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포스코, 전기차용 리튬 상용화 사업 드라이브

    포스코가 아르헨티나 염호를 기반으로 수산화리튬 상용화에 속도를 낸다. 지주회사 체제 전환 결정 이후 ‘2030 리튬 사업 중장기 비전’ 달성을 위한 첫 행보다.포스코는 최근 아르헨티나 옴브레 무에르토 염호의 염수리튬을 통해 수산화리튬을 생산하는 투자 사업을 이사회에 보고하고 승인받았다고 16일 발표했다.수산화리튬 생산 공장은 연산 2만5000톤 규모로 내년 상반기 착공할 계획이다. 총 투자비는 약 8억3000만 달러(약 9500억원)로 ‘포스코아르헨티나’에 증자할 예정이다. 2024년 상반기 준공을 목표로 한다.수산화리튬은 탄산리튬에 비해 전기차용 배터리의 주행 거리 향상에 유리해 최근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수산화리튬 2만5000톤은 전기차 약 60만 대에 사용될 수 있는 양이다.수산화리튬의 원료는 아르헨티나 염호처럼 물에 용해된 염수리튬과 광산에서 채취하는 광석리튬으로 분류된다. 포스코는 지난 2010년부터 염수와 광석 모두에서 리튬을 추출하는 기술을 개발해 왔다.포스코 관계자는 “포스코의 염수리튬 생산 기술은 타 기술과 비교해 염수와 담수 사용량이 적을 뿐 아니라 대부분의 부원료를 공정 중 재활용할 수 있고 생산성 역시 높다”고 설명했다.포스코는 향후 세계적으로 리튬 공급이 부족할 것이라는 전망에 따라 2018년 인수한 아르헨티나 염호를 기반으로 상업 생산 준비를 진행해 왔다. 지난해 염호의 추가 탐사를 통해 인수 당시보다 6배 증가한 1350만 톤의 리튬 매장량을 확인했다. 염호 부근에 데모 플랜트를 조성하고 운영해 리튬 상업 생산을 위한 노하우를 축적했다.포스코는 아르헨티나 염호 외에도 2018년 호주 광산 개발 기업 필바라 미네랄스 지분 투

    2021.12.16 09:57:26

    포스코, 전기차용 리튬 상용화 사업 드라이브
  • K배터리, 리튬·코발트 자급률 ‘제로’ 수준…광물 찾아 아프리카·호주까지 간다

    [비즈니스 포커스] 전기차 시장의 성장으로 배터리 수요가 증가하면서 리튬·니켈·코발트·망간 등 2차전지의 핵심 원자재 확보 전쟁이 벌어지고 있다.2차전지의 핵심 소재인 양극재는 리튬·니켈·코발트·망간 등 희귀 금속으로 구성되는데 전기차 수요 증가의 여파로 올해 들어 국제 원자재 시장에서 해당 광물의 가격이 급등하고 있다. 한국 배터리 기업들은 안정적으로 소재를 공급받기 위해 치열한 원료 확보 전쟁을 치르고 있다.앞으로도 배터리 원자재 광물의 가격 상승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한국은 해외 의존도가 높아 안정적인 원자재 시장 확보가 필수적으로 꼽힌다. 전국경제인연합회에 따르면 한국은 리튬과 코발트 자급률이 0% 수준일 정도로 배터리 원재료 대부분을 중국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배터리의 핵심 원료인 리튬·니켈·코발트·망간은 희귀 광물로 전 세계 매장량이 적고 국가별로 지역 편재성이 심해 가격이 불안정하다. 리튬은 칠레·중국·아르헨티나·호주 등 상위 4개국이 전체의 98%를 차지하고 있다. 코발트는 콩고민주공화국이 전체 공급의 58%를 차지한다. 전기차 시장의 고성장에 따라 배터리 원자재 가격 상승 폭은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해외 자원 싹쓸이 중인 중국업계에서는 한국이 배터리의 핵심 광물 대부분을 중국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만큼 원자재를 안정적으로 확보하기 위해서는 국가 차원의 해외 자원 개발에 나서야 한다고 지적한다.중국은 해외 자원 개발에도 적극적으로 나서면서 글로벌 원료 소재 시장에서의 지배력을 공고히 하고 있다. 중국은 2005년부터 남미와 아프리

    2021.06.22 06:34:02

    K배터리, 리튬·코발트 자급률 ‘제로’ 수준…광물 찾아 아프리카·호주까지 간다
  • 포스코, 3100억 주고 산 리튬 호수에서 35조 매출 전망

    [위클리 이슈] 기업 포스코가 2018년 인수한 아르헨티나 리튬 호수의 가치가 치솟았다. 인수 당시보다 리튬 매장량이 늘어나고 리튬 가격이 급등하면서 주가도 상승했다. 포스코에 따르면 2018년 3100억원에 인수한 아르헨티나 옴브레 무에르토 리튬 염호(소금호수)에 매장된 리튬을 생산해 현재 시세를 적용, 판매한다면 누적 매출액이 35조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됐다. 중국 탄산 리튬 현물 가격이 지난해 7월 톤당 5000달러에서 올해 2월 톤...

    2021.03.08 07:40:08

    포스코, 3100억 주고 산 리튬 호수에서 35조 매출 전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