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대출 규제 무색…7월 가계 대출 고공 행진[숫자로 본 경제]

    [숫자로 본 경제]지난 7월 가계 대출 증가 폭이 7월 기준 역대 최고인 9조7000억원을 기록했다. 금융 당국이 가계 대출 규제를 강화했지만 부동산·주식에 대한 ‘빚투(빚 내서 투자)’를 막지 못하고 있다.한국은행이 발표한 ‘2021년 7월 중 금융 시장 동향’ 자료에 따르면 지난 7월 말 기준 은행권 가계 대출 잔액은 1040조2000억원으로 한 달 전(1030조4000억원)보다 9조7000억원 증가했다. 7월 기준으로 2004년 관련 통계 작성 이후 사상 최대치다. 올해 들어선 지난 4월 증가 폭 16조2000억원에 이어 둘째로 높았다. 전세 대출 등 주택 담보 대출이 영향을 줬다. 전세 자금 대출이 2조8000억원 증가하면서 전체 주택 담보 대출은 6조1000억원 늘었다. 7월 증가 폭으로는 2015년 7월(6조4000억원)에 이어 통계 작성을 시작한 2004년 이후 둘째로 높았다.박성진 한국은행 금융시장국 시장총괄팀 차장은 “7월은 보통 비수기인데 주택 담보 대출은 거래가 일어난 이후 1~3개월 정도 시차를 두고 대출이 발생한다”며 “이번 달에 나타난 주택 담보 대출은 7월 거래에도 영향을 줬겠지만 그 이전에 일어난 거래가 대출 증가로 반영된 것”이라고 말했다.신용 대출이 대부분인 기타 대출(잔액 280조8000억원)도 3조6000억원 증가했다. 6월(1조3000억원) 증가 폭의 두 배가 넘는다. 7월 증가 폭으로는 지난해 7월(3조7000억원)에 이어 둘째로 컸다. 에스디바이오센서·카카오뱅크·HK이노엔 등 공모주 청약을 위한 대출이 늘어났기 때문이란 분석이다.박 차장은 “기타 대출에는 가계의 생활 자금 수요도 있겠지만 7월 연이어 있었던 공모주 청약 관련 자금 수요의 영향이 컸던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

    2021.08.21 06:00:03

    대출 규제 무색…7월 가계 대출 고공 행진[숫자로 본 경제]
  • 코로나19 재확산에도 7월 수출 호조 기록[숫자로 본 경제]

    [숫자로 본 경제]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세 속에서도 수출이 증가세를 이어 갔다. 7월 21일 관세청에 따르면 7월 1일부터 20일까지의 수출액(통관 기준 잠정치)은 약 326억 달러로 작년 동기 대비 32.8%(80억 달러) 증가했다.이 기간 조업 일수는 15.5일로 작년과 동일했다. 따라서 조업 일수를 고려한 하루 평균 수출액도 32.8% 증가했다.품목별(조업 일수를 고려하지 않은 기준)로 보면 반도체(33.9%), 승용차(28.4%), 석유제품(69.1%), 무선통신 기기(33.8%), 정밀 기기(15.1%) 등의 수출이 늘었다.국가별로는 중국(18.6%), 미국(38.9%), 유럽연합(51.7%), 베트남(18.8%), 일본(30.5%), 중동(51.6%) 등으로의 수출이 증가했다.7월 20일까지 수입액은 365억 달러로 나타났다. 수입액 역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6.1%(115억 달러) 늘었다. 품목별로는 반도체(29.9%), 원유(83.6%), 가스(146.7%), 석유제품(123.3%), 승용차(176.8%) 등이 증가했고 무선통신 기기(-10.2%)는 감소했다.국가별로는 중국(30.3%), 미국(51.2%), 유럽연합(42.0%), 중동(38.7%), 일본(21.5%), 호주(131.4%) 등에서 수입이 증가했다.다만 수출액에서 수입액을 뺀 무역 수지는 39억4000만 달러의 적자를 기록했다. 이에 따리 수출이 증가했다는 사실만 놓고 안심할 수는 없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일각에서는 향후에도 계속해 무역 수지가 적자를 이어 간다면 정부가 올해 제시한 올해 경제성장률 4.2% 달성은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해시태그 경제 용어 : 마이크로 풀필먼트 센터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9)의 확산으로 이커머스 기업들의 배송 속도도 점차 빨라지고 있다. 머지않아 주문하면 1시간 내에 상품을 전달해 주는 서비스가 보편화될 것이라는 전망도

    2021.07.26 06:37:01

    코로나19 재확산에도 7월 수출 호조 기록[숫자로 본 경제]
  • 내년도 최저임금, 5.1% 오른 ‘9160원’[숫자로 본 경제]

    내년도 최저임금이 시간당 9160원으로 결정됐다. 이에 따라 문재인 대통령의 ‘최저임금 1만원 공약’은 임기 내에 끝내 달성하지 못하게 됐다.최저임금을 심의·의결하는 기구인 최저임금위원회는 7월 1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제9차 전원 회의를 열고 내년도 시간당 최저임금이 올해(8720원)보다 440원(5.1%) 오른 9160원으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월급으로 따지면 주 40시간 기준 유급 주휴를 포함해 월 209시간 근무할 때 191만4440원으로, 올해보다 9만1960원 오른다.현 정부 들어 최저임금 인상률은 적용 연도를 기준으로 2018년 16.4%, 2019년 10.9%로 2년 연속 두 자릿수였지만 지난해 2.9%로 꺾였고 올해는 역대 최저 수준인 1.5%로 떨어졌다. 내년도 인상률(5.04%)이 지난해보다 높게 결정된 이유에 대해 위원회 측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경기 회복 전망을 적극적으로 반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상률은 기획재정부·한국은행·한국개발연구원(KDI)에서 발표한 올해 경제성장률·소비자물가상승률 전망의 평균을 합친 뒤 취업자 증가율 전망 평균을 뺀 것이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올해 한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4.0%에 달한다. 취업자 증가 폭은 지난 4월부터 2개월 연속으로 60만 명을 넘어서는 등 고용 지표도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노동부는 8월 5일까지 내년도 최저임금을 고시해야 한다. 최저임금이 고시되면 내년 1월 1일부터 효력이 발생한다. 최저임금 인상의 영향을 받는 노동자는 최소 76만8000명에서 최대 355만5000명(영향률 4.7~17.4%)으로 추정된다.  해시태그 경제 용어 : 큐코노미큐코노미는 격리(Quarantine)의 영문 앞글자 ‘Q’

    2021.07.19 06:19:05

    내년도 최저임금, 5.1% 오른 ‘9160원’[숫자로 본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