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K-게임 전성시대는 옛말, 불안한 세계 4위

    [비즈니스 포커스]K-게임의 명성이 예전만 못하다.PC 게임 시장에서 2016년까지 세계 2위를 유지하며 전성시대를 맞이했지만 현재는 중국과 미국에 밀려 3위에 머무르고 있다.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도 마찬가지다. 한국의 게임사가 글로벌 시장에서 선두를 달려 왔지만 아일랜드와 중국 등의 신흥 강자에 1위 자리를 빼앗겼다. 막강한 자본력과 인력을 투입하는 신흥 강자에 한국 게임사들의 입지가 갈수록 좁아지는 모양새다.韓 글로벌 게임 순위, 모바일 4위·PC 3위한국콘텐츠진흥원이 발간한 ‘2021 대한민국 게임백서’에 따르면 2020년 기준 한국의 게임 시장 규모는 모바일이 4위, PC가 3위 등이다. 세계 시장에서의 점유율은 6.9%로 미국(21.9%), 중국(18.1%), 일본(11.5%)에 이은 4위다. 5위 영국은 6.1%로 한국을 바짝 뒤쫓고 있다.게임 시장은 크게 모바일·PC·콘솔·아케이드 게임 등으로 분류된다. 한국의 글로벌 모바일 게임 시장점유율은 10.3%로 중국(26.4%), 미국(17.9%), 일본(13.8%) 다음이다.2020년 세계 모바일 게임 시장은 예년과 마찬가지로 중국의 텐센트 천하였다. 애플 앱스토어 시장에서 텐센트는 2020년에도 매출 1위 자리를 지켰다. 2017년부터 4년 연속 1위다.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선 아일랜드의 플레이릭스가 넷마블의 1위 자리를 빼앗았다. 플레이릭스는 ‘꿈의집’으로 큰 성공을 거뒀다.현지화가 비교적 쉬운 캐주얼 게임의 특성 때문에 ‘꿈의집’은 손쉽게 해외 시장을 공략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롤플레잉게임(RPG)이나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처럼 복잡한 플레이 방식이 없어 접근하기가 매우 쉽다. ‘세븐나이츠’로 2019년 1위를 차지했던 넷마블은 5위로

    2022.05.17 06:00:01

    K-게임 전성시대는 옛말, 불안한 세계 4위
  • 중국 반도체 굴기의 허와 실 [글로벌 현장]

    [글로벌 현장]중국이 삼성전자와 대만 TSMC를 따라잡을 반도체 기업을 만들어 내기 위해 거액을 쏟아붓고 있지만 아직 성공 사례를 찾아보기 어려운 상황이다. 중국은 2025년까지 자국 내에서 소비하는 반도체의 자국 생산 비율(자급률)을 70%까지 끌어올린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하지만 실제 자급률은 여전히 20%를 넘지 못하고 있다.월스트리트저널이 최근 기업 발표와 중국 관영 매체 보도, 지방 정부 문건 등을 분석한 결과 중국에서 지난 3년간 최소 6개의 새로운 대규모 반도체 제조 프로젝트가 실패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프로젝트들에 투입된 금액은 최소 23억 달러(약 2조7600억원)로, 대부분 정부에서 지원했다. 하지만 대부분의 기업들이 단 한 개의 반도체조차 만들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중국의 ‘반도체 굴기’ 실패를 상징하는 대표적인 사례는 반도체 수탁 생산(파운드리) 업체인 우한훙신반도체(HSMC)와 취안신집적회로(QXIC)다. 삼성전자와 TSMC가 세계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14나노미터(nm, 1nm는 10억분의 1m) 이하 초미세 공정을 적용한 반도체를 제조하겠다며 설립된 회사들이다.2017년 우한에 설립된 HSMC는 총 투자액 목표로 1280억 위안(약 22조원)을 제시했고 중앙 정부와 우한시 등에서 153억 위안을 받아냈다. TSMC의 미세 공정 개발을 주도했던 장상이를 최고경영자(CEO)로 영입해 반도체업계의 주목을 받기도 했다. QXIC도 막대한 연봉을 내걸고 대만 엔지니어들을 스카우트했다. 사기극 속출에 핵심 기업들도 도산 두 회사는 막대한 투자금을 날리고 지금까지 단 하나의 칩도 상업용으로 생산하지 못했다. HSMC는 2021년 6월 폐업했고 QXIC는 영업을 중단한 상태다. 이 밖에 청두거신·화

