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총선 1년 앞…다시 등장한 반값·기본 시리즈[홍영식의 정치판]

    홍영식의 정치판2024년 22대 국회의원 총선거를 1년 앞두고 정치권에서 ‘반값’과 ‘기본 시리즈’가 다시 등장했다. 포퓰리즘병이 다시 도지고 있는 것이다. 다른 현안에 대해선 사사건건 부딪치고 있는 여야가 퍼 주기에서만큼은 손을 맞잡은 형국이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지난 대선에서 주요 공약으로 활용한 ‘기본’을 다시 꺼내 들었다. 기본 대출부터 던졌다. 성인 누구나 최대 20년 기한으로 1000만원까지 제1 금융권 수준의 저금리로 대출을 받게 하고 정부가 보증하게 하자는 것이다. 이 대표는 4월 4일 자신이 위원장을 맡고 있는 기본사회위원회의 토론회에서 “금융이란 국가 정책의 소산이기에 그 혜택은 모든 이들이 최소한 일정 부분을 함께 누릴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대선 때도 청년들에게 저금리로 최대 1000만원을 빌려 주는 기본 대출을 공약한 바 있다. 이 대표는 “능력 있는 사람은 저리로 빌릴 수 있지만 능력이 부족한 사람은 고리가 부과된다”고 했으나 금융에 대해 몰상식하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신용이 높다면 저금리, 신용이 낮다면 고금리를 적용하는 게 금융의 ABC라는 점에서다. ‘고신용자에게 낮은 이율을, 저신용자에게 높은 이율을 적용하는 구조적 모순’을 거론한 문재인 전 대통령과 마찬가지의 비상식적 인식이라는 것이다.저축은행 부실 채권 비율 적용하면 국민 부담 12조원정부가 보증하면 막대한 재정은 어떻게 감당할지에 대해선 말이 없다. 단순 계

    2023.05.02 08:53:29

    총선 1년 앞…다시 등장한 반값·기본 시리즈[홍영식의 정치판]
  • 빌 그로스 핌코 설립자 “중앙은행이 만든 ‘꿈나라’에 투자자들 위험한 줄타기”

    [이 주의 한마디]월스트리트의 ‘채권왕’으로 불리는 빌 그로스 핌코 설립자가 “세계의 투자자들이 각국 중앙은행이 만든 꿈나라에 살고 있다”며 모든 금융 자산 가격이 급등한 상황의 위험성을 지적했다.그로스 설립자는 11월 16일 파이낸셜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역사적으로 낮은 금리와 막대한 양의 채권 매입 프로그램이 주식부터 디지털 자산에 이르기까지 금융 시장 전반에 희열을 키웠다”며 저금리 정책을 고수하는 중앙은행들의 통화 정책을 비판했다.중앙은행들은 계속되는 물가 상승에도 시장에 돈을 풀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공급난으로 상품 가치가 일시적으로 올랐다는 믿음 때문이다. 유동성 공급 속도를 늦추면 경기가 꺾일 것이란 두려움 탓이기도 하다.그는 이 같은 중앙은행들의 태도가 “위험하다”고 지적했다. 팬데믹(세계적 유행) 위기에서 벗어난 뒤에도 각국 정부가 경기 부양책을 거둬들이지 않아 자산 시장이 비정상적으로 커졌다는 분석이다.그로스 설립자는 “2008년 이후 23조 달러에 이르는 채권 매입 프로그램을 가동한 미국의 통화 실험이 어떤 장기 영향을 줄지 우려된다”며 “자본주의의 근간이 흔들릴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한눈에 보는 글로벌 주간 핫뉴스]월스트리트저널25~54세 미국인 140만 명 복직 ‘No’25~54세 핵심 연령 생산 인구가 일터에 복귀하지 않으면서 미국 경제 회복에 위협이 되고 있다. 이들 연령대에서 구직 활동을 하고 있거나 이미 취업한 사람의 비율(경제 활동 참가율)은 코로나19 사태 전인 지난해 2월 82.9%에서 지난 10월 81.7%로 하락했다. 140만 명의 핵심 연령

    2021.11.20 06:00:09

    빌 그로스 핌코 설립자 “중앙은행이 만든 ‘꿈나라’에 투자자들 위험한 줄타기”
  • 청년을 위한 주거지원 정책 뭐가 있을까?

    [한경잡앤조이=이도희 기자 / 박서현 대학생 기자] 청년을 위한 지원 정책이 쏟아지고 있다. 그중에서도 청년들의 주거 안정을 지원하는 청년 주거지원 정책을 활용하면 저금리 대출, 월세 지원 등을 받을 수 있다. tuxi0123@hankyung.com

    2021.03.02 18:15:36

    청년을 위한 주거지원 정책 뭐가 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