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병원 문 닫으면 환자들 어쩌나···24시간 운영 의료기관 이곳서 확인

    의대정원 증원 문제를 놓고 전공의 집단사직 등 의료계 집단행동이 예고된 가운데 서울시는 의료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비상진료대책’ 마련에 나섰다. 시는 6일 보건복지부가 보건의료재난 위기 ‘경계’경보를 발령함에 따라 7일부터 ‘서울시 비상보건의료대책본부’를 구성, 비상진료기관 현황 등을 점검 중이다. 이에 따라 서울시 시립병원 8개소는 의료기관 이용 불편을 줄이기 위해 내과, 외과 등 필수진료과목 중심으로 평일 진료시간을 20시까지 확대하는 등 비상진료체계를 운영한다. 또 서울의료원, 보라매병원등 시립병원 4개소의 응급실을 24시간 운영 유지하도록 한다. 시의 25개 자치구 보건소 역시 비상진료대책본부를 구성하고, 평일 저녁 8시까지 진료시간을 연장한다. 개원의들이 집단행동 동참 시 주말까지 진료를 연장할 계획이다. 또한 응급환자 대응을 위해 49개 응급의료기관의 응급실 24시간 운영 현황을 점검할 계획이다. 의료이용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동네 문 여는 병·의원 정보를 수집해 ‘응급의료포털’에서 제공할 예정이다. 여기에 120(다산콜센터), 119를 비롯해 모바일 앱 ‘응급의료정보제공(e-gen)'에서도 확인 가능하다.시는 개원의, 수련병원 등 민간의료기관에 대해 진료 현황을 상시 점검하고 복지부와 함께 향후 의료계 집단행동에 적극 대응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김태희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시는 의료계와 지속적으로 소통해 집단행동 자제를 요청하고, 정부와 긴밀히 공조해 파업에 동참하는 전공의, 개원의에 대해 엄정 대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홍민 기자 khm@hankyung.com 

    2024.02.19 14:37:21

    병원 문 닫으면 환자들 어쩌나···24시간 운영 의료기관 이곳서 확인
  • “눈 건조해도 참아야 하나”...내년부터 인공눈물 가격 10배 오른다

    내년부터 인공눈물 가격이 최대 10배가량 비싸진다. 인공눈물은 그동안 건강보험이 적용돼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었는데 내년부터 환자가 100% 부담해야 한다. 16일 보건의료업계에 따르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올해 제9차 약제급여평가위원회에서 인공눈물의 원료인 히알루론산나트륨 점안제 일부 제품에만 급여 혜택을 적용하기로 했다. 또 처방량도 제한한다. 현재 안과에서 안구건조증 등을 이유로 점안제를 처방받으면 약 4000원에 한 박스(60개입)를 살 수 있다. 하지만 이건 건강보험 급여 혜택이 적용된 금액이다. 실제 가격의 10%에 불과한 것으로 전해진다. 현재 히알루론산나트륨 점안제는 질환에 따라 외인성과 내인성 두가지로 나뉜다. 외인성은 라식, 라섹 등 수술이나 약제성, 외상, 콘택트렌즈 착용 등으로 인해 안구건조증이 발생하는 경우를 말한다. 내인성 질환은 쇼그렌증후군, 피부점막안증후군(스티븐스-존슨증후군), 건성안증후군 등 환자 본인이 가진 질환 때문에 안구건조증이 발생한 경우다. 앞으로는 외인성 질환자에게는 급여 혜택이 적용되지 않고, 내인성 질환자 일부에만 혜택이 적용된다. 심평원이 인공 눈물에 대한 건강보험 적용을 제한하게 된 것은 건보 재정 때문이다. 심평원은 매년 재정 건전화를 위해 건강보험 급여를 적용받는 약제 중 성분의 효능, 유용성 등을 판단해 건보 적용 대상 약제를 재평가하고 있다. 심평원은 제약사의 이의신청을 받은 뒤 재차 약제급여평가위원회를 거쳐 오는 12월 최종 결정을 내릴 예정이다. 김정우 기자 enyou@hankyung.com

    2023.10.16 14:19:10

    “눈 건조해도 참아야 하나”...내년부터 인공눈물 가격 10배 오른다
  • 의사·약사·환자 80%가 ‘약 배송 허용’에 찬성이라는데···

    의사·약사·환자 대부분이 '비대면 진료 시범사업'의 계정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모았다. 코리아스타트업포럼과 국회 스타트업 연구모임 ‘유니콘팜’이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진행한 ‘비대면 진료 시범사업에 대한 대국민 인식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비대면 진료 시범사업’ 계도 기간이 오는 8월 말에 종료됨에 따라 3개월간 진행된 비대면 진료 시범사업에 대한 국민 인식과 제도화 방향 의견을 조사하고 제도 개선을 모색하기 위해 실시했다. 이번 조사는 앱이나 전화 등으로 비대면 진료를 경험한 환자 1,000명, 의사와 약사 각 1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환자의 77.2%, 간단한 처방 위해 비대면 진료 이용 … “비대면 진료 대상 확대” 및 “병원 선택권 보장 필요” 조사에 참여한 의사 81%는 비대면 진료 시행 기준을 완화해 초진을 포함해 폭넓게 허용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시범사업대로 제도화하는 것을 반대하는 의사의 비율은 82%로, 시범사업 형태가 ‘환자가 쉽게 진료를 받고 건강을 회복할 수 있는 기회를 박탈한다’고 생각하는 비율도 73%였다. 약사의 71%, 환자의 49.4% 역시 비대면 진료의 대상이 되는 환자 기준을 완화할 필요가 있다고 응답했다. 의사의 83%, 약사의 76%, 환자의 55%가 이전 대면 진료 이력과 상관없이 병원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답했다. 이는 의료 소비자는 물론 공급자 역시 서비스 선택권을 중요한 가치로 여기는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환자의 77.2%가 비대면 진료의 목적을 ‘새로운 증상이나 질병에 대한 진단이 아닌 간단한 처방을 통한 약 복용’으로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약사 10명 중 8명 이상, 의사·환자 10명

    2023.08.23 17:47:26

    의사·약사·환자 80%가 ‘약 배송 허용’에 찬성이라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