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바이든 재선 ‘적신호’...가상대결서 트럼프에 열세

    미국 대선이 약 1년을 앞둔 가운데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 비관적인 여론조사 결과가 연이어 나오고 있어 주목된다. CNN이 여론조사 기관 SSRS에 의뢰해 지난달 27일부터 11월 2일까지 전국의 성인 1514명을 상대로 실시한 조사(오차범위 ±3.3%P)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내년 대선 경쟁자로 유력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 45% 대 49%로 밀렸다. 오차범위 이내이긴 하지만 지지율이 열세를 보인 것이다. CNN은 등록 유권자들을 상대로 두 후보의 양자 대결로 대선이 지금 치러질 경우 누구를 찍겠느냐는 질문을 해서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소개했다. 조사에 응답한 유권자의 51%는 바이든 대통령을 지지할 가능성이 없다고 답했다. 4%만이 지금은 지지하지 않지만 앞으로 지지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해서는 등록 유권자의 48%가 지지 가능성을 닫았으며, 2%는 마음을 바꿔 지지할 수 있다고 답했다. CNN은 “2020년 대선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승리를 견인했던 집단에서 바이든 지지세가 크게 꺾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바이든이 트럼프와의 대결에서 밀린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앞서 뉴욕타임스(NYT)와 시에나대가 실시한 가상대결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에 48% 대 44%로 앞서기도 했다. 김정우 기자 enyou@hankyung.com

    2023.11.09 09:31:33

    바이든 재선 ‘적신호’...가상대결서 트럼프에 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