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람보르기니, 내년 5월부터 슈퍼 트로페오 아시아 시리즈 개최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의 제9회 슈퍼 트로페오 아시아 시리즈 제4라운드가 한국에서 열린다.람보르기니는 2023년 5월부터 제9회 람보르기니 ‘슈퍼 트로페오 아시아 시리즈’를 개최한다. 슈퍼 트로페오는 유럽, 북미, 아시아에서 열리는 람보르기니의 레이싱 토너먼트 대회다. 참가 선수들이 ‘람보르기니 우라칸 슈퍼 트로페오 에보2(Lamborghini Huracan Super Trofeo EVO2)’ 모델로 경주를 펼치는 원 메이크 레이스다.제9회 람보르기니 슈퍼 트로페오 아시아 시리즈는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이후 3년 만에 재개된다. 아시아 태평양 지역 내 5개국(말레이시아‧호주‧일본‧한국‧중국)에서 진행할 예정이다.2023년 시즌은 5월 5일 말레이시아의 ‘세팡 인터내셔널 서킷’에서 개막한다. 해당 서킷은 2012년도 슈퍼 트로페오 아시아 시리즈 개회 당시 첫 레이스를 선보인 장소로 상징적인 의미가 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제2라운드는 이번 시즌에 처음 선정된 호주에서 진행한다. 장소는 애들레이드 근방의 ‘벤드 모터스포츠 파크’다. 제3라운드는 2012년 개회 이래 계속 레이스를 유치한 일본 후지 스피드웨이에서 전개한다. 제4라운드 레이스는 2023년 8월 18일부터 20일까지 한국의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진행한다. 최종 라운드는 중국 상해에서 펼쳐진다.아시아, 유럽, 북미 지역 챔피언십이 모두 확정된 이후 진행하는 ‘람보르기니 그랜드 파이널’에서는 각 대륙에서 우승한 선수들이 모여 최종적으로 레이스를 벌인다. 람보르기니 그랜드 파이널의 구체적인 행사 일정 및 장소는 2022 람보르기니 슈퍼 트로페오 유럽 시리즈의 마지막 개최지인 포르티마오에서 11월

    2022.11.22 06:00:08

    람보르기니, 내년 5월부터 슈퍼 트로페오 아시아 시리즈 개최
  • ‘제니도 반했다’ 럭셔리 끝판왕 포르쉐, 유럽서 몸값 높은 車 브랜드 우뚝

    [비즈니스 포커스]1931년 독일 바덴뷔르템베르크 주 슈투트가르트에 스포츠카와 경주용 자동차를 전문 제작하는 회사가 설립됐다. ‘드림카’ 브랜드로 꼽히는 포르쉐다. 유선형으로 매끈하게 빠진 차체가 뿜어내는 폭발적 성능은 운전대를 잡아 본 사람에게 선망의 대상이다. ‘개구리 눈’으로 대변되는 큼지막한 헤드램프 등 유려한 디자인은 보는 이들을 홀린다.포르쉐(포르쉐AG)가 9월 29일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에 상장했다. 시가 총액은 상장일 기준 750억 유로다. 라이벌 페라리(350억 유로)를 가뿐히 제쳤다. 메르세데스-벤츠(600억 유로), BMW(500억 유로), 스텔란티스(400억 유로) 등도 모두 넘어섰다. 기업공개(IPO) 후 1주일 만에 모기업인 폭스바겐도 제쳤다. 유럽에서 가장 몸값이 높은 자동차 기업에 등극했다.전문가들은 포르쉐의 강세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고 있다. 포르쉐의 자동차 가격은 최소 1억원 이상이지만 가격과 관계없이 재고가 없어 ‘출고 대란’이 이어지고 있다. 모델별로 최소 1년에서 최대 4년까지 기다려야 한다. 한국 온라인 커뮤니티에선 계약을 취소하려는 소비자가 피(웃돈)를 받고 번호표를 되팔기도 한다. 김진우 한국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포르쉐는 타이칸을 통해 전기차 경쟁력도 입증했다”며 “고급차 시장 성장에 힘입어 포르쉐의 성장이 지속될 것”이라고 예상했다.블룸버그는 “이번 상장은 폭스바겐이 전기차 전환을 가속하는 데 필요한 자금 수급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이번 IPO로 폭스바겐은 195억 유로의 자금을 확보했다. 이 중 절반 이상은 폭스바겐그룹의 전기자동차(EV) 투자에 활용한다. 나머지는 특별 배

    2022.10.18 06:00:02

    ‘제니도 반했다’ 럭셔리 끝판왕 포르쉐, 유럽서 몸값 높은 車 브랜드 우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