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100대 CEO-강신호 CJ대한통운 대표]AI·빅데이터 기반 첨단 물류 혁신 주도

    강신호 CJ대한통운 대표는 혁신 기술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강력한 시동을 걸고 있다. 지난해 CJ대한통운 대표에 취임한 그는 한국 1위를 넘어 글로벌 리딩 물류기업으로의 도약을 목표로 삼았다. 이를 위해 2023년까지 2조5000억원을 투자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하고 미래비전을 구체화하기 위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강 대표는 고려대를 졸업한 뒤 CJ그룹에 입사해 식품과 물류사업부문 등 요직을 두루 거친 ‘정통 CJ맨’이다. 오랜 기간 CJ제일제당에서 경영 관리를 담당했고 지주사인 CJ 운영1팀장과 인사팀장을 거쳐 재무·관리·인사 등에서 요직을 거치며 경영 전문가로 인정받았다.2013년 CJ프레시웨이 대표이사를 지내면서 취임 1년 만에 영업이익을 3배 이상 늘린 일화는 유명하다. 2018년 CJ제일제당 식품사업부문 대표를 거쳐 2020년 CJ제일제당 대표에 취임했다. CJ제일제당에서는 ‘비비고’ 브랜드를 중심으로 ‘K푸드’ 글로벌화를 이끌었고 질적성장을 주도해 역대 최대 매출과 영업이익을 달성하는 성과를 이뤄 냈다.지난해 물류 사업의 키를 쥔 강 대표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급속도로 변화하는 물류 산업 트렌드에 발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플랫폼 사업을 집중적으로 육성하는 데 힘쓰고 있다. 기존에 운영 중인 곤지암·용인·군포 풀필먼트센터에 이어 올해 남사와 여주에 센터를 오픈했고 향후 수도권을 중심으로 풀필먼트센터를 추가로 확보할 예정이다. 또한 디지털 전환을 위해 택배 정보기술(IT) 시스템을 전면 교체하는 프로젝트에 돌입했다. 인공지능(AI) 분류 시스템, 지능형 스캐너, 무인 이송 로봇, 자동 검수 시스템 등 첨단 기술을 택배 현장에 적용해

    2022.07.04 06:05:01

    [100대 CEO-강신호 CJ대한통운 대표]AI·빅데이터 기반 첨단 물류 혁신 주도
  • 자유롭게 움직이는 로봇의 비밀은 특수 바퀴 ‘메카넘 휠’

    자동차든 로봇이든 평지에서 빠르게 이동하는 이동 수단들은 모두 바퀴를 달고 있다. 일반적인 바퀴는 빠르게 이동하는 데는 효과적이지만 조향 장치가 없다면 직진·후진만 가능하다. 그런데 특수한 바퀴를 달면 조향 장치가 없어도 차량이 자유롭게 주행할 수 있다. 본체의 기동성을 높여 주는 특수 바퀴 ‘메카넘 휠(mecanum wheel)’이다. 바퀴는 가장 효율적인 주행 장치대중에게 익숙한 바퀴로는 자동차나 자전거의 바퀴를 들 수 있다. 탱크 등에 달린 무한 궤도와 달리 타이어가 달린 바퀴는 승용차·상용차·소방차 등의 특수 차량은 물론 웬만한 육상 이동 수단에 가장 널리 사용되는 구동부다.바퀴는 평지나 경사가 완만한 지형, 단차가 심하지 않은 지형 등 일상적인 공간에서는 가장 빠르고 안정적으로 주행할 수 있는 장치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일반적인 바퀴는 직진이나 후진만 할 수 있어 차량에 별도의 조향 장치가 마련돼야 한다.또 일반적인 바퀴를 단 차량은 충분한 공간이 확보된 곳에서만 주행할 수 있다. 차량이 길 모서리를 돌아 나갈 때 회전 반경이 상당히 크기 때문이다. 이러한 일반적인 바퀴의 단점을 극복한 바퀴가 바로 메카넘 휠이다.바퀴 만으로도 측면이나 비스듬하게 이동할 수 있어메카넘 휠은 스웨덴의 엔지니어 벵트 얼란드 일론(Bengt Erland Ilon)이 1973년 발명한 새로운 구조의 바퀴다. 메카넘 휠은 외형부터 일반적인 바퀴와는 전혀 다른 모습을 보인다. 바퀴 테두리 전체에 여러 개의 롤러가 바퀴 회전축과 45도 각도를 이루면서 비스듬하게, 즉 대각선 방향으로 붙어 있다.바퀴가 굴러갈 때 지면과 맞닿는 것은 바퀴의 테두리를 둘러싼 롤러들이다. 메카넘

