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한국조선해양, LNG 추진 컨테이너선 10척 수주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중간 지주회사인 한국조선해양이 총 7456억원 규모의 액화천연가스(LNG) 추진 컨테이너선을 수주했다.한국조선해양은 유럽 소재 선사와 2000TEU급 컨테이너선 10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발표했다.한국조선해양이 수주한 선박은 길이 204m, 너비 29m, 높이 18m 규모다. 얼음이나 빙산에 대비한 ‘내빙 기능(Ice Class 1A)’을 갖췄다. LNG 이중 연료 추진 엔진을 탑재해 강화된 국제해사기구(IMO)의 규제를 만족할 수 있다. 울산 현대미포조선에서 건조해 2024년 하반기까지 선주사에 순차적으로 인도할 예정이다.한국조선해양은 이번에 계약한 컨테이너선을 포함해 올해 수주한 선박 221척 가운데 약 50%인 107척을 LNG와 액화석유가스(LPG) 및 메탄올 연료 추진 엔진을 탑재한 친환경 선박으로 건조할 계획이다.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기후 위기에 대응하는 각국 규제가 강화됨에 따라 친환경 선박에 대한 문의가 다양한 선종에 걸쳐 지속적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앞으로도 수익성 위주의 친환경 고부가가치 선박 수주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최은석 기자 choies@hankyung.com

    2021.11.23 11:02:50

    한국조선해양, LNG 추진 컨테이너선 10척 수주
  • 메탄올 추진선으로 친환경 선박 시대 이끄는 한국조선해양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중간 지주회사인 한국조선해양이 차세대 친환경 선박으로 꼽히는 메탄올 추진 선박을 건조한다.한국조선해양은 최근 세계 최대 선사인 덴마크 머스크와 1만6000TEU급 메탄올 추진 대형 컨테이너선 8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 총 수주 금액은 1조6474억원이다.한국조선해양이 수주한 컨테이너선은 대형선 중 세계 최초로 메탄올 연료 추진 엔진이 탑재된다. 이 선박들은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건조해 2024년까지 순차적으로 인도된다.머스크는 지난 6월 2100TEU급 메탄올 추진 소형 컨테이너선을 한국조선해양에 시범적으로 발주한 이후 대형 컨테이너선을 추가 발주하며 메탄올 추진 선대 확장에 나섰다. 머스크는 이번 계약에 옵션 4척을 포함시켜 향후 한국조선해양의 추가 수주도 기대된다.머스크는 글로벌 해운업계 탄소 중립에 앞장서고 있다. 한국조선해양에 발주한 메탄올 추진 대형 컨테이너선을 통해 연간 이산화탄소(CO2) 배출량을 100만 톤 가량 저감한다는 계획이다.메탄올은 기존 선박 연료유에 비해 황산화물(SOx)은 99%, 질소산화물(NOx) 80%, 온실가스는 최대 25%까지 줄일 수 있어 액화천연가스(LNG)에 이은 친환경 선박 연료로 주목받고 있다.메탄올은 그동안 생산 단가가 높고 질소산화물 배출량이 많아 선박용 연료로 사용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 최근 주원료인 천연가스 생산량이 증가하면서 생산 단가가 낮아지고 질소 산화물을 절감하는 연료 분사 기술이 고도화화면서 차세대 선박용 연료로 부상하게 됐다.메탄올은 특히 극저온 저장을 필요로 하지 않기 때문에 일반 탱커선과 유사한 설계와 배치가 가능하고 액체연료 요건을 적용할 수 있다. 다만 독성이 있어 인체에

    2021.08.29 06:00:18

    메탄올 추진선으로 친환경 선박 시대 이끄는 한국조선해양
  • '10년 적자 터널' 벗어난 HMM…고운임 순풍 올해도 계속될까

    [비즈니스 포커스] 국적 선사 HMM이 창사 44년 만에 최대 실적을 거뒀다. 2020년 HMM의 영업이익은 9808억원으로 10년 만에 흑자 전환을 기록했다. 지난해 매출은 전년 대비 16% 증가한 6조4133억원, 당기순이익은 1240억원으로 흑자 전환했다. 이는 HMM의 전신인 현대상선이 창립된 1976년 이후 최대 실적이기도 하다. 시장의 기대치를 훌쩍 뛰어넘은 ‘어닝 서프라이즈’였다. 2016년 한진해운의 파산...

    2021.03.19 06:34:01

    '10년 적자 터널' 벗어난 HMM…고운임 순풍 올해도 계속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