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중국·베트남·튀르키예 해외 시장을 어찌하오리까…한국 기업 케이스 스터디 3

    [비즈니스 포커스]신세계와 롯데는 1990년대 말~2000년대 중국 시장으로 눈을 돌렸다. 경제 발전 과정에서 유통 시장이 커질 것이라고 판단했다. 하지만 몇 해 전 두 회사 모두 중국에서 철수했다. 각종 규제와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 체계) 보복 문제 등 정치적 리스크가 원인이 됐다.기업들은 새로운 시장을 찾아 해외로 나간다. 해외 진출은 기업에 기회이자 위기 요인이 될 수 있다. 하지만 예상하지 못했던 글로벌 시장의 흐름은 기업엔 또 다른 위기를 가져다주기도 한다.지속된 팬데믹(감염병의 세계적 유행)과 인플레이션, 전 세계 경제에 불고 있는 심상치 않은 ‘탈세계화’의 영향은 앞으로의 해외 시장 진출이 만만치 않음을 암시하는 요소들이다. 그간 해외 시장에 활발히 투자해 온 세 기업의 사례를 통해 해외 진출의 ‘현주소’를 살펴봤다. 1. 심상치 않은 중국, 긴장하는 ‘K-뷰티’-LG생활건강 지난 30년 동안 한국 전체 수출의 4분의 1을 차지했던 ‘최대 교역국’ 중국이 심상치 않다. 최근 중국과의 무역에서 3개월 연속 적자가 이어지고 있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중국의 봉쇄 조치가 직접적 원인이다. 하지만 최근 미·중의 갈등과 글로벌 공급망 연쇄 이동은 앞으로도 중국 수출 시장이 심상치 않은 쪽으로 흘러갈 것을 암시한다.중국 수출 비율이 높은 기업들은 긴장하고 있다. 특히 화장품업계는 앞으로 새로운 시장을 발굴하지 않으면 실적 부진이 이어질 것이란 비관적 전망이 나온다.당장 2분기부터 타격이 현실화됐다. LG생활건강은 중국 봉쇄의 영향으로 2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동반 감소했다. 2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7.9% 감소한 1조8627억

    2022.08.11 06:00:10

    중국·베트남·튀르키예 해외 시장을 어찌하오리까…한국 기업 케이스 스터디 3
  • 개발자들이 선호하는 '좋은 개발 문화 기업' 톱5는

    국내 기업 개발자를 대상으로 기업별 개발 문화 현황을 조사한 결과 개발자들이 선호하는 좋은 개발 문화를 가진 기업(12개 항목에서 50% 이상이 동의한 기업)에는 카카오, 라인플러스, 우아한형제들, 컴투스, 업스테이지가 선정됐다. 11개 항목에서 50% 이상이 동의한 기업은 네이버, 엔에이치엔, 하이퍼커넥트, 데브시스터즈, 크몽, 에이비일팔공이었다. 10개 항목에서 50% 이상 응답을 받은 기업은 카카오뱅크, 크래프톤, 안랩, 당근마켓, 드림어스컴퍼니, 마이리얼트립, 원티드랩 등이 있었다. 11점을 받은 기업들은 편차가 있지만 대체로 개발자 레벨링 및 경력 제도가 없다고 답했고, 10점을 받은 기업은 개발자 관계 활동이 부족하고 자율적인 개인 장비나 팀 개발 환경 선택이 어려운 경우가 많았다. 윤석찬 IT 블로거가 실시한 이 조사는 지난 6월 10일부터 27일까지 278개 기업에 재직 중인 개발자 415명을 대상으로 △개인의 개발 환경 △기업의 협업 방식 △기술 경력 및 공유 4가지 파트별 3개 문항씩 12문항에 답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문항 중에는 자율적으로 개인별 개발 장비를 선택하고, 자율적 팀 개발 환경을 선택할 수 있는지 여부, 그리고 개발 방향을 PM뿐만 아니라 개발자들이 주도하고 있는지 여부 등을 물었다. 모든 개발자가 다른 사람의 소스 커밋을 리뷰하고 테스트하는 과정을 가지고 있는지, 소스 커밋 후 자동으로 통합 및 배포되는 시스템을 갖췄는지 여부와 개발팀장이 소프트웨어 개발 경력을 가지고 있으며 기술 플랫폼을 이해하는지 여부도 포함됐다. 대부분 기업에서 12개 항목은 60% 이상의 채택률을 보였다. 특히 팀장의 기술 이해도(90%)와 개발 배포 및 운영(80%), 사

    2022.07.06 10:32:02

    개발자들이 선호하는 '좋은 개발 문화 기업' 톱5는
  • 배달의민족, 3월부터 중개이용료 대폭 인하

    배달의민족(이하 배민)이 중개이용료를 업계 최저 수준으로 인하하는 등 요금제를 개편에 나섰다.최근 ‘배민 사장님광장’ 공지사항에 따르면 배민 운영사인 우아한형제들은 입점 업체가 사용하는 '배민 원(1)' 기본형 요금제의 중개이용료를 기존 12%에서 6.8%로 낮췄다.이를테면 기존에는 소비자가 3만원어치 음식을 주문했을 때 업주는 음식 가격의 12%인 3600원의 중개이용료를 부담해야 했다. 반면 바뀐 요금제에서는 2040원만 부담하면 된다.이밖에도 배민은 업주들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메뉴 단가, 평균 주문 금액 등 각자 가게 상황에 맞는 요금제를 고를 수 있도록 ‘배달비절약형’, ‘통합형’ 요금제 등을 신설했다.배달비절약형 요금제의 중개이용료는 15%다. 기본형보다 높지만 배달비를 주문 금액에 따라 식당이 900~2900원을, 고객은 0~3900원을 부담한다.객단가가 낮은 메뉴를 판매하는 가게가 배달비 부담을 낮추고 싶을 경우에 이 요금제를 선택하면 유리할 것으로 예상된다.통합형 요금제에는 별도 부과 배달비가 없다. 대신 27% 단일 요율이 적용된다. 수익관리를 편리하게 하고 싶은 업주들에게 용이하다는 설명이다.배민 관계자는 “이 같은 개편 내용은 3월 22일부터 서울·경기·인천부터 순차 적용될 예정”이라고 밝혔다.김정우 기자 enyou@hankyung.com 

    2022.02.04 06:00:04

    배달의민족, 3월부터 중개이용료 대폭 인하
  • 재계 존재감 커진 IT 기업인들…'젊은 피'에서 '신주류'로

    [스페셜 리포트] 언택트(비대면) 비즈니스가 보편화되면서 지난해 정보기술(IT) 기업들은 빠른 속도로 성장했다. 기업의 성장과 함께 한국 재계에서 IT 기업인들의 영향력도 점차 커지고 있다. 그간 재계의 ‘젊은 피’로 분류됐던 IT 경영인들이 주류로 입성하며 달라진 IT 기업들의 위상을 실감하고 있다. 대표적 IT 경영인인 김범수 카카오 의장과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는 서울상공회의소 부회장단에 합류했다. 그간 전통적 산...

    2021.03.05 08:06:01

    재계 존재감 커진 IT 기업인들…'젊은 피'에서 '신주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