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오늘의집, 한샘 몸값 뛰어넘어

    [비즈니스 플라자]인테리어 플랫폼 ‘오늘의집’을 운영하는 버킷플레이스의 기업 가치가 2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버킷플레이스는 5월 9일 2300억원 규모에 달하는 시리즈D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KDB산업은행이 주도해 1000억원을 투자했고 IMM인베스트먼트, 소프트뱅크벤처스, 싱가포르 국부펀드 테마섹 산하 벤처캐피털(VC)인 버텍스그로스 등이 참여했다. 이번 투자로 버킷플레이스의 기업 가치는 약 2조원 수준으로 올라서게 됐다.2020년 말 진행한 시리즈C 투자 때 기업 가치(8000억원)와 비교하면 1년 반 만에 2.5배 뛰었다. 이는 오프라인 인테리어 1·2위 업체인 한샘과 현대리바트의 시가 총액을 합친 것보다 많다.한샘은 시총 1조5500억원, 현대리바트는 2800억원을 각각 기록 중이다. 버킷플레이스가 운영하는 오늘의집은 인테리어 콘텐츠를 기반으로 가구 등 연관 제품을 바로 구매할 수 있도록 연결한 것이 특징이다.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홈 인테리어에 대한 관심이 늘면서 폭발적으로 성장했다.김정우 기자 enyou@hankyung.com 

    2022.05.20 17:30:07

    오늘의집, 한샘 몸값 뛰어넘어
  • [Start-up Invest] 오늘의집, 2300억 원 규모 투자 유치···글로벌 진출 초읽기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오늘의집을 운영하는 버킷플레이스가 2,300억 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 이번 투자는 산업은행이 1,000억 원을 투자했으며, IMM인베스트먼트, 미래에셋캐피탈, 케이비디지털플랫폼펀드, 스마일게이트 인베스트먼트 등 국내 투자자는 물론 글로벌 투자사인 소프트뱅크벤처스와 BRV Capital Management, 싱가포르 국부펀드 테마섹의 벤처투자 자회사인 Vertex Growth, 실리콘밸리 투자사인 BOND 등 다양한 국내외 투자자가 참여했다.  오늘의집의 성수기 월간 거래액은 1,800억 원 수준으로, 매 7초마다 1개씩의 가구가 오늘의집에서 판매된다. 최근에는 고객의 집과 관련된 모든 경험을 원스톱으로 개선할 수 있도록 시공 및 설치·수리, 이사 등 집과 관련된 다양한 서비스 영역까지 사업을 확대했다. 또 지난해 싱가포르의 온라인 가구 플랫폼 힙밴을 인수하는 등 글로벌 시장 진출도 계획 중이다. 오늘의집은 기술과 인프라에도 꾸준히 투자해 왔다. 지난해 시작된 마이크로서비스아키텍쳐(MSA) 전환으로 오늘의집은 고객 대상 대규모 이벤트 등을 보다 더 많은 사용자에게 확대하고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게 됐다. 또 작년 6월 시작한 ‘오늘의집 배송’은 익일배송, 무료 설치, 편한 반품 등의 서비스로 고객들에게 호평을 받았다. 오늘의집은 구글과 아마존, 네이버, 카카오, 라인 등 국내외 손꼽히는 테크 기업 출신들로 구성된 개발팀을 운영하고 있으며, 향후 개발자 채용을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안정적인 스케일업을 위한 기술 인프라 도입, 머신러닝과 3D/AR 등을 활용한 서비스 고도화 등 다양한 기술 혁신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또 기술 투자를 통해

    2022.05.09 12:41:57

    [Start-up Invest] 오늘의집, 2300억 원 규모 투자 유치···글로벌 진출 초읽기
  • SK네트웍스, ‘오늘의집’ 버킷플레이스에 100억원 투자

    SK네트웍스가 라이프스타일 애플리케이션(앱) ‘오늘의집’ 운영사인 버킷플레이스가 약 2300억원 규모로 진행한 투자 유치에 소프트뱅크벤처스 출자를 통해 100억원을 투자했다고 9일 밝혔다. 오늘의집은 국내 홈 인테리어 관련 플랫폼 시장을 대표하는 브랜드다. 콘텐츠와 커머스, 시공 중개, 직접 배송, 홈 서비스(수리 및 설치, 이사) 등 주거와 관련된 라이프스타일 분야에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며 독보적인 입지를 구축했다. 미국, 싱가폴 등 해외 진출도 추진하고 있다.SK네트웍스 관계자는 이번 투자에 대해 “홈퍼니싱 시장이 지속적으로 성장하는 가운데 오늘의집이 업계 1위 브랜드이자 온라인 플랫폼으로서 탁월한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어 지속 성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안옥희 기자 ahnoh05@hankyung.com 

