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백태영 ISSB 창립위원 “수출 중심 한국, ESG 공시 의무화 선제적 대응 나서야“

    지난 7월 백태영 성균관대 교수가 국제지속가능성기준위원회(ISSB) 위원으로 선임됐다. 국제적으로 통용될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공시기준을 만드는 중요한 자리다. 14명 위원 중 아시아·오세아니아에 할당된 세 자리를 백 교수를 포함한 한중일 대표가 각각 차지했다. 지난해 11월 국제회계기준(IFRS)재단 산하에 설립된 ISSB는 출범 4개월 만에 기준 초안을 공개하며 속도감 있게 움직이고 있다. 전 세계에서 접수한 의견서를 토대로 추가 논의를 거쳐 연내 최종안을 확정하는 것이 목표다.국내에선 공개 초안에 스코프 3(공급망을 포함한 총 외부 탄소배출량) 공시가 포함되는 등 기업 부담이 크다는 우려가 나온다. 백 교수는 “ISSB도 중소기업과 신흥국은 아직 준비가 안 됐다는 걸 인식하고 있다”며 “앞으로 이에 대한 해결책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한국은 (ESG 공시) 압박이 통상에서 온다”며 “부담이 될 수 있지만 선제적 대응으로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지난 8월 19일, 7월 첫 회의에 참석한 뒤 의견서 검토 등으로 분주한 백 교수를 ESG 전문 매거진 ‘한경ESG’가 인터뷰했다.- 기준 확정 이후 의무화까지 어떤 과정을 거치게 됩니까.“ISSB는 기준을 만드는 기관일 뿐 이를 의무화할 권한은 없습니다. 기준이 만들어지면 기업들이 GRI(글로벌 리포팅 이니셔티브)나 SASB(지속가능성회계기준위원회), TCFD(기후 관련 재무정보공개 협의회) 기준을 활용하는 것처럼 자발적 사용이 가능합니다. ISSB 기준에 따른 공시 의무화는 각국에서 결정할 문제죠. 그런데 ISSB 출범은 의무 공시로 넘어가는 변화를 전제로 한 것입

    2022.09.07 06:00:20

    백태영 ISSB 창립위원 “수출 중심 한국, ESG 공시 의무화 선제적 대응 나서야“
  • ISSB ‘ESG 공시 초안’ 4가지 포인트

    [ESG 리뷰] 국제회계기준(IFRS)재단 산하에 있는 국제지속가능성기준위원회(ISSB)는 3월 31일 국제 지속 가능성 공시를 위한 기준서인 IFRS 지속 가능성 공시 기준 공개 초안을 발표했다. 공개 초안은 기후 변화 관련 재무정보공시협의체(TCFD)의 권고안에 따라 지배 구조, 전략, 위험 관리, 지표·목표 관련 정보 공시에 중점을 두면서 지속가능회계기준위원회(SASB) 기준의 산업 분류에 따른 지표를 통합해 마련됐다.2가지 공개 초안 중 일반 요구 사항(IFRS S1 General Requirements for Disclosure of Sustainability-related Financial Information)은 기업이 투자자에게 유의적인 지속 가능성 관련 위험과 기회에 대한 재무 정보 공시를 위한 전반적 요구 사항을 담고 있다. 기후 관련 공시(IFRS S2 Climate-related Disclosures)는 기업이 노출된 기후 관련 재무 정보에 특정한 요구 사항을 제시했다.  재무제표와의 연계성 제시 이번 공개 초안을 살펴보면 다음 4가지 사항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먼저 지속 가능성 사안에 포함될 수 있는 정보의 포괄성을 고려하면 중대성(materiality)의 의미에 대한 이해가 필요하다. ISSB의 중대성에 대한 평가는 일반 목적 재무 보고 주요 이용자(투자자)의 투자 의사 결정에 필요한 재무 정보 제공이라는 맥락에서 이뤄졌다. 따라서 공시 기준은 투자자가 기업 가치를 평가하기 위한 지속 가능성 관련 재무 정보를 기업이 공시하도록 지원하는 목적을 갖고 있다. 그렇다면 기업의 경영 활동이 환경·사회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정보의 제공은 부차적 고려 사항이 될 수 있다. 이에 대해 일반 요구 사항 공개 초안은 지속 가능성 관련 재무 정보와 재무제표 정보 간 연계성을 제시하고 있다. 제시된

    2022.05.16 06:00:05

    ISSB ‘ESG 공시 초안’ 4가지 포인트
  • "기업 지속가능성 정보, 사업보고서 첨부서류 보고형태 유력"

    앞으로 기업의 지속가능성과 관련한 정보를 사업보고서 첨부서류 형태로 공시하게 하자는 제언이 나왔다. 지속가능성 정보 보고 주체는 국제회계기준(IFRS)에 따라 개별회사보다는 연결회사를 중심으로 하는 것이 유력하게 검토됐다.20일 한국회계기준원에서 주최한 'KSSB(한국지속가능성기준위원회) 준비위원회 정책제언 포럼'에서 이 같은 내용이 논의됐다. 전규안 KSSB준비위원회 부위원장은 발표를 통해 "ISSB 기준을 국내 지속가능성 공시 기준의 기준선으로 보고, 여러 가지 대안을 검토한 뒤 기준의 적용 대상과 공시 위치, 보고 기업, 공시기준의 형태 등에 대해 잠정안을 내놓았다"고 강조했다. KSSB준비위원회의 정책 제안 잠정안은 우선 지속가능성 공시 대상을 상장법인과 금융회사 중심으로 우선 도입할 것을 추천했다. 특히 일괄도입보다는 자산규모 2조원 이상의 상장법인부터 단계적 도입을 권했다. 이와 함께 사업보고서에 첨부서류 방식으로 지속가능성 보고를 하는 방법을 제안했다. 전 부위원장은 "사업보고서 본문에 반영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렵고, 별도의 지속가능보고서를 만들게 되면 법적 책임이 약하다"라며 "사업보고서를 거짓기재하게 되면 배상책임이 있기 때문에 초기에는 책임을 완화하도록 사업보고서에 첨부서류로 하는 방안을 고안했다"고 설명했다. 공시기준 제정 기구로는 KSSB(한국지속가능성기준위원회)를 출범시키되, 회계기준원 내에 위치하게 해 재무보고와 비재무보고의 연계성을 제고하는 방안이 제안됐다. 전 부위원장은 "공시 위치를 어디로 하느냐에 따라 법적인 규정이 달라져서, 잠정적으로는 사업보고서 첨부서류

    2022.04.20 18:19:04

    "기업 지속가능성 정보, 사업보고서 첨부서류 보고형태 유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