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K-Food 저력 보여준 삼양식품, 구태 버리고 기업문화 싹 바꾼다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한 번도 안 먹어 본 사람은 있지만, 한 번 만 먹어본 사람은 없다’는 불닭볶음면. 삼양식품은 이 제품을 개발하기 위해 1년 간 매운 소스 2톤, 닭 1200마리를 투입됐다. 낮밤을 가리지 않은 연구의 결실로 탄생한 불닭브랜드는 출시되자마자 전세계로 퍼져 나갔다. 삼양식품은 이 불닭브랜드로 2017년 1억불, 2018년 2억불, 코로나19가 전세계를 위협했던 2021년에도 3억불의 해외매출을 달성했다. 국내 식품제조사 중 수출액 1위에 오른 삼양식품은 미주, 유럽 등 전세계 90여 개국에 수출하며, K-Food의 저력을 보여주고 있다. 1960년대 삼양라면을 시작으로 불닭볶음면까지 꾸준히 스테디셀러 제품을 선보인 삼양식품은 이러한 성장을 발판삼아 또 한 번의 변화를 준비하고 있다. 바로 기업문화다. 삼양은 식품제조업 특유의 보수적 문화를 탈피하고 기업과 임직원이 함께 성장할 수 있는 기업문화를 조성 중이다. 여기에 식품업계 대표로 ESG경영을 실천하며 지속가능한 기업으로 탈바꿈하고 있다. 반세기가 넘는 오랜 전통을 기반으로 젊고 트렌디한 기업문화 조성을 덧입히기 위해 올 1월, 37세의 나이에 HR부문장에 오른 양웅규 이사를 만나 변화하는 삼양식품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삼양식품을 떠올리면 ‘삼양라면’, ‘불닭볶음면’ 시리즈를 많이들 생각하실 텐데, 그 이외의 기업정보에 대해선 잘 모르는 분들이 많으실 것 같아요. “삼양식품그룹은 말씀하신 불닭볶음면을 비롯해 국내 최초 라면인 삼양라면을 만든 글로벌 종합식품기업입니다. 그룹 계열사인 삼양냉동, 지주사인 내츄럴스의 중앙연구소를 확장해 더 좋은 품질의 식품을 개발 중

    2022.08.01 11:55:24

    K-Food 저력 보여준 삼양식품, 구태 버리고 기업문화 싹 바꾼다
  • '불닭볶음면'으로 얼어붙은 투심 녹인 삼양식품

    [마켓 인사이트]삼양식품이 공개 모집 회사채 시장에 성공적으로 데뷔했다. 본격적인 금리 인상기에 접어들면서 기관투자가들이 회사채 투자를 꺼리는 상황에서도 탄탄한 재무 구조와 브랜드 경쟁력을 내세워 ‘투심’을 사로잡았다. 해외 매출 확대에 발맞춰 꾸준한 투자가 필요해 회사채 시장과 소통을 확대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창립 후 첫 발행, 회사채 경쟁률 5 대 1올해 말 회사채 시장의 최대 관심 기업은 단연 삼양식품이었다. ‘삼양라면’, ‘불닭볶음면’ 등을 주력으로 하는 삼양식품은 넉넉한 곳간과 흔들림 없는 재무 안정성으로 잘 알려져 있다.유동성이 풍부해 회사채 시장에서 특별히 자금을 조달할 유인이 별로 없었다. 한국 투자은행(IB)들이 항상 눈독을 들인 기업이지만 회사채 시장에 끌어들이는 것은 쉽지 않았다. 현금 창출 능력을 넘어 대규모 투자가 많지 않았고 시중은행 등 금융회사를 통한 차입만으로도 운영에 큰 차질이 없었기 때문이다.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예상보다 장기화되면서 경제 상황과 금융 시장의 불확실성이 커지자 상황이 달라졌다. 혹시 모를 비상 상황에 대비해 자금 조달 채널을 다각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삼양식품 안팎에서 제기됐다. 또 해외 시장에서 제품 수요가 빠르게 늘면서 선제적으로 매출 확대에 대비해야 했다.한국은행이 올해 하반기 본격적으로 기준금리 인상에 나서고 시장 금리가 빠르게 오르면서 회사채 발행 환경은 비우호적이었다. 하지만 삼양식품은 한국투자증권을 대표 주간사회사로 선정하고 회사채 발행을 차분히 준비했다. 당초 예상한 발행 규모는 500억원으로 많지 않았다.

    2021.12.12 06:00:01

    '불닭볶음면'으로 얼어붙은 투심 녹인 삼양식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