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발생순위서 위암 앞지른 폐암...원인과 대응은

    우리나라 암 사망자 10명 중 2명은 폐암으로 사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 원인은 무엇이고, 폐암 사망률을 줄이기 위해서는 어떠한 노력이 필요할까.최근 발간된 국가암등록통계에 따르면 암 발생 순위에 큰 변화가 있었다. 수십 년 동안 한국인의 암으로 자리매김했던 ‘위암’이 폐암에 자리를 내준 것. 2019년 기준 암 발생 순위 1위는 갑상선암(12%)이고, 폐암이 2위(11.8%), 위암이 3위(11.6%)로 나타났다. 2018년에는 위암(12%)이 발생자 수 1위였다. 갑상선암과 달리 폐암은 남녀 공히 암 사망률 1위다. 암 사망자 가운데 20% 이상이 폐암으로 사망한다.폐암이 증가한 이유폐암은 고령에 잘 생기는 암이다. 절반 가까이가 70대 이상에서 발생한다. 인구 고령화가 폐암 증가에 기인한 것으로 추정된다. 폐암은 또한 조기 발견이 잘 안 되는 암이다. 대한폐암학회의 폐암 실태조사 결과 폐암 환자의 45%는 4기에 진단을 받았다. 늦게 발견하다 보니 수술은 37.6%의 환자만 받았다. 대부분의 암은 결국 수술을 해야 완치를 기대할 수 있는데, 환자의 절반이 4기에 발견돼 수술을 받지 못하면서 폐암 사망률이 높은 상황이다.조기 발견이 늘어난 것도 폐암 증가 이유 중 하나로 꼽힌다. 2019년 국가암검진에 폐암 검진이 추가되면서 55세 이상 인구 중 30년 이상 매일 담배 한 갑 이상을 피운 ‘고위험군’에게 우선적으로 매년 저선량 컴퓨터단층촬영(CT)을 권하고 있다. 저선량 CT는 기존 CT의 방사선량을 6분의 1로 최소화했다. 방사선 노출을 최소화해 방사선으로 인한 부작용을 줄여 스크리닝 검사로 활용할 수 있게 됐다. 폐암은 평균 5~15%만이 무증상일 때 폐암 진단을 받을 정도로 조기 발견이 쉽지 않았는데, 국

    2022.01.26 06:00:19

    발생순위서 위암 앞지른 폐암...원인과 대응은
  • 누구나 받는 국가 검진… 잘 활용하면 ‘돈’ 번다

    올해도 어김없이 건강검진의 시기가 다가왔다. 잘만 받으면 ‘질병 예방’은 물론 ‘돈’까지 덤으로 챙길 수 있는 국가 건강검진 팁을 두루 소개한다. 12월, 건강검진을 예약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 질병은 조기 발견과 조기 치료를 해야 결과가 좋다. 국가에서 시행하는 건강검진은 무료이거나 본인 부담률이 10~30%에 불과하다.국가 건강검진만 잘 받아도 질병을 빨리 발견하고 ‘돈’도 벌 수 있다. 특히 한국인 사망 원인 1위인 ‘암’은 빨리 발견하는 것이 생명과 직결될 수 있다. 한국인에게 흔한 위암·대장암·유방암·자궁경부암·간암·폐암 검사는 국가 건강검진에 포함돼 있다. ‘치아 검진’도 국가 검진을 잘 활용하면 비용을 줄일 수 있다.위암위암은 한국인에게서 가장 흔한 암 중 하나다. 만 40세부터 2년에 한 번씩 위내시경 또는 위장조영 검사를 받을 수 있다. 위장조영 검사는 위암 발견율이 낮고 방사선 노출도 많아 위내시경 검사를 추천한다. 위암 가족력이 있는 경우 위내시경을 30세나 35세부터 시작하는 것이 좋다. 과거 위내시경 검사에서 만성위축성위염이나 장상피화생이 확인된 경우는 향후 위암으로 발전할 수 있어 매년 위내시경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이 경우에는 본인이 검사 비용을 부담해야 한다.대장암대장암은 최근 발생이 증가하는 암이다. 만 50세 이상은 매년 대변에 혈액이 있는지 살피는 분변잠혈검사 후 이상이 발견되면 대장내시경을 시행한다. 다만 분변잠혈검사는 암 발견율이 50% 정도로 낮으므로 대한대장항문학회는 50세 이상은 5년에 한 번씩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으라고 권한다. 가족력이 있다면 4

    2021.11.26 09:00:15

    누구나 받는 국가 검진… 잘 활용하면 ‘돈’ 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