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각자의 취향을 팝니다’ 동네 서점의 가치

    [스페셜 리포트]누구나 일본의 쓰타야, 영국의 셰익스피어앤컴퍼니를 꿈꿀 것이다. 원대한 목표로 시작했지만 ‘동네 서점’들엔 하루하루를 버티는 것조차 쉬운 게 아니다. 독서 인구는 날이 갈수록 줄고 있고 온라인 서점의 영향력은 갈수록 커지고 있다. 계산기만 두드리자면 동네 서점을 운영하는 것은 용기를 넘어선 무언가가 필요한 일이다. 하지만 세상에는 단순한 경제 논리로 설명되지 않는 일이 있다. 동네 서점이 갖는 가치가 바로 그렇다.  북카페에서 독립 서점까지, ‘동네 서점’의 변천사 한국서점조합연합회가 발간한 ‘2022 한국서점편람’에 따르면 2021년 12월 기준 한국의 서점은 총 2528개로 집계됐다. 이는 2019년 2320개보다 208개(0.9%) 늘어난 것이다. 편람 발행 이후 처음으로 증가세를 보였다. 0.9%라는 숫자는 언뜻 보기엔 작아 보이지만 서점업계에서는 나름 주목할 만한 현상이다.왜 증가했을까. 한국서점조합연합회는 “2020년부터 현재까지 코로나19 상황에서도 다양한 형태의 소규모 서점들이 개점했고 지역 서점 활성화 및 지원에 관한 조례가 보편화됐고 공공 기관 도서 구매 시 지역 서점을 우선 이용하는 사례가 늘어나는 등 지역 서점의 생존 기반이 마련된 결과”라고 분석했다.다시 ‘동네 서점’의 전성기가 오는 것일까. 이러한 궁금증을 해결하기 위해 한국의 ‘문화 중심지’인 서울에서 출발했다. 서울은 골목마다 다양한 동네 책방이 자리 잡은 도시다. 그중에서도 과거 출판사들이 즐비했던 홍대·연남동·합정동 인근 골목골목을 걷다 보면 작은 서점들을 어렵지 않게 만날 수 있다. 2010년대 들어 한국의 카

    2022.09.03 06:00:04

    ‘각자의 취향을 팝니다’ 동네 서점의 가치
  • 책방 주인들이 직접 말하는 동네 서점의 마력

    [스페셜 리포트]대형 서점들도 존폐를 걱정하는 시점에서 과감하게 동네 서점의 문을 연 이들이 있다. 책을 향한 ‘덕심’으로 과감히 창업을 결정했다지만 현실은 현실이다. 과연 지금의 동네 서점들은 잘되고 있을까. 이제 막 문을 연 책방부터 4년 차를 넘긴 책방까지 서울 도심 곳곳에 자리 잡은 책방 대표들을 만나 봤다. 마포구 독서관“독립 출판물의 ‘도서관’을 만드는 게 최종 목표” ‘독서관’이 자리 잡은 홍대의 골목길은 번화가를 찾은 젊은이들부터 오랫동안 이곳에 거주한 마포 주민들이 혼재하는 곳이다. 오래된 빌라와 인스타그램에서 본 듯한 가게들이 공존하는 골목길 속에서 ‘독서관’이 5개월 전 문을 열었다. 전세환 독서관 대표는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유행)이 일어나기 전에 소셜 살롱 모임에 나갔다가 독립 출판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됐다. 기록을 남긴다는 느낌이 좋아 독립 출판 작가로 활동해 볼까 생각하게 됐다고 한다. 이 생각이 서점을 차리자는 결심으로 이어졌다.독립 출판에서 출발한 창업이기 때문에 주로 취급하는 책도 독립 출판물이다. 독립 출판물이라면 별도의 기준 없이 입고하고 있다. “‘독서관’의 문을 열면서 지향했던 부분은 독립 출판물로 이뤄진 도서관 같은 공간을 만드는 거예요. 독립 서점과 도서관의 중간 지점이라고나 할까요. 그래서 이름도 ‘독서관’이라고 지었죠.”전 대표는 책을 대여해 줌으로써 타 서점과의 차별화를 꾀했다. 기존 독립 서점들은 확보한 책의 수가 워낙 적다 보니 훼손을 우려해 대여는 잘 시도하지 않는 경향이 있었다. 하지만 ‘대여’ 시스템은 고객

    2022.09.03 06:00:01

    책방 주인들이 직접 말하는 동네 서점의 마력
  • 감성과 개성이 가득한 동네책방 나들이 가보실래요?

    [한경잡앤조이=이도희 기자 / 김민영 대학생 기자] 잠잠하던 도서계에 산뜻한 봄바람이 불기 시작했다. 많은 사람들이 지루한 ‘집콕’을 이겨내기 위해 독서를 취미로 향유하고 있는 것이다. 우리나라에서 규모 있기로 손꼽히는 교보문고와 온라인서점 예스24는 각각 2020년 판매량이 전년도에 비해 7.3%, 23%가 증가했다. 온·오프라인의 판매량이 다소 차이는 있지만, 코로나19시대 여러 하락세들 사이에서 상승세는 ...

    2021.04.09 15:55:23

    감성과 개성이 가득한 동네책방 나들이 가보실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