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가을, 금새 지나갑니다. 서둘러 백패킹 준비하세요 [캠핑도락]

    [한경잡앤조이=김인호 세컨신드롬 매니저] ‘천고마비(天高馬肥)’의 계절, 가을이 돌아왔다. 캠핑을 즐기기에 이 만한 계절도 없는 듯하다. 물론 백패킹은 사계절 내내 즐길 수 있지만, 개인적으로 가을을 가장 선호한다. 배낭을 짊어지고 1시간가량 트레킹을 하다 보면 온 몸에 땀으로 흠뻑 젓는다. 이 때 수풀 사이로 불어오는 산들바람은 사막의 오아시스만큼 달달하다. 자연 속에 몸을 맡기고 온전히 나에게 집중할 수 있는 시간이 그 순간이다. 최근엔 기후 변화로 가을을 즐길 수 있는 시간이 짧아 아쉽긴 하지만 그래서인지 가을 백패킹은 더욱 소중하게 느껴진다. 1박 2일로 여행을 간다면 준비 자체가 설렘이다. 하룻밤 머무를 호텔이나 펜션을 예약하고 지역민만 찾는 다는 맛집을 검색해 둔다. SNS에 올릴 명소를 정리하고 여행지에서 입을 옷 가지들이며 세면도구, 카메라 등 캐리어에 한 가득 채우면 준비는 얼추 마무리된다. 혹시나 놓친 물품은 현지 마트나 매장에서 간편하게 구매하면 된다. ‘백패킹을 가려면 뭐가 필요할까’ 여행 준비와 크게 다르지 않다. 다른 점을 꼽자면 산 속과 해변 모래사장에는 호텔이나 펜션이 없다. 산에 올라 붉은 노을이 눈 앞을 비출 때 즈음 놓고 온 장비가 생각났다면 빨리 잊어버리는 게 상책이다. 자연 속에서 하루 이상 버틸 수 있는 장비를 준비할 때 의식주(衣食住)를 기준으로 생각하면 쉽다.체온유지는 기본 ··· 날씨, 자연 지물로부터 몸을 보호숲 속을 지나 정상에 오르면 등산하는 동안 흘린 땀이 식으면서 체온을 빼앗기기 십상이다. 산 정상은 밤이 되면 지상보다 기온이 더 낮기 때문에 체온을 유지하는 데 각별

    2022.09.23 10:31:30

    가을, 금새 지나갑니다. 서둘러 백패킹 준비하세요 [캠핑도락]
  • 이웃을 잘 만나야 ‘힐링 캠핑’을 할 수 있다 [캠핑도락]

    [한경잡앤조이=김인호 세컨신드롬 매니저] 강원도로 백패킹을 떠나려 운전대를 잡고 장시간 고속도로를 달리다 보면 네비게이션에서 들려오는 휴게소 안내 소리가 왠지 모를 설렘으로 바뀐다. 참새가 방앗간을 그냥 지나치지 못하듯 운전자에게 고속도로 휴게소는 일종의 방앗간이다. 호두과자, 꼬치, 떡볶이 같은 각종 간식거리는 새벽부터 달려온 나의 허기진 배를 달래 준다. 휴게소 공중 화장실을 들를 때마다 한 켠에 붙어 있는 문구 ‘아름다운 사람은 머문 자리도 아름답다’를 빼놓으면 섭섭하다. 공공 화장실 가꾸기 캠페인의 일환으로 만들어진 카피인데, 시작한지 20년도 더 됐다. 문득 이보다 간접적으로 오래도록 기억할 수 있는 메시지도 없을 듯하다. 이 문구를 백패킹에 적용해 보자면 ‘백패커가 머문 자리는 아름답다’ 정도로 바꿔볼 수 있지 않을까. 아쉽게도 백패커가 머문 자리가 아름답지 못해 눈살을 찌푸린 적이 왕왕 있다. 백패킹 성지라 불리는 강원도의 한 산을 찾아 나만의 보금자리를 마련하고 텐트 안에 앉아 선선한 바람에 석양과 마주보고 있을 때 즈음 ‘지글지글’ 어디선가 익숙한 소리가 들려왔다. 코끝을 자극하는 고소한 냄새에 술 한잔이 생각날 지경이었다. 그야 말로 삼겹살 파티가 따로 없었다. 5~6명 무리 지어 올라 세찬 바람 속에서도 술 잔을 기울이기에 바빴다. 새벽까지 계속된 그들의 파티는 텐트에 맺힌 이슬이 살얼음이 됐을 무렵 마무리가 됐다. 경기도에 위치한 700m 조금 안 되는 산에 들 짐을 메고 올랐을 때 일이다. 정상석에 다다를 때 즈음 가는 길목 마다 피어 있는 하얀색 입사귀의 꽃이 눈에 들어왔다. ‘정상에는

    2022.09.02 08:41:38

    이웃을 잘 만나야 ‘힐링 캠핑’을 할 수 있다 [캠핑도락]
  • 번아웃이 왔을 때 나를 잡아 준 유일한 친구 [캠핑도락]

    [한경잡앤조이=김인호 세컨신드롬 매니저] 배낭을 싸는 일은 늘 설렘으로 가득하다. 산 정상에 올라 내려 다 보는 도심 속 야경은 말로 다 설명하기 어렵다. 해변가에 텐트를 치고 파도 소리를 BGM 삼아 잠을 청하기도 한다. 캠핑장에서 화롯대 안에 타오르는 불을 보며 무념무상(無念無想)으로 바라보는 ‘불멍’을 하고 있으면 시간 가는 줄 모른다. 4년 전 일이다. 당시 번아웃증후군(Burnout syndrome)을 심하게 앓고 있던 터라 무기력은 언제나 꼬리표처럼 따라다녔다. 타성에 젖어 업무를 쳐내고 나면 ‘사는 게 아니라 살아지고 있다’라는 누군가의 말이 떠올랐다. 우연한 기회에 지인의 초대로 경기도 양주로 캠핑을 떠났다. 이 한 번의 캠핑이 무력감을 타파하고 새로운 삶의 활력이 될 줄은 당시엔 몰랐다. 캠핑은 군대 시절 훈련과 비슷한 듯 또 달랐다. 소나무 사이로 잘 정돈된 나무 데크에 성인 5~6명이 앉아서 쉴 수 있는 타프(그날막)가 쳐져 있었다. 그 아래로 돔(Dome)형 텐트가 자리했다. 잘 달궈진 프라이팬에 소고기를 굽고 감자전을 부친다. 저녁 한 끼 배불리 먹고 난 후 모여 앉아 이야기도 하고 캠핑장 주변 숲 속도 거닐었다. 도심을 떠나 캠핑장에 있는 것만으로도 힐링이 되고 리프레시 됐다.다음날 주말 잠잘 공간(방)과 생활할 공간(거실)이 나눠진 리빙쉘 텐트를 구입했다. 잘 나간다는 캠핑용 의자도 구매했다. 각종 캠핑용 조리도구와 테이블, 랜턴 등도 자동차 트렁크에 가득 실었다. 경기도 가평으로 첫 캠핑을 떠났다. ‘군대 다녀온 남자라면 텐트 치는 것쯤 이야 식은 죽 먹기지’하는 생각이 잘못됐다는 걸 깨닫는 대는 5분이 채 걸리지 않았다. 구매한 텐트는 백

    2022.08.12 08:44:49

    번아웃이 왔을 때 나를 잡아 준 유일한 친구 [캠핑도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