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대단지 청약경쟁률 소단지보다 높아, 지방선 3배 차이

    올해 분양시장에서 1000가구 이상 대단지 아파트의 청약 당첨 경쟁이 중소단지보다 치열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분석업체 부동산인포가 청약홈과 부동산R114 수치를 분석한 결과, 올해 11월 3주차까지 전국 1000가구 이상 대단지 아파트의 1순위 평균 청약경쟁률은 13.51대 1로 500가구 미만 규모 소단지 아파트 1순위 청약률(9.04대 1) 보다 약 1.5배 가량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500가구 이상 1000가구 미만 가구 규모 단지의 경우 10.39대 1로, 1000가구 이상 대단지보다는 낮았지만, 역시 500가구 미만 규모 단지의 청약률 보다 높게 나타났다. 단지 규모가 클수록 청약 경쟁이 치열했던 셈이다. 이 같은 흐름은 수도권보다 지방에서 더 두드러졌다. 권역별로 보면 수도권에선 1000가구 이상 대단지(16.69)가 500가구 미만 단지(17.05) 보다 조금 낮은 수준의 경쟁률을 기록했으나, 지방에선 대단지(9.65)가 500가구 미만 단지(3.15)와 약 3배 차이가 날 만큼 크게 앞서 선호현상이 두드러졌다. 대단지 아파트는 소단지보다 주거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관리비가 소규모 단지보다 최대 10% 이상 저렴한 것도 수요자들이 대단지를 선호하는 이유 중 하나다. K-아파트 공동주택관리 정보시스템에 따르면 7월 기준, 1,000가구 이상 대단지 아파트의 공용관리비는 ㎡당 1175원으로 300가구 미만 단지의 공용관리비 1,409원보다 약 16.6% 저렴했다. 이 외에도 세대 수가 많은 만큼 보다 다양한 커뮤니티와 조경시설, 여러 서비스 등을 아파트 내에서 누릴 수 있는 점도 단지 가치에 반영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대단지 아파트 쏠림 현상은 거래량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수요자 선호도가 높고 가구 수가 많은 만큼 대단지 거래량이

    2023.11.22 09:35:35

    대단지 청약경쟁률 소단지보다 높아, 지방선 3배 차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