    2022.04.20 17:30:09

    자유롭게 움직이는 로봇의 비밀은 특수 바퀴 ‘메카넘 휠’
  • 물류 산업을 바꾸는 운반 로봇 ‘AGV·AMR’ [테크트렌드]

    [테크 트렌드]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팬데믹(세계적 유행) 이후 재택근무·재택수업 등 집을 주요 활동 공간으로 삼는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이 확산됐다. 다양한 재택 활동이 가능하게 된 데는 유통·물류업의 획기적인 발전에 힘입은 바가 크다. 유통·물류업 발전의 두드러진 특징은 운반 로봇을 주축으로 한 물류 자동화라고 할 수 있다. 우수한 생산성을 입증한 운반 로봇 시장은 더욱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  서로 다른 방향으로 확장하는 AGV와 AMR모든 일상에 큰 변화를 몰고 온 코로나19 사태의 팬데믹은 전 세계적으로 택배를 비롯한 물류 시장의 양적·질적 변화도 유발했다. 한국의 택배 시장은 2019년 이전 연간 7~13%의 성장세를 기록하다가 팬데믹이 발생한 2020년에는 21%의 고성장을 달성했다. 이러한 유통·물류 시장의 성장세에 힘입어 물류 자동화 시장도 2026년까지 연간 18%의 고성장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급증한 물류 수요를 제때 처리하기 위해 인력과 벨트컨베이어 등의 기존 설비를 자동화 설비로 대체하는 속도가 더욱 빨라질 것으로 보는 것이다. 물류 자동화 시장은 주문품의 수집에서 배송까지 모든 물류 공정을 자동화하는 설비와 솔루션 시장이다. 이 시장에서 비율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것은 물류용 로봇이다.물류용 로봇은 물류 창고에서 수행되는 각종 작업을 하는 다양한 로봇들을 일컫는다. 물류용 로봇에는 상품을 차량에 싣거나 내리는 상하차 작업이나 분류·검수 작업을 하는 고정형 또는 이동형 피킹 로봇(picking robot), 상품을 운반해 저장용 선반에 넣거나 반출하는 작업을 하는 운반 로봇, 상품을 포장하는 패킹

    2022.03.25 17:30:05

    물류 산업을 바꾸는 운반 로봇 ‘AGV·AMR’ [테크트렌드]
  • 박찬복 롯데글로벌로지스 대표, 글로벌 종합 물류 기업 도약 이끈다

    [고성장 CEO 20]박찬복 롯데글로벌로지스 대표는 1988년 롯데그룹에 입사해 최고재무책임자(CFO) 등을 지낸 재무통이다. 2009년부터 8년간 롯데로지스틱스 CFO를 역임했고 2017년 롯데로지스틱스 대표이사에 취임했다. 2019년에는 현대그룹의 물류 기업 현대로지스틱스를 인수해 사명을 바꾼 롯데글로벌로지스 통합법인 사령탑으로 회사의 고속 성장을 이끌고 있다. 박 대표는 뛰어난 위기 관리 능력으로 롯데글로벌로지스를 한 단계 도약시킨 주인공이다. 2019년 통합법인 대표이사에 취임할 당시 롯데글로벌로지스가 처한 상황은 녹록하지 않았다. 현대로지스틱스 운영 당시 캡티브 물량 유실과 대형 물류센터 창고 공실에 따른 수익성 악화로 대규모 적자를 기록 중이었다. 박 대표는 취임 후 운송 노선 직영화와 규모화, 현장 조직 안정화 등 과감한 체질 개선에 나섰다. 물류 산업의 근본부터 시작한 변화는 취임 첫해 흑자 전환으로 이어졌다. 올해는 물류 인프라 고도화를 위한 적극적인 현장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회사 최초의 메가 허브 터미널인 충북 진천 물류센터를 2022년 1월 1일 공식 오픈할 예정이다. 단일 터미널로는 한국 최대 규모이며 인공지능(AI) 기반의 자동화 시스템으로 운영된다. 영남권 9개 센터를 통합한 양산 자동화 통합 물류센터도 올해 11월 오픈을 앞두고 있다.최근에는 공격적인 신규 사업 추진과 미래 먹거리 발굴에 나섰다. 새로운 성장 동력 중 하나로 풀필먼트(통합 물류관리) 서비스를 론칭해 물류 트렌드 변화에 발빠르게 대처한다. 국제 특송과 해외 사업 확대에도 적극적이다. 롯데글로벌로지스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T) 기반 물류 산업의 첨단화를 주도하기 위해 2

    2021.06.22 06:11:06

    박찬복 롯데글로벌로지스 대표, 글로벌 종합 물류 기업 도약 이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