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숫자로 본 경제]
사진=현대중공업그룹 제공
사진=현대중공업그룹 제공
한국의 조선업계가 8년 만에 최대 수주 실적을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해 조선업계의 수주 실적이 1744만CGT(표준선 환산 톤수)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전년(823만CGT) 대비 2배 이상 늘었고 2013년(1845만CGT) 이후 8년 만에 최대치를 기록한 것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하기 이전인 2019년(958만CGT) 대비 85% 증가했다”면서 “한국의 조선업이 긴 침체기를 벗어나 재도약 국면에 들어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전 세계 발주량(4696만CGT) 가운데 한국의 수주 비율은 37.1%로 집계됐다. 앞서 2019년 31.2%, 2020년 34.1%를 기록했다. 매년 늘어나는 추세다.

전체 수주량 중에서 고부가 가치 선박(1252만CGT) 비율이 72%로 가장 높았다. 전 세계 발주량(1940만CGT) 중 65%에 해당하는 1252만CGT를 한국이 수주하며 점유율 1위를 달성했다.

친환경 선박(1088만CGT)이 62%로 뒤를 이었다. 친환경 선박 역시 전 세계 발주량(1709만CGT) 가운데 64%를 한국이 수주하며 점유율 1위를 달성했다. 향후 수요가 급격하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고부가·친환경 선박을 한국 조선업계가 장악했다는 측면에서 앞으로의 전망이 긍정적일 것으로 평가된다.

기업별로 보면 현대중공업·현대미포조선·현대삼호중공업 등 현대 3사는 목표 수주액(149억 달러)을 53% 초과한 228억 달러의 수주 실적을 올렸다. 삼성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도 각각 목표치를 34%와 40% 초과한 122억 달러, 108억 달러의 수주 실적을 기록했다.

김정우 기자 enyou@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