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에어서울 사이판 신규 취항 “2년만에 국제선 본격 시동”

    에어서울이 사이판 노선에 신규 취항한다.에어서울은 오는 3월 30일부터 수요일과 토요일 주 2회 스케줄로 인천~사이판 노선 운항을 시작한다.현재 사이판은 양국간 격리 없이도 여행이 가능한 트래블 버블 국가로, 최근 신혼여행을 비롯해 여행객이 다시 급증하고 있다.에어서울은 국가 간 격리 면제 상황 등을 보며, 국제선 운항을 점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에어서울 관계자는 "여행 수요를 겨냥해 국제선 운항을 시작하는 것은 2년여 만에 처음.”이라며, “정부 시책 등을 주시하면서 격리 면제가 되는 국가를 중심으로 적시에 운항을 재개할 수 있도록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두고 준비 중이다.”고 말했다.한편 에어서울은 국내 코로나19 감염이 확산되면서 2020년 2월 28일 부로 운항 중이던 국제선 19개 노선을 모두 중단했다. 이후 김포~제주 노선을 증편하고 김포~부산(김해), 부산~제주 노선에 취항하는 등 국내선 운항을 확대해 왔으며, 2021년 8월과 10월에는 상용 수요를 겨냥해 중국 옌타이와 칭다오에 신규 취항했다. 이명지 기자 mjlee@hankyung.com 

    2022.03.21 15:55:16

    에어서울 사이판 신규 취항 “2년만에 국제선 본격 시동”
  • 다시, 여행을 생각하다

    [스페셜 리포트]“사이판과 여행안전권역(트래블 버블) 시행 합의문 서명식 체결”“한국관광박람회 6월 29일 개막”“1차 이상 접종자는 실외에서 마스크 없이 산책 운동 가능” 하반기 가슴 뛰는 뉴스들이 속속 쏟아지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지난 1년여 간 얼어붙었던 여행 산업이 기지개를 켜고 있는 것이다. 여행이 다시 우리의 일상으로 돌아올 수 있을까.“실제 예약률이 높지는 않지만 문의가 많아지고 있어요. 본인이 여행 가능자가 맞는지, 언제부터 출발할 수 있는지, 도착지 상황이나 안전 여부를 물어보는 이들이 많아요.” 최근 여행사에 고객의 전화 문의가 쏟아지고 있다.정부가 입국자 격리를 면제하는 여행안전권역인 ‘트래블 버블’을 추진하기로 하면서 막혔던 하늘길이 뚫릴 기미가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아직까지는 예약 확정보다 문의에 그치고 있지만 여행업계로서는 숨통이 트였다는 반응이다. 사이판, 7월 말부터 여행 문 열다첫 포문을 연 것은 사이판이다. 국토교통부는 6월 30일 미국령 북마리아나제도인 사이판과 여행안전권역을 의미하는 ‘트래블 버블’ 시행 합의문 서명식을 진행했다. 백신 접종을 완료한 단체 여행객의 무격리 입국을 허용하되 지정된 숙소와 사전 방역을 완료한 관광지만 이용하도록 한 게 합의문의 골자다.양국 간 합의 내용에 따르면 철저한 방역 관리를 위해 여행객은 양국 국적자·가족 등으로 자국 보건 당국이 승인한 백신 접종을 완료(화이자·모더나·AZ는 2차, 얀센은 1차 접종 후 14일, 한국과 사이판 동일)하고 14일이 지난 단체 여행객이어야 한다.또 자국

    2021.07.06 06:39:01

    다시, 여행을 생각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