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저탄소 미래를 주도할 산업 금속 투자 포인트[베스트 애널리스트 투자 전략]

    [베스트 애널리스트 투자 전략]올 상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발 침체에서 벗어난 글로벌 경기 회복세와 맞물려 대표 경기 민감 자산인 원자재 시장의 강세 시도가 돋보였다. 경기 회복세가 가시화되는 하반기에는 그동안 경기를 지지해 온 미국 중앙은행(Fed)을 비롯한 각국 중앙은행의 통화 정책 기조 변화가 예상되는데 원자재 시장에서도 단기 변동성 장세는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3분기 예상되는 Fed의 테이퍼링(양적 완화 축소) 가이던스 공개는 한때 마이너스 1%대까지 하락한 미국 실질 금리(10년물 기준)의 반등 시도를 예고한다. 또한 실질 금리 정상화에 따른 명목 금리 상승은 그동안 풍부한 유동성에 버블 우려가 높아진 자산을 중심으로 가격 변동성이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따라서 3분기에는 안전 자산은 물론 인플레이션 헤지 자산 투자 매력까지 약화돼 위험 자산, 특히 경기 민감 자산 투자가 가장 안정적 성과를 제공할 것으로 예상된다.크게 에너지와 귀금속, 산업 금속, 농산물 섹터로 분류되는 원자재 시장에서 대표적인 경기 민감 자산은 에너지와 산업 금속이다. 과거 테이퍼 텐트럼(2013년 5~12월) 당시에도 이들 섹터는 단기 변동성 장세를 딛고 재차 강세로 전환돼 경기 회복세를 반영한 바 있다.양대 경기 민감 원자재 섹터 중에서도 구리·니켈·알루미늄 등으로 대표되는 산업 금속 섹터가 Fed의 통화 정책 기조 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체력을 보유한 것으로 판단된다. 산업 금속 섹터의 강세는 저탄소 미래를 주도하는 그린 혁명(green revolution), 즉 전기차·태양광·풍력·에너지저장장치(ESS) 등에서의 장기 수요 성장세가 기대 요인이다.실례로

    2021.07.28 06:33:01

    저탄소 미래를 주도할 산업 금속 투자 포인트[베스트 애널리스트 투자 전략]
  • 최정우 포스코 회장, 친환경 소재 대표 기업으로 변신 주도

    [100대 CEO]“그룹 사업 구조를 환경과 모빌리티 중심으로 전환시켜야 한다. 저탄소·친환경으로 대변되는 메가트렌드 전환 국면에서 포스코는 철강을 넘어 전기차 강재와 부품, 수소, 2차전지 소재 등 친환경 사업의 선도 기업으로 발돋움해야 한다.”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지난 4월 창립 53주년을 맞이해 임직원에 전한 메시지다. 그는 친환경 소재 대표 기업으로 거듭나야 포스코가 지속 성장할 수 있다고 판단해 사업 구조 변신을 주도하고 있다.특히 다양한 친환경 사업 중 계열사가 보유한 친환경차 관련 역량을 결집해 해당 시장을 선점하는 데 초점을 맞춘다.포스코는 세계 최고 수준의 무방향성 전기 강판과 전기차용 고장력 강판, 배터리 팩 전용 강재 등을 공급 중이다. 포스코케미칼은 전기차 배터리의 필수 소재인 양극재와 음극재를 생산한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자회사인 포스코SPS가 생산하는 전기차용 구동 모터 코어와 수소연료전지 분리판 소재를 제작한다.포스코는 저탄소·친환경 생산 체제로의 전환에 대응하고 수소 경제 시대 본격화에 대비하기 위해 수소 전문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목표로 중·장기 로드맵을 수립했다. 지난해 12월 ‘수소 경제를 견인하는 그린 수소 선도 기업’이라는 비전을 공표해, 2050년까지 수소 생산 500만 톤, 수소 매출 30조원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철강업계에서 가장 주목 받는 기술인 ‘수소 환원 제철’ 공법을 2050년까지 상용화할 방침이다. 수소 환원 제철은 쇳물 생산을 위해 철광석에서 산소를 분리하는 환원제다. 석탄 대신 수소를 사용하는 친환경 공법이다.또한 암모니아 수소 추출 기술 개발 협력과 그린 수

    2021.06.25 06:44:04

    최정우 포스코 회장, 친환경 소재 대표 기업으로 변신 주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