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포스코홀딩스, 6722억원 규모 자사주 소각…“주주 친화 정책”

     포스코홀딩스가 8월 12일 서울 대치동 포스코센터에서 이사회를 개최하고,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6722억원 규모(8월 11일 종가 기준, 장부가 기준 5675억원)의 자사주를 소각하기로 결정했다.이날 소각하기로 결정한 자사주 수는 총 261만5605주로, 발행주식 기준 3%다.자사주 소각은 회사가 보유한 주식을 소각해 발행주식수를 줄임으로써 주당가치를 높여 주주이익을 제고하는 대표적인 주주환원 정책이다. 이날 자사주 소각 결정에 따라 총 발행주식수는 기존 8718만6835주에서 8457만1230주로 감소한다.포스코홀딩스는 “자사주 소각을 통해 회사의 주주 친화 정책 의지를 시장에 전달한 것”이라며 “향후에도 회사는 주주환원을 위한 방안을 다각도로 검토해 실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포스코홀딩스는 올해 1월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연내 자사주 일부 소각을 추진한다고 밝힌 바 있다.포스코홀딩스의 이번 자사주 소각은 2004년 이후 18년 만이다. 포스코홀딩스는 △2001년 290만주 △2002년 281만주 △2003년 181만주 △2004년 178만주 등 네차례에 걸쳐 총 930만주를 소각한 바 있다.이날 이사회에서는 2분기 배당금 4000원을 지급하는 안건도 의결했다. 이로서 포스코홀딩스는 1분기를 포함해 상반기에만 주당 8000원을 배당을 하게 됐다. 안옥희 기자 ahnoh05@hankyung.com 

    2022.08.12 17:44:20

    포스코홀딩스, 6722억원 규모 자사주 소각…“주주 친화 정책”
  • 머티리얼즈 품고 첨단 소재 글로벌 1위 비상하는 SK(주)

    [비즈니스 포커스]투자 전문 지주회사 SK(주)가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핵심 계열 회사인 SK머티리얼즈 합병을 발표한 뒤 2025년까지 5조1000억원을 첨단 소재 사업에 투자해 글로벌 1위로 도약한다는 구체적 청사진을 발표해 시장의 기대가 고조되고 있다.합작 법인의 기업 가치 제고 효과 주목SK(주)는 최근 기관투자가와 애널리스트 등을 대상으로 ‘SK(주) 첨단 소재 파이낸셜 스토리 투자자 간담회’를 열었다. SK(주)는 이 자리에서 2025년까지 반도체 소재 사업에 2조7000억원, 화합물 반도체 소재에 1조원, 차세대 2차전지 소재에 1조4000억원을 투자한다고 발표했다.증권가에서는 첨단 소재 사업이 합병 법인의 기업 가치 제고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하면서 합병에 따른 양 사의 주주 가치 제고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합병 법인이 시장에서 두 자릿수 이상의 높은 미래 사업 가치를 인정받는 첨단 소재 투자 영역을 내재화함으로써 펀더멘털을 다지고 기업 가치가 상승하는 효과를 누릴 것이라는 예측이다.SK(주)는 신주를 발행해 SK머티리얼즈 주식과 교환하는 소규모 합병 형태로 SK머티리얼즈를 흡수·합병한다. SK머티리얼즈 보통주 1주당 SK(주) 보통주 1.58주가 배정될 예정이다. 합병은 SK머티리얼즈가 특수 가스 등 사업 부문 일체를 물적 분할해 신설 법인을 만들고 동시에 존속 지주 사업 부문이 SK(주)와 합병하는 형식이다. 특수 가스 신설 법인은 사업 회사로서 사업 경쟁력과 전문성 강화에 집중하게 된다. 합병 절차는 10월 29일 SK머티리얼즈 주주 총회와 SK(주) 이사회 승인을 거쳐 12월 1일 마무리될 예정이다.SK(주)와 SK머티리얼즈는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는 글로벌 첨단 소재 시장을 선점하

    2021.10.20 06:00:01

    머티리얼즈 품고 첨단 소재 글로벌 1위 비상하는 SK(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