈로 인한 불확실성 속에서도 SK그룹의 핵심 성장동력 중 하나인 전기차 배터리 원자재를 안정적으로 공급받게 될 전망이다. 잠비아 역시 풍부한 천연자원

    2022.09.24 06:00:04

    최태원, 잠비아 대통령에 “구리 광산 흥미로운 기회”…BBC 원자재 공급망 확보 총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