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삼성전자에서 스핀오프한 ‘에바’, 전기차 충전기 캐나다에 250만 달러 규모 수출 계약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전기차 충전 솔루션 전문 기업 에바의 이동식 및 고정식 충전 인프라가 올해 북미 시장에 진출한다.에바는 10일 캐나다 인공지능 솔루션 회사 데이터메트렉스 AI(Datametrex AI·이하 데이터메트렉스)의 자회사인 이브이 커넥트 솔루션즈(EV Connect Solutions)에 오는 2023년까지 자사 이동식 충전 시스템 및 고정식 충전 인프라를 제공하는 등 약 250만 달러(한화 약 31억 5000만 원)규모의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데이터메트렉스는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사이버 보안, 원격 의료 및 전기차 관련 솔루션을 만드는 기술 중심 회사로, 이브이커넥트솔루션즈를 합병해 전기차 충전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할 예정이다. 이번 계약과 관련해 마샬 건터(Marshall Gunter) 데이터메트렉스 대표는 “우리는 전기차 충전이 상당한 잠재력을 가진 신흥 산업으로 보고 있다”며 “이번 계약은 우리의 개발력과 전기차 충전 기술이 융합될 수 있는 기회라는 점에서 매우 흥미롭다”고 했다.에바는 2017년 삼성전자 사내벤처로 시작해 스핀오프(분사창업)한 이후 삼성벤처투자, 현대자동차, 네이버 D2SF, DSC인베스트먼트 등으로부터 투자를 받았다. 지난해 11월에는 55억 원 규모의 시리즈 A 투자를 유치했고, 최근에는 세계 최대 IT 박람회 CES 2022에서 전기차 충전기로는 세계 최초로 2개 부문에서 혁신상을 수상하기도 했다.이훈 에바 대표는 “창사 이래 첫 수출 실적이라 매우 의미가 있으며, 이를 시작으로 해외 시장 개척에 더욱 적극적으로 나설 방침”이라고 했다.khm@hankyung.com

    2022.06.10 14:37:55

    삼성전자에서 스핀오프한 ‘에바’, 전기차 충전기 캐나다에 250만 달러 규모 수출 계약
  • 플러그링크, 에코스타트업 지원사업 선정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플러그링크가 ‘2022년 에코스타트업 지원사업’에 선정됐다.에코스타트업(EcoStart-up) 지원사업은 녹색산업 우수 아이디와 기술을 보유한 초기창업기업 및 예비창업자를 대상으로, 주관기관인 한국환경산업기술원에서 선정하고 있다. 올해는 총 150개사(예비창업자 75명, 초기창업기업 75개 사)가 선발됐다. 이번에 선정된 예비창업자에게는 최대 5천만원을 창업기업에는 최대 1억원을 지원한다. 여기에 교육 및 멘토링, 컨설팅 등의 프로그램이 지원된다.  플러그링크 관계자는 전기차 충전 업계 최초로 K-RE100에 가입해 ESG 경영과 탄소 중립을 위해 재생에너지를 이용한 전기차 충전 서비스를 개발했다고 말했다. 이를 통해 전기차 이용자가 자사 전기차 충전기에서 재생에너지 전력으로 충전할 수 있는 탄소제로 요금제를 국내최초 상업시설에 운영 중이다.  향후 ESG 경영을 실천하고자 하는 공공기관 및 기업에게 탄소제로 요금제를 제공하여 탄소제로 모빌리티를 실현할 계획이다.강인철 플러그링크 대표는 “2022 에코스타트업 선정을 매우 기쁘게 생각하며, 앞으로 녹색산업 선도하고 ESG 경영을 실천하는 전기차 충전 플랫폼 사업자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khm@hankyung.com 

    2022.05.13 16:39:03

    플러그링크, 에코스타트업 지원사업 선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