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삼성물산 패션, 국내 첫 '아미' 플래그십스토어 열어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프랑스 디자이너 브랜드 '아미(AMI)'가 한국 사업을 시작한 이래, 첫 플래그십 스토어를 오픈했다. 아미는 2013년부터 국내 사업을 전개하며 온·오프라인 매장 10개를 운영하고 있는데 플래그십 스토어를 연 건 이번이 처음이다.아미는 서울시 강남구 신사동 가로수길에 431.33㎡(약 130평) 규모로 가로수길 플래그십 스토어를 구축했다. 총 4개층으로 구성, 올해 가을겨울 시즌 컬렉션 상품은 물론 브랜드 상징인 '하트 로고' 상품, 남성·여성·액세서리 등을 선보인다.지하 1층과 지상 1층은 남성 컬렉션의 레디투웨어, 액세서리로 구성했다. 2층은 아미의 여성 컬렉션이 자리잡았다. 아미는 시그니처 로고인 하트 컬렉션으로 3층을 수놓았다.아미는 가로수길 플래그십 스토어에 새로운 리테일 스토어 컨셉을 적용했다. 1, 2층은 아미의 건축적 요소가 그대로 드러나는 통 유리로 디자인했다. 상부는 회색조의 외벽에 브랜드 심볼인 하트 로고가 전면에 있다. 측면에는 아미의 시즌 비주얼을 송출하는 스크린이 있어 아미의 시즌 컨셉을 살펴볼 수 있다.  인테리어에 반영된 다채로운 소재의 조화가 매력적인 디자인은 아미의 설립자이자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인 알렉산드르 마티우시에 의해 창조됐다.  전보라 10 꼬르소 꼬모 팀장은 "가로수길이 아미, 메종키츠네 등 신명품과 라이프스타일, 스포츠 브랜드가 속속 유입되면서 패션 성지로서의 위상을 되찾고 있다"라며 "아미를 오감으로 느낄 수 있는 플래그십 스토어를 통해 국내외 고객에게 차별화된 브랜드 경험을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최수진 기자 jinny0618@hankyung.com 

    2022.09.14 09:15:28

    삼성물산 패션, 국내 첫 '아미' 플래그십스토어 열어
  • [단독]아미, 가로수길에 국내 최초 플래그십 스토어 오픈

    프랑스 패션 브랜드 아미(AMI)가 서울 강남구 신사동 가로수길에 국내 최초 플래그십 스토어의 문을 연다.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아미는 신사동 중심에 플래그십 스토어를 오픈한다. 오픈 시기는 7월 말~8월초로 예정됐으며 현재 공사가 진행 중이다. 하트 로고로 잘 알려진 아미는 최근 MZ세대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는 브랜드다. 가격은 다소 높지만 기존 명품 브랜드들보다는 접근성이 높아 ‘신명품’으로 분류된다. 창립자인 알렉상드로 마티우시가 하트와 A를 조합해 만든 본인의 서명에 영감을 받은 로고로 전 세계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아미는 국내에서 코로나19 시국에도 매월 두 자릿수 이상 매출이 증가하며 인기를 증명한 바 있다. 최근 글로벌 명품 스토어들이 연일 가로수길의 문을 두드리고 있다. 지난해에는 글로벌 패션 브랜드 H&M의 '아르켓'이 국내 최초 플래그십 스토어의 위치를 가로수길에 낙점했다. 메종키츠네, 이솝 등 상대적으로 단가는 높지만 MZ세대에게 인지도가 높은 브랜드들이 가로수길을 장식하면서, 그 대열에 아미가 합류한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이명지 기자 mjlee@hankyung.com 

    2022.06.03 15:58:57

    [단독]아미, 가로수길에 국내 최초 플래그십 스토어 오픈
  • '여우'와 '하트'는 어떻게 MZ세대 지갑을 열었나

    [스페셜 리포트] 주춤했던 소비가 다시 폭발하면서 전 세계적으로 명품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 샤넬의 클래식 백은 ‘오픈런’을 해도 구하기 어렵고 롤렉스 매장에서는 ‘공기만 판다’는 말이 나온다. 양극화 현상이 갈수록 심해지는 패션업계에서 MZ세대(1980년대 초~2000년대 초 출생한 밀레니얼 세대와 1990년대 중반~2000년대 초반 출생한 Z세대)는 ‘여우’와 &lsquo...

    2021.05.26 06:51:01

    '여우'와 '하트'는 어떻게 MZ세대 지갑을 열었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