    2022.05.09 10:31:55

    SK네트웍스, ‘오늘의집’ 버킷플레이스에 100억원 투자
  • 오늘의집, 마스크 벗어도 재택근무 한다···근무시간·장소 자율에 맡기는 ‘재택근무 제도화’ 시행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오늘의집을 운영하는 버킷플레이스가 재택근무를 제도화하고 근무시간을 유연하게 선택하는 새로운 근무방식을 도입한다. 이번에 도입하는 근무방식은 자율과 책임의 원칙에 따라 직원들이 업무에만 몰입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시도다. 특히 교통 체증 속 시간 낭비 등 비효율을 줄이고 일에만 몰입할 수 있는 환경을 집에도 갖추는 방향을 선택했다. 코로나19 이전에는 2주 1회였던 오늘의집 재택근무 제도는 팬데믹 기간 동안 전면 재택근무도 수차례 진행하면서 완전히 자리를 잡게 됐다. 이에 따라 오늘의집은 주3회 재택근무를 제도화하고, 본인의 업무 특성과 팀별 상황에 따라 조직별로 유연하게 운영해 나갈 계획이다. 협업이 문제없이 가능하고, 업무에 몰입해서 최고의 성과를 낼 수 있는 장소라면 근무 장소에도 크게 구애될 필요 없다. 근무시간도 자율화된다. 오늘의집은 이전에도 오전 7시~11시 이내 원하는 시간에 자유롭게 출근하는 ‘시차출퇴근제’를 시행해 왔지만, 이제 이런 시간 제약조차 사라진다. 오늘의집 구성원들은 본인의 업무 몰입도가 가장 높은 시간(심야 시간 제외)을 자유롭게 선택해 근무할 수 있다. 한편 오늘의집은 허먼 밀러 의자를 전 직원의 집으로 선물해 새로운 근무 제도를 지원할 계획이다. 실리콘밸리 스타트업들이 전 직원 용으로 나눠주면서 유명해진 이 의자는 임원과 직원 등의 상하 구분 없는 수평적인 문화의 아이콘으로도 유명하다. 오늘의집은 이외에도 구성원들의 의견을 수렴하면서 새로운 근무 제도를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갈 예정이다. 최수련 오늘의집 피플앤컬쳐팀 리더는 “불필요한 관습을

    2022.04.20 10:13:15

    오늘의집, 마스크 벗어도 재택근무 한다···근무시간·장소 자율에 맡기는 ‘재택근무 제도화’ 시행
  • 모태사업 기반해 종합앱 거듭나는 스타트업들

    하나의 서비스만을 제공하던 특화형 스타트업에서 출발해 연계 서비스를 한 데 구축하며 플랫폼으로 약진하는 기업들이 늘어나고 있다. 이들 기업들은 모태사업을 통해 확보한 풍부한 소비자층을 바탕으로 수익 구조를 안정화하고, 포트폴리오 다각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어플리케이션(앱) 하나로 다양한 소비 니즈를 반영한 플랫폼이 탄생하고 있다. 우선 넛지헬스케어는 건강관리 앱 ‘캐시워크’를 바탕으로 서비스를 넓혀가고 있다. 캐시워크는 스마트폰 바탕화면에 오늘 걸은 걸음수를 보여주고, 걷는 만큼 리워드(보상)를 주는 방식으로 운동에 동기부여를 제공하는 앱이다. 캐시워크는 올해 5월 기준 누적 다운로드 1500만을 넘기며 국민 5명 중 1명이 사용하는 앱으로 성장했다. 캐시워크는 운동 기록 인증샷을 찍어 소셜네트워크(SNS)에 쉽게 공유할 수 있게 하며 운동을 생활화하느 문화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최근 캐시워크는 사용자들의 지지를 바탕으로 앱 내 다양한 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지출·수입 내역을 확인하면 돈을 적립해주고 무료 AI 건강검진 서비스를 제공하는 금융건강주치의 캐시닥, 다이어트 습관 형성을 돕는 앱 지니어트, 키토제닉 전문 건강식 브랜드 키토선생 등의 서비스 등이다.넛지헬스케어 관계자는 "건강관리를 아우르는 헬시테크 플랫폼으로 발전해 서로 건강관리 경험을 공유해 동기부여를 해주는 촉진 네트워크를 형성하는 게 목표"라고 밝혔다. 밀리의 서재는 월 9900원만 내면 어디서든 편리하게 볼 수 있는 전자책 구독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다. 최근에는 보유도서 10만권, 누적 가입회원수 350

    2021.07.04 06:23:02

    모태사업 기반해 종합앱 거듭나는 스타트업들
  • 2년 만에 20배 성장…실리콘밸리 VC가 반한 '오늘의 집'

    [커버 스토리] 집에 있는 시간이 늘자 집에 쓰는 돈이 늘었다. 홈 인테리어와 가구 소비가 늘자 한국 1위 인테리어 플랫폼 기업의 기업 가치가 2년 만에 20배 증가했다. 인테리어 플랫폼 서비스 ‘오늘의집’을 운영하는 버킷플레이스 얘기다. 버킷플레이스는 지난해 11월 미국 실리콘밸리 벤처캐피털(VC)에서 대규모 투자를 받으면서 차세대 ‘유니콘 기업(기업 가치가 1조원 이상인 스타트업)’으로 올라섰다...

    2021.02.24 17:02:11

    2년 만에 20배 성장…실리콘밸리 VC가 반한 '오늘의 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