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모더나 “삼성바이오로직스 생산 백신 정식 품목 허가”

    모더나코리아는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위탁 생산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정식 품목 허가를 받았다고 14일 발표했다.모더나코리아는 지난 11월 초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생산하는 코로나19 백신을 ‘스파이크박스주(mRNA-1273)’라는 제품명으로 식약처에 승인 신청했다. 식약처의 이번 정식 품목 허가에 따라 한국에서 생산한 mRNA 백신의 공급 확대는 물론 수출도 가능해졌다는 게 모더나코리아의 설명이다.삼성바이오로직스가 위탁 생산하는 스파이크박스주는 필리핀(11월 26일)과 콜롬비아(12월 2일)에서 긴급 사용 승인을 받은 상태다.모더나는 5월 22일 삼성바이오로직스와 mRNA 백신 위탁 생산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미국 외 시장에서 쓰일 수억 회 분량의 백신을 위탁 생산하는 계약이었다.삼성바이오로직스는 10월 28일 인천 송도 본사에서 한국 공급용 모더나 백신을 첫 출하했다. 이날 112만 도즈(1도즈는 1회 접종량)를 시작으로 이틀에 걸쳐 초도 생산 물량 243만5000도즈의 출하를 완료했다.삼성바이오로직스는 모더나 백신의 월평균 생산량을 늘리고 있다. 내년 말까지 계약 물량인 수억 도즈를 생산 완료할 계획이다.모더나는 미국에서 캐털란트·박스터·사노피, 그 외 지역에서는 한국 삼성바이오로직스·스페인 로비·프랑스 레시팜 등의 전략적 완제 생산 파트너들과 협력하고 있다.스티븐 방셀 모더나 최고경영자(CEO)는 “삼성바이오로직스와의 코로나19 백신 완제품 생산 파트너십은 모더나가 미국 외 지역에서 생산 능력을 높이는 데 도움을 주고 있다”며 “글로벌 생산 파트너들과 함께 코로나19 팬데믹 종식에 앞장설

    2021.12.14 12:48:53

    모더나 “삼성바이오로직스 생산 백신 정식 품목 허가”
  • 매년 실적 신기록 뒤엎는 삼성바이오로직스

    [비즈니스 포커스]삼성바이오로직스가 모더나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생산에 속도를 내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바이오 의약품 위탁 생산(CMO)과 바이오 의약품 위탁 개발(CDO) 사업을 비롯해 코로나19 백신 위탁 생산까지 더해 올해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내년에는 백신 원료 의약품 위탁 생산 사업에도 뛰어든다. 공들여 온 사업 다각화 전략의 결실이 점차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내년엔 백신 원료 위탁 생산 ‘출사표’삼성바이오로직스는 10월 28일 인천 송도 본사에서 모더나 mRNA 코로나19 백신 국내 출하식을 열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날 112만 도즈(1도즈는 1회 접종량)를 시작으로 이틀에 걸쳐 국내 공급용 초도 생산 물량 243만5000도즈의 출하를 완료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생산한 모더나 백신은 전국의 의료 기관에 배송됐다. 4분기 신규 접종과 2차 접종, 고위험군 추가 접종 등에 사용되고 있다.삼성바이오로직스는 5월 22일 모더나와 mRNA 백신 위탁 생산 계약을 체결했다. 미국 외 시장에서 쓰일 수억 회 분량의 백신을 위탁 생산하는 계약이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모더나 백신의 월평균 생산량을 순차적으로 늘리고 있다. 내년 말까지 계약 물량인 수억 도즈를 생산 완료할 계획이다.삼성바이오로직스는 백신의 생산은 물론 보관 과정에도 각별한 신경을 기울이고 있다. mRNA 백신은 온도에 민감해 열에 쉽게 파괴되는 특성을 지녔다. 생산 직후 섭씨 영하 20도를 지속 유지하는 특수 냉동 보관 기술이 필요하다.삼성바이오로직스는 섭씨 영하 20도부터 영하 70도까지 보관할 수 있는 기술을 확보하고 있다. 모더나 백신 보관 프로세스는 섭

    2021.11.11 06:00:11

    매년 실적 신기록 뒤엎는 삼성바이오로직스
  • 아페얀 모더나 회장 "코로나19 백신 제조법, 공유할 계획 없다"

    [이 주의 한마디]누바 아폐얀 모더나 회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제조법을 공유할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아폐얀 회장은 10월 11일(현지 시간)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 백신의 글로벌 공급을 늘리기 위한 최선의 방법은 자체 생산을 늘리는 것이라는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모더나의 최대 주주이기도 한 아페얀 회장은 이날 자신이 설립에 참여한 국제 인권상인 ‘오로라 인도주의 이니셔티브’ 행사에 참석 차 이탈리아를 방문해 AP통신과 인터뷰했다.그간 세계보건기구(WHO)는 모더나를 향해 개발도상국 등에 백신 공급을 확대하기 위해 백신의 제조 공법 등을 공유하라고 요구해 왔다.이러한 요청에 대해 아폐얀 회장은 “향후 6~9개월 안에 고품질 백신을 효율적으로 만드는 가장 믿음직한 방법은 우리가 백신을 만드는 것”이라며 “우리가 충분한 생산 능력을 갖추지 못했다는 추측에서 (제조법 공유 요구가) 나온 것인데 우리는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사실상 백신 제조법을 공유하지 않을 것이라고 못 박은 것이다.다만 아페얀 회장은 인터뷰에서 모더나가 1년 전 팬데믹(감염병의 세계적 유행) 기간에는 특허권을 행사하지 않기로 한 1년 전 약속을 계속 지킬 것이라고 말했다. ◆한 눈에 보는 주간 글로벌 뉴스 블룸버그 통신‘반도체 품귀’에 타격받은 애플전 세계적인 반도체 품귀 현상에 따라 애플도 아이폰의 생산량을 당초 목표치보다 1000만 대 줄일 수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10월 12일(현지 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반도체 부족 현상에 따라 애플 역시 올해 계획했던 아이폰 생산량을 달성하기에 충분한 반도

    2021.10.18 06:00:23

    아페얀 모더나 회장 "코로나19 백신 제조법, 공유할 계획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