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은행권 가계 대출 5개월 만에 증가 [숫자로 보는 경제]

    [숫자로 보는 경제]1.2조원은행권 가계 대출이 5개월 만에 늘었다. 한국은행의 ‘금융 시장 동향’에 따르면 올해 4월 말 기준 예금 은행의 가계 대출 잔액은 1060조2000억원으로 3월 말보다 1조2000억원 증가했다. 지난해 12월(-2000억원)과 올해 1월(-5000억원), 2월(-2000억원), 3월(-1조원) 4개월 연속 감소한 뒤 반등했다.가계 대출 증감을 종류별로 보면 전세 자금 대출을 포함한 주택 담보 대출 잔액이 786조8000억원으로 전월보다 2조1000억원 늘었다. 증가 폭은 3월과 같았다. 불어난 주택 담보 대출 2조1000억원 가운데 전세 자금 대출은 1조1000억원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신용 대출을 포함한 기타 대출 잔액은 272조1000억원으로 한 달 새 9000억원 또 줄었다. 지난해 12월 이후 5개월째 감소세다.한국은행 관계자는 가계 대출 증가 배경에 대해 “지난 3월 이후 은행들이 가산 금리 인하, 대출 한도 증액 등으로 영업을 강화하면서 지난해 12월 이후 위축됐던 가계 대출 추세가 조금씩 변하는 모습”이라고 설명했다.14년한국의 경유 가격이 14년 만에 휘발유 가격을 추월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유럽이 러시아에 대한 에너지 의존도를 줄이면서 전 세계 경유 수요가 폭등한 영향이 가장 컸다. 5월 11일 한국석유공사 유가 정보 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전국 평균 경유 가격은 리터당 전일 대비 5.19원 오른 1946.65원으로 휘발유 가격을 역전했다. 이날 전국 평균 휘발유 가격은 리터당 전일 대비 2.09원 오른 1945.88원이다. 한국의 경유 가격이 휘발유 가격을 넘어선 것은 2008년 6월 이후 처음이다. 정부가 5월 1일부터 유류세 인하율을 20%에서 30%로 확대했지만 한국의 경유 가격 상승세를 멈추지 못

    2022.05.14 06:00:10

    은행권 가계 대출 5개월 만에 증가 [숫자로 보는 경제]
  • 공포의 휘발유 값, 유류세 인하로 리터당 98원 하락

    [숫자로 본 경제]  최고 2000원대에 달했던 공포의 휘발유 값이 유류세 인하로 리터당 98원 하락했다.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1월 17일 서울 만남의 광장 주유소를 방문해 석유류 가격 동향을 점검하며 이 같이 밝혔다.홍 부총리에 따르면, 11월 11일 대비 16일 전국 평균 휘발유 가격은 리터당 98.2원(59.9% 반영), 경유는 73.7원(63.5% 반영), 액화석유가스(LPG)는 37.8원(94.4% 반영) 하락했다. 이날 홍 부총리가 방문한 만남의 광장 주유소(알뜰주유소) 역시 유류세 인하분 전부를 시행 당일에 즉시 반영해 휘발유 가격은 리터당 1590원으로 확인됐다.오피넷 웹사이트나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유류세 인하 전후 가격을 비교 검색할 수 있다.홍 부총리는 "정보를 정확히 제공하면 유류세 인하 효과가 더 신속히 나타날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는 "정부가 민·관 합동 시장점검반을 가동해 유류세 인하 상황을 일일 점검하고 있다"면서 "자영 주유소도 유류세 인하 효과가 신속히 나타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자영 주유소의 유류세 인하액 반영률은 11월 16일 기준 53.4%다. 우진하 한국석유공사 경영지원본부장은 “4∼5일 이내에 100% 반영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다.정채희 기자 poof34@hankyung.com 

    2021.11.20 06:00:15

    공포의 휘발유 값, 유류세 인하로 리터당 98원 하락
  • 국제유가 급등…미국 휘발유 가격도 연초 대비 35% 올라

    [돈이 되는 경제지표]국제 유가가 빠르게 상승하고 있다.6월 2일(현지 시간) 기준으로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미국 서부텍사스산원유(WTI) 7월 인도분은 전일 대비 1.1달러, 1.16% 올라 배럴당 68.83달러로 거래를 마감했다. WTI는 장중 배럴당 69.0달러까지 상승하며 2018년 10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런던 국제선물거래소(ICE)에서 북해산 기준유 브렌트유 7월 인도분도 전일보다 1.1달러, 1.6% 상승한 배럴당 71.35달러에 장을 마쳤다. 브렌트유는 이날 배럴당 71.48달러까지 뛰어올라 2020년 1월 이후 1년 5개월 만에 최고치를 경신했다.이번 상승은 6월 석유수출국기구 플러스(OPEC+) 회의에서 산유국들이 회의 시작 30분 만에 기존 감산 완화 정책을 유지하기로 결정하고 하반기 원유 수요를 낙관적으로 전망하면서 관련 기대감이 부각됐기 때문이다. 감산 완화 계획에 따른 OPEC+의 증산분은 7월까지 합의돼 있고 6월 중 하루 70만 배럴, 7월에는 하루 84.1만 배럴이 추가로 공급될 예정이다.한편 유가 상승으로 미국의 휘발유 가격이 갤런당 3달러를 웃돌기 시작했다. 연초 대비 약 35% 오른 수준이다. 2010년 이후 미국 휘발유 가격의 역사적 평균이 2.8달러에 불과하고 특히 현재 가격이 2015년 이후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다는 점에서 경계감이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전규연 하나금융투자 애널리스트는 “글로벌 경제가 충분하게 회복되기 이전에 유가가 과도하게 상승하면 비용 증가로 인한 부정적 영향이 커질 수 있고 인플레이션 압력발 테이퍼링(양적 완화 축소) 경계 심리도 불가피해진다”고 말했다. 전 애널리스는 “미국을 필두로 주요국 간 에너지 가격 조절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될 가능성도 상존한다”

    2021.06.07 09:02:49

    국제유가 급등…미국 휘발유 가격도 연초 대비 35% 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