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100대 CEO-윤영준 현대건설 사장] 4년 치 일감 확보하고 실적·재무 구조도 ‘파란불’, SMR·수소 신사업에 날개

    [100대 CEO]윤영준 현대건설 사장은 “안전과 품질을 최우선으로 한 기업 경영으로 지속 가능 성장을 도모하고 소형 모듈 원전(SMR)과 수소 플랜트 등 에너지 전환 신사업으로 미래 핵심 경쟁력을 갖출 것”이라며 “임직원들의 적극적 의자와 도전적 실행을 바탕으로 한 권한 위임과 빠른 의사 결정으로 행복한 조직 문화를 구축해 함께 성장하는 회사로서의 명성을 이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현대건설은 올해 풍부한 해외 공사 경험과 기술 노하우, 우수한 해외 실적, 견고한 재무 구조를 바탕으로 SMR, 친환경 블루 수소, 스마트 시티, 도심항공모빌리티(UAM) 버티포트 등 신사업으로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할 계획이다.새로운 시대에 걸맞은 건설 역량을 갖춘 ‘안전하고 행복한 글로벌 건설 리더 실현’을 위해 △지속 가능 성장 △미래 전략 실행 가속화 △함께 성장하는 회사를 경영 방침으로 선정하고 이를 모든 경영 활동에서 실천해 나갈 계획이다.현대건설은 2021년 매출 18조655억원, 영업이익 7535억원, 당기순이익 5543억원을 달성했다. 수주는 파주 운정 복합 시설 신축 공사, 부산 범천 4구역 재개발 정비 사업, 제주 한림 해상 풍력 발전 투자 개발 사업 등 국내 사업 수주와 페루 친체로 신공항 터미널 공사, 사우디아라비아 500kV HVDC 공사 등 해외 공사를 통해 2020년 대비 11.5% 늘어난 30조2690억원을 기록했다.이는 현대건설이 목표한 25조4000억원을 119.2% 달성한 것이다. 2022년에도 풍부한 해외 공사 경험과 기술 노하우로 기술적·지역별 경쟁력 우위인 공종에 집중하고 도시 정비 사업, 에너지 전환 신사업 등 다양한 형태의 국내 사업을 선도할 계획이다.수주 잔액도 2021년 말 대비 20

    2022.07.05 06:02:06

    [100대 CEO-윤영준 현대건설 사장] 4년 치 일감 확보하고 실적·재무 구조도 ‘파란불’, SMR·수소 신사업에 날개
  • 윤영준 현대건설 사장, 신재생에너지 및 친환경으로 성장 동력 확보

    [100대 CEO]현대건설은 2021년 풍부한 해외 공사 수행 경험과 기술 노하우로 해양 항만, 가스 플랜트, 복합 개발, 송·변전 등 기술적·지역별 경쟁력 우위인 공종에 집중할 계획이다.윤영준 현대건설 사장은 “급변하는 경영 흐름에 부응하는 융·복합적 사고를 바탕으로 한 기술 혁신으로 지속 가능 성장을 도모하고 안전·품질 최우선 경영으로 기업의 핵심 경쟁력을 갖출 것”이라며 “앞으로도 모든 대내·외 이해관계인에게 감동을 줄 수 있는 기업 문화를 구축해 건설 명가로서의 명성을 이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대건설은 국내외 전 현장 안전 조직과 시스템을 정비하고 투자를 대폭 확대하는 등 현장 안전을 최우선시하는 안전·품질 경영을 대폭 강화한다. 현재 운영하고 있는 안전감시단(안전지킴이)도 위험 작업 중지권 등 권한을 대폭 확대해 사전에 중대 재해를 예방한다.현장에 부임하는 직책자의 안전자격증 취득도 의무화해 2025년까지 1000명의 안전 전문가를 확보할 수 있도록 목표를 세웠다. 안전 점검 전담 조직을 확대하고 안전 점검과 안전 교육을 위한 상시 점검 조직인 ‘365 안전패트롤’을 운영해 산업재해 강도·빈도가 높은 추락·낙하·충돌·붕괴·감전·화재·질식 사고 등에 대한 고강도 안전 점검과 품질 기준을 집중 점검하고 있다. 현대건설은 설계·조달·시공(EPC) 경쟁력 기반의 투자 개발과 운영 부문 사업 영역을 확대하며 미래 성장 기반의 발판을 마련하는 신사업 추진에도 앞장선다. 최근 저탄소·친환경 경제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지속적으로 증대되고 있는 상황에 발맞

    2021.06.22 06:39:01

    윤영준 현대건설 사장, 신재생에너지 및 친환경으로 성장 동력 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