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대한항공, 군집 드론으로 기체검사…세계 첫 개발

    대한항공이 풍부한 정비경험과 최첨단 유·무인 항공기 연구개발 경험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여러 대의 드론을 동시에 띄워 항공기 동체를 검사할 수 있는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대한항공은 지난 12월 16일 서울 강서구 본사 격납고에서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 김용석 국토교통부 항공정책실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군집 드론을 활용한 기체검사 솔루션’ 시연 행사를 실시했다.드론을 이용한 항공기 동체 검사는 작업자가 최대 20m 높이에서 항공기 동체를 육안으로 확인해야 하는 현재의 정비 형태를 완전 바꾼 것으로 안전사고의 위험을 없애고 더욱 정확하고 빠르게 정비를 진행할 수 있다.대한항공이 약 1년 동안 개발한 ‘군집 드론을 활용한 기체검사 솔루션’은 세계 최초로 2대 이상의 드론을 동시에 투입해 정비 시간을 단축함과 동시에 운영의 안정성을 획기적으로 높였다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대한항공이 만든 드론은 가로·세로 약 1m, 5.5kg의 무게로 4대가 동시에 투입돼 항공기 동체 상태를 검사할 수 있도록 했으며, 운영 프로그램도 개발했다.4대의 드론은 사전에 설정된 영역을 각각 비행하며 영상을 촬영하게 되며, 만약 어느 한 드론이 고장 날 경우 나머지 드론이 자율적으로 상호 보완해 사전에 계획된 임무를 완수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성했다.드론 4대를 동시에 투입하면 현재 육안으로 진행되는 약 10시간의 동체 검사 시간을 약 4시간으로 60% 가량 줄여 항공기 정시성도 크게 향상시킬 수 있다.특히 드론에 장착된 고성능 카메라는 1mm 크기까지 식별 가능해 작업자가 높은 곳에서 육안으로 일일이 찾아내기 어려운 미세한 손상까지 정확히 탐지

    2021.12.29 08:57:17

    대한항공, 군집 드론으로 기체검사…세계 첫 개발
  • [부산디자인진흥원 창업도약패키지] 세계 최초 원자력발전소 협소구간 정비기술 보유한 유니스텍

    [한경잡앤조이=이진호 기자] 유니스텍은 원자력 정비기술 엔지니어링 벤처기업이다. 정윤걸(53) 대표가 2016년 2월 설립했다. 대표 제품은 원자력발전소의 협소 구간을 정비하는 장비다. 정 대표는 “격납 건물 내부 철골 등의 협소 구간은 사람이 직접 정비하기 힘들다. 이런 공간을 정비하는 장치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직접 개발에 나선 것이 창업 계기”라고 말했다. 창업 전 정 대표는 두산중공업 원자력 분야에서 24년간 근무했...

    2021.03.10 09:37:54

    [부산디자인진흥원 창업도약패키지] 세계 최초 원자력발전소 협소구간 정비기술 보유한 유니스텍
  • 철강에 AI 적용… “2025년 세계 최고의 디지털 철강 강국”

    [HELLO AI] AI 뉴스 한국의 주요 철강 기업들이 디지털 전환을 위해 연대하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1월 19일 “‘철강 디지털 전환 연대’ 출범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철강 디지털 전환 연대는 철강 생태계의 디지털 혁신을 가속화하기 위해 한국의 대표 철강사들이 긴밀히 연대, 협력하기로 했다. 이날 출범식에는 박진규 산업통상자원부 차관과 포스코·현대제철&...

    2021.02.04 08:41:53

    철강에 AI 적용… “2025년 세계 최고의 디지털 철강 강국”
  • 농심, 매운맛 그대로 승부하며 세계 5위 라면 기업으로 성장

    [커버스토리] 해외서 훨훨 나는 한국 식품기업 1971년 소고기라면의 미국 수출로 농심의 글로벌 진출이 시작됐다. 초창기만 해도 농심은 한인 시장에 타깃을 맞췄다. 그 후 10여 년간 꾸준한 시장 개척을 통해 1980년대 너구리·안성탕면·짜파게티·신라면 등 농심의 주요 브랜드를 성공적으로 안착시켰다. 이후 1984년 샌프란시스코에 영업 사무소를 만들었고 1994년 농심 첫 해외 법인인 미국법인이 로스앤젤...

    2021.02.03 09:08:20

    농심, 매운맛 그대로 승부하며 세계 5위 라면 기업으로 성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