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애비없는 애 임신했네” 막말·갑질 도 넘은 복지부 공무원 논란

    보건복지부 소속 공무원의 갑질과 폭언이 국정감사에서 드러났다. 12일 보건복지부 국정감사에서 한정애 의원(더불어민주당)이 보건복지부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복지부는 최근 감사를 통해 소속 A서기관의 갑질과 폭언 사실을 확인했다. 조사에서 A서기관은 혼인신고 전 임신한 직원에게는 '애비없는 애를 임신했다'고 말했고, 식사 준비를 하는 주무관을 '밥순이'라고 칭했다. 또 업무가 끝난 주무관에게 불필요한 업무를 강요했고, 연봉협상 대상 공무직에게는 '급여를 깎겠다'고 협박성 발언을 하기도 했다. A서기관의 이런 비위는 올 2월 자살한 것으로 추정되는 B주무관 유족의 신고에 따라 조사를 진행하던 과정에서 드러났다. 유족들은 B주무관이 A서기관에게 괴롭힘을 당하다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주장했지만, 복지부는 B주무관의 사망과 관련해서는 A서기관과의 직간접적인 인과관계를 파악할 수 없다고 결론 내렸다. A서기관은 지방 보건소장으로 파견 간 자리에서도 갑질과 비위를 저지른 사실이 국무조정실 조사에서 밝혀지기도 했다. 조사에서 A서기관이 3회에 걸쳐 냉면그릇 등에 소주와 맥주를 섞은 술을 직원들에게 돌려 마시게 하고, '회식자리에서 먼저 자리를 뜨는 사람들 이름 기억해 두겠다'며 술 마시기를 강요한 사실이 확인됐다. 또 직원에게 세차와 주차를 지시하는 한편 16회에 걸쳐 근무지를 이탈한 것도 드러났다. 보건소에서의 비위는 지역 언론을 통해 알려지기도 했지만, A서기관은 이후 복지부로 복귀해 수도권 공항의 코로나19 이송지원팀에 배치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정애 의원은 "파견 나간 공무원이 다른 기관에서 물의를 일으키고 복귀했다"며 "복지부는 징계

    2023.10.12 22:03:58

    “애비없는 애 임신했네” 막말·갑질 도 넘은 복지부 공무원 논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