    2022.01.15 06:00:23

    중국 반도체 굴기의 허와 실 [글로벌 현장]
  • 빅테크 기업 향한 규제의 칼날 들이댄 중국 [글로벌 현장]

    [글로벌 현장]중국 공산당과 정부가 빅테크(대형 정보기술 기업)에 대한 압박을 연일 강화하고 있다. 중국 검찰은 ‘중국판 카카오톡’인 위챗을 운영하는 텐센트에 민사 공익 소송을 제기하기로 했다. 민간 기업에 대한 규제는 음식 배달·사교육·부동산 등 전방위로 확산하고 있다.베이징 검찰은 최근 위챗의 ‘청소년 모드’에 청소년보호법과 부합하지 않는 부분이 있어 청소년의 합법적 권익을 침해한다면서 공익 소송을 제기한다고 최근 발표했다. 검찰은 다만 텐센트의 구체적 위반 혐의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민감한 보고서 삭제한 텐센트위챗은 실제 이용자 수가 12억 명에 달하는 중국의 대표 소셜 미디어다. 중국에선 대부분 위챗으로 메시지를 주고받고 상품을 결제하며 동영상 등 게시물을 올리고 관심사를 공유한다. 텐센트는 지난해 10월 청소년 모드를 출시했다. 최신 버전은 부모가 청소년의 온라인 게임 접속, 동영상 스트리밍, 신용카드 사용 등을 제한할 수 있도록 했다.텐센트 측은 성명을 통해 “청소년 모드의 기능을 성실히 검사하고 이용자의 의견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며 “공익 소송에 진지하게 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검찰이 빅테크를 상대로 이러한 방식의 소송을 제기하는 것은 처음이고 패소한다면 상당한 벌금과 배상액이 나올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텐센트는 텐센트연구소가 발간한 ‘디지털 경제에서 중국과 미국 간 확대되는 격차에 대한 경고’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자사 홈페이지와 텐센트연구소 위챗 계정에 게재했다가 검찰의 소송 제기 발표 직후 모두 삭제했다. 해당 보

    2021.08.14 06:00:24

    빅테크 기업 향한 규제의 칼날 들이댄 중국 [글로벌 현장]
  • 알리바바부터 텐센트까지…빅테크 기업 옥죄는 중국

    [글로벌 현장]중국 최대 전자 상거래 업체 알리바바의 핵심 테크핀 계열사 앤트그룹은 지난해 11월 상장을 전격 중단했다. 중국 금융 당국이 제동을 건 것이다. 금융 당국은 금융지주회사를 설립해야 한다는 점을 상장 중단 조치의 이유로 제시했다.앤트그룹의 상장 중단에는 두 가지 해석이 있다. 하나는 중국 정부의 주요 타깃이 알리바바를 창업한 마윈 창업자와 알리바바그룹이고 이걸 하기 위해 빅테크(대형 정보기술 기업) 규제를 들고나왔다는 분석이다. 다른 하나는 빅테크의 영향력 축소가 주된 목적이고 마윈 창업자와 알리바바는 시범 케이스로 걸렸다는 진단이다. 초기에는 마윈 창업자가 앤트그룹 상장을 앞두고 했던 금융 정책 비판 발언에 주목하는 시각이 많았다. 하지만 정부가 빅테크에 대한 규제를 지속적이면서도 전방위적으로 확대하자 알리바바뿐만 아니라 다른 기업들도 상당 기간 영향을 받을 것이란 분석이 점점 힘을 얻고 있다. 금융업 규제로 수익원 조여중국 온라인 시장에서 알리바바의 점유율은 59%에 달한다. 2위 징둥도 26%다. 온라인 거래가 전체 소매 판매의 절반을 차지하는 중국에서 이들의 시장 지배력은 결코 무시할 수 없는 수준이다. 음식 배달 시장에선 메이퇀이 65%, 알리바바 계열 어러머가 27%를 차지하고 있다.텐센트의 중국판 카카오톡인 위챗 사용자는 12억 명으로 아이와 노인 빼면 사실상 전 국민이 사용한다. 텐센트는 전자 상거래 2위 징둥, 3위 핀둬둬와 지분 제휴 관계를 맺고 이 분야에서도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다. 모바일 결제에선 위챗페이가 8억 명, 알리페이가 7억 명의 사용자를 확보하고 있다. 빅테크들은 경제뿐만 아니라 정치·사회적으로도 큰

    2021.06.16 06:27:01

    알리바바부터 텐센트까지…빅테크 기업 옥죄는 중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