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넷플릭스가 택한 돌파구 이번에도 통할까

    [돈 되는 해외 주식]넷플릭스의 가입자 성장세가 주춤하고 있다. 넷플릭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지난해 상반기에만 2700만 명 가까운 신규 유저를 얻었지만 이후 1년 동안 가입자가 약 1600만 명 순증해 예년의 속도를 크게 밑돌았다. 디즈니 등 미국 전통 미디어들이 스트리밍에 보다 힘을 주고 있고 로컬 스트리밍 서비스도 반격을 준비 중이다. 넷플릭스가 성장성 관련 우려를 피해 가기 어려운 이유다.하지만 넷플릭스는 미디어업계 혁신의 아이콘답게 생각보다 빠른 대응책을 내놓았다. 지난 6월 자체 상품기획(MD) 숍 ‘넷플릭스숍’을 론칭하면서부터다. 아직 미국에서만 구매할 수 있지만 수개월 안에 다른 나라에도 서비스된다. 오리지널 콘텐츠 지식재산(IP)을 기반으로 의류·라이프스타일 제품을 한정 제작해 판매할 계획이다. 컬래버레이션을 통해 가능성을 확인한 ‘기묘한 이야기’와 ‘위처’, ‘뤼팽’ 등 팬덤이 확보된 콘텐츠 기반 상품의 판매가 먼저 시작됐다.넷플릭스는 또한 7월 2분기 실적 발표 콘퍼런스콜을 통해 게임 사업 진출을 공식화했다. ‘블랙미러 : 밴더스내치’와 같이 기존에 공개한 인터랙티브형 콘텐츠(시청자 선택에 따라 시나리오가 변화)의 게임성을 살려 모바일 게임을 서비스할 가능성이 높다.넷플릭스는 MD 숍과 게임에서 무엇을 얻으려고 하고 있을까. 넷플릭스가 처한 위기와 최근 신사업 진출의 배경은 꽤 복잡하고 심오한 문제일 것으로 생각한다. 인터넷 동영상 서비스(OTT) 선구자로서 미디어 판도를 바꾸는 데 성공했지만 태생적 두 가지 한계를 아직 해결하지 못했기 때문이다.첫째 한계는 콘텐츠 관

    2021.08.04 06:00:01

    넷플릭스가 택한 돌파구 이번에도 통할까
  • 드론 개발하고 종자 키우고…페인트 외길 접고 신시장 개척 드라이브

    [비즈니스 포커스]페인트업계는 KCC·노루페인트·삼화페인트공업·강남제비스코·조광페인트 등 5개사가 시장점유율 80%를 차지하고 있는 과점 체제다. 도료 산업은 제조 공정이 단순하고 소규모 자본으로 시장 진입이 가능해 고부가 가치 기술 확보와 신성장 동력 발굴의 중요성이 점점 커지고 있다.오랜 전통을 바탕으로 60~70년간 페인트 분야 ‘한 우물’에만 집중해 온 페인트업계는 향후 100년을 좌우할 미래 먹거리를 찾기 위해 이종 산업에 진출하고 대대적인 투자를 단행하고 있다. 자동차·건설·조선·전자제품 등의 전방 산업 업황에 따라 실적이 좌우되는 구조에서 탈피하기 위해 페인트업계가 사업 영토 확장에 속도를 내면서 사업 다각화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첨단 소재와 정밀 화학 기업으로 변신 중KCC는 페인트 사업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세계 2위 실리콘 기업 인수에 5년 치를 선투자해 실리콘 중심의 고부가 사업을 집중적으로 육성하고 있다. 2018년 3조4000억원에 인수한 미국 실리콘 제조업체 모멘티브 얘기다.정몽진 KCC 회장은 2020년 신년사를 통해 “우리는 모멘티브 인수를 통해 향후 5년 치에 해당하는 선투자를 이미 감행한 셈”이라면서 “독자적인 첨단 기술을 다수 확보하게 됐지만 동시에 연결 재무제표상 부채도 증가했기 때문에 앞으로 5년간은 영업력을 강화해 더욱 내실 있는 기업으로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정 회장은 모멘티브 인수를 통해 글로벌 첨단 소재 기업으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한때 3조원이 넘는 인수 금액 때문에 모멘티브 편입 효과 대신 재무 부담이 부각되면서 애물단지 취급을 받기

    2021.07.20 06:21:03

    드론 개발하고 종자 키우고…페인트 외길 접고 신시장 개척 드라이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