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KB국민은행 알뜰폰 ‘리브엠’, 제휴 통신망 KT로 확대

    [비즈니스 플라자]KB국민은행은 알뜰폰 브랜드 리브 모바일(Liiv M) 제휴 통신망을 LG유플러스에 이어 KT로까지 확대한다. 이번 통신망 확대로 리브모바일은 KT 통신망을 통해서도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왓챠·게임박스 등을 이용할 수 있는 패키지 요금제와 데이터 같이 쓰기 등을 새롭게 선보이면서 서비스를 강화했다.KT망 요금제는 △음성·문자를 필요한 만큼만 이용하는 롱텀에볼루션(LTE) 실속 15GB 등 2종 △음성·문자·데이터를 무제한 사용 가능한 LTE 무제한 11GB+, 100GB+ 등 6종 △가족·지인에게 데이터를 받을 수 있는 데이터 같이 쓰기 120분+, 240분+ 등 4종으로 구성된다.KB국민은행 관계자는 “KT 통신망에 이어 하반기 SK텔레콤 통신망 추가 확대를 통해 고객이 리브모바일에서 원하는 통신망을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편리한 통신 생활을 위해 다양한 요금제와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한편 최근 컨슈머인사이트가 발표한 고객 만족도 조사에서도 리브모바일은 전체 통신사 중 1위를 기록하며 알뜰폰 시장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리브모바일은 은행권 최초 알뜰폰 1호 사업자다. 리브모바일은 중소 알뜰폰 사업자와 협력 관계를 구축하기 위해 알뜰폰스퀘어를 운영하고 있다. 알뜰폰 전용카드를 7월 말 출시할 계획이다. 앞으로도 중소 알뜰폰 사업자와의 상생을 위해 다양한 방안을 제시하는 등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김태림 기자 tae@hankyung.com 

    2022.08.05 06:00:04

    KB국민은행 알뜰폰 ‘리브엠’, 제휴 통신망 KT로 확대
  • 알뜰폰에 진심인 LG유플러스, ‘+알파’ 론칭하고 상생 강화

    LG유플러스가 자사 망을 이용하는 알뜰폰과의 공동 파트너십 프로그램 ‘U+알뜰폰 파트너스’의 브랜드를 ‘+알파’로 정하고 3C 상생 방안을 21일 발표했다. 3C는 고객 서비스(Customer), 사업 경쟁력(Competitiveness), 소통(Communication)을 의미한다.2019년 LG유플러스는 알뜰폰 활성화를 위한 대고객 캠페인이자 중소 사업자 상생 프로그램 ‘U+알뜰폰 파트너스 1.0’를 출범하며 프리미엄 정액형 선불요금제, 셀프개통 서비스, 공동 마케팅 등 다양한 사업 지원책을 내놓았다.2021년에는 ‘알뜰폰 고객도 U+고객’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제휴카드 할인, 제휴처 할인쿠폰, 공용 유심 등 상생 협력을 한층 강화한 ‘U+알뜰폰 파트너스 2.0’을 선보였다.올해는 ‘U+알뜰폰 파트너스’의 줄임말이자 상생을 넘어 그 이상의 고객 가치를 지속 제공하겠다는 의미를 담은 브랜드 ‘+알파’를 선보이며 고객 서비스와 상품 경쟁력은 물론 MZ세대와의 소통 강화에 나선다.적극적인 사업 지원 활동으로 자회사를 제외한 비계열 중소 U+알뜰폰은 2년간 크게 성장했다. 누적 모바일 가입자는 2020년 1분기 56만명 대비 2022년 1분기 89만명으로 159%, 같은 기간 월평균 신규 가입자는 4만2000명에서 7만5000명으로 179% 성장한 것으로 조사됐다.박준동 LG유플러스 Consumer서비스그룹장(상무)은 “U+알뜰폰 고객이 보다 편리하고 합리적으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동시에 알뜰폰 고객과 중소 사업자의 성장을 견인하기 위해 지난 3년여간 많은 노력을 기울여왔다”며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향후 각종 프로모션과 캠페인 등 다양한 중소 알뜰폰 상생 활동을 1회성 이벤트에 그치지 않고 &lsquo

    2022.06.21 10:24:30

    알뜰폰에 진심인 LG유플러스, ‘+알파’ 론칭하고 상생 강화
  • MZ세대 사로잡은 알뜰폰…가입자 1000만 돌파 눈앞

    [비즈니스 포커스]#. “한 달에 5만원, 1년이면 60만원이야.” 최근 선아 (32) 씨는 친구에게서 알뜰폰 서비스를 추천받았다. 저렴한 가격에 쓰던 품질 그대로 통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데, 알뜰폰 서비스를 사용하는 게 어떻겠느냐는 의견이었다. 처음에는 ‘속도가 느리지 않을까’, ‘멤버십 할인이 없어 아쉽지 않을까’ 고민했지만 계산기를 두드려 보니 비용 차이가 상당했다. 그길로 바로 편의점에서 유심(USIM) 요금제를 구매해 갈아 끼웠다. 한 달 후 지금은 선아 씨가 ‘알뜰폰’ 전도사가 됐다. “요금은 반값이 됐는데 기존에 사용하던 대형 이동통신사의 통화·데이터 품질과 전혀 차이를 느끼지 못했어요. 가족에게도 모두 추천했죠.”알뜰폰(이동통신 재판매, MVNO) 서비스가 가입자 1000만 명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대형 이동통신사들이 약정과 고가 요금제에 대한 불만으로 주춤하는 사이 무약정과 저렴한 요금 등을 앞세워 괄목할 만한 성장세를 이어 가고 있다. 알뜰폰 가입자 1000만 눈앞 알뜰폰은 이동통신 재판매 서비스로, 알뜰폰 통신사가 판매하는 단말기와 요금제 상품을 총칭한다. 기존 통신사(MNO)는 통신망을 직접 보유해 자체적으로 통신 서비스를 제공하지만 알뜰폰 통신사(MVNO)는 MNO의 통신망을 임대해 통신 서비스를 재판매한다. 알뜰폰 통신사는 통신망 증설과 유지 비용이 없으므로 저렴한 가격에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여기에 알뜰폰 통신사는 MNO와 동일한 통신망을 사용하기 때문에 통화 품질도 동일하며 번호 이동으로 알뜰폰 통신사에 가입하면 쓰던 폰, 쓰던 번호 그대로 알뜰 요금제를 이용할 수 있다. 과

    2021.07.21 06:20:02

    MZ세대 사로잡은 알뜰폰…가입자 1000만 돌파 눈앞