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SK이노 환경과학기술원, 이산화탄소→일산화탄소 전환 실증 성공

    SK이노베이션이 전기화학적 촉매 반응을 활용해 이산화탄소를 일산화탄소로 전환하는데 성공했다. 이렇게 생산된 일산화탄소는 다양한 화학제품의 기초물질로 활용돼 탄소저감 화학제품 생산 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SK이노베이션 연구개발(R&D) 조직인 환경과학기술원은 이산화탄소를 선택적으로 일산화탄소로 바꾸는 ‘이원자 촉매 기술’을 활용해 하루 1kg 상당의 일산화탄소를 제조하는데 성공하고, 실증 결과를 화학공학 전문 학술지 ‘케미컬 엔지니어링 저널(Chemical Engineering Journal)’ 11월 29일자에 게재했다고 밝혔다. 국내 전기화학 시스템 전문업체 ‘테크윈’이 연구에 참여했으며, 이원자 촉매를 활용한 일산화탄소 대량 생산은 SK이노베이션 환경과학기술원이 최초 구현한 것으로 평가 받는다. 이원자 촉매기술은 SK이노베이션 환경과학기술원 연구진이 개발해 지난해 환경분야 학술지 ‘어플라이드 카탈리시스 B: 환경(Applied Catalysis B: Environmental)’에 게재된 바 있다. 수백개의 원자가 뭉쳐진 기존 촉매와 달리 원자를 하나씩 분리해 만든 단원자 촉매는 활성을 더욱 높이는 기술로 평가 받는다. 이에 더해 이원자 형태로 만들면 촉매 성능이 더 향상되는 걸 확인한 것이다. 올해 연구에서 연구진은 니켈과 철이 이원자 형태로 존재하는 촉매를 제조해 촉매 성능을 높였고, 이를 여러 전극 셀이 적층 된 전해조에 적용했다. 전해조에서의 전기화학 촉매 반응을 거쳐 이산화탄소가 일산화탄소로 전환된 것이다. SK이노베이션 환경과학기술원은 이번 연구가 기후위기를 가속화하는 주요 요인인 이산화탄소를 줄이면서 일산화탄소를 확보하는 ‘일석이조’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

    2023.12.03 12:09:50

    SK이노 환경과학기술원, 이산화탄소→일산화탄소 전환 실증 성공
  • [현장] 최태원 父子 R&D 경영 리더십이 SK이노베이션 '그린 성장' 원동력

    "SK이노베이션은 정유회사의 비즈니스 특성상 국제 유가 사이클에 크게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어 과거 '알래스카의 여름'이라는 별칭이 있었다. 그러나 R&D 기반 혁신과 성장을 통해 국내 정유업체 중 유일하게 그린 에너지기업으로 변신하며 '아프리카의 초원'과 같은 기회 요인이 많은 기업으로 성장했다" -이지환 카이스트 경영학과 교수 SK이노베이션이 정유회사에서 시작해 종합에너지를 넘어 글로벌 그린 에너지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었던 원동력이 '최고 경영층의 강력한 리더십이 이끈 R&D 경영'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기업경영 전문가인 송재용 서울대 경영학과 송재용 교수와 이지환 카이스트 경영학과 교수가 ‘SK이노베이션의 40년 R&D 경영’을 공동으로 분석한 결과다. 두 교수는 8월 28일 SK서린빌딩 3층 수펙스홀에서 열린 컨퍼런스에서 'SK이노베이션의 40년 R&D 경영'을 이같이 분석했다. SK이노베이션은 1983년 11월 기술지원연구소의 출범을 시작으로 R&D 경영을 본격화했다. 오는 11월 R&D 경영 40주년을 맞는다. SK이노베이션은 2021년부터 기술혁신연구원을 환경과학기술원으로 명칭을 바꾸고, SK이노베이션 계열 연구인력을 대폭 확충해 2016년 말 대비 3배 수준인 약 1800명을 확보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의 R&D 센터인 '환경과학기술원'은 그룹내 위상이 남다르다. 한때 정유회사였던 SK이노베이션의 미래 지향적인 친환경 신사업 개발을 책임지며 그린 에너지 기업으로의 변신에 핵심적인 역할을 해왔다. SK이노베이션은 환경과학기술원의 기술전략그룹을 전사 포트폴리오 부문 조직과 연결하는 조직을 구성함으로써 전사적인 신규 사업 개발 역량을 확충하는 등 다양한 변화를 만들어 내고 있다.

    2023.08.29 12:39:49

    [현장] 최태원 父子 R&D 경영 리더십이 SK이노베이션 '그린 성장' 원동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