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nance 제 166호 (2019년 03월)

[2019 best 가족보험] 신한간병비받는건강보험

치매 단계별 보장…통증 질환도 챙겨

SPECIAL  Insurance

[한경 머니 = 배현정 기자] 신한생명은 단계별 보장으로 치매 보장을 세분화하고 대상포진, 통풍 등 다발성 통증 질환에 대한 진단금을 최대 100세까지 보장하는 ‘신한간병비받는건강보험’을 출시했다.

이 상품은 주계약 1000만 원 기준으로 치매 보장 개시일 이후 경도치매 진단 시 200만 원, 중등도치매 진단 시 500만 원을 보장한다. 중증치매로 진단 확정 시 2000만 원을 보장하고 매월 30만 원씩 5년 동안 간병비를 확정 지급한다.

또한 최근 환자가 급증하고 있는 대표적 통증 질환인 대상포진과 통풍에 대한 진단금을 생명보험업계 최초로 주계약에서 보장하며, 파킨슨병, 루게릭병 등 신경퇴행성 질환에 대한 진단금도 보장한다. 이와 더불어 마취 및 수혈에 대한 보장도 받을 수 있다. 약관에서 정의한 특정 마취 및 특정 수혈 시 회당 30만 원을 연간 3회 한도로 각각 보장한다.

상품 가입 나이는 30세부터 65세까지다. 합산 장해지급률 50% 이상 또는 치매 보장 개시일 이후 중증치매 상태로 진단 확정 시에는 보험료 납입이 면제된다.

김상모 신한생명 상품개발팀장은 “이 상품은 치매 정도에 따라 단계별로 보장을 받을 수 있으며 중증치매 진단 시에도 피보험자의 생존과 관계없이 간병비를 5년간 지급해 고객 가정에 실질적인 간병비 부담을 덜어줄 수 있다”며 “동시에 대상포진, 통풍 등 발병률이 높아지고 있는 다발성 통증 질환까지 폭넓게 보장받을 수 있는 것이 큰 장점이다”고 전했다.

[본 기사는 한경머니 제 166호(2019년 03월) 기사입니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19-02-27 17:04

가장 기대되는 인터넷전문은행의 서비스는 무엇입니까.
투표하기 결과보기

  • 한경BUSINESS 페이스북
  • MONEY 페이스북
  • MONEY 인스타그램
  • 한경BUSINESS 포스트
2019.12
통권175
Business 통권175호 이미지
부의 추월차선
지난호 보기정기구독신청
콘텐츠 제작문의
L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