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비오니까 우리아이 집까지 데려다줘요”···초등교사 99% 교권침해 당했다

    초등학교 교사 대부분이 교권침해를 당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초등교사노동조합이 21일부터 전국 초등교사 2390명을 대상으로 교권침해 실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전체 응답자 가운데 20명을 제외한 2370명(99.2%)이 교권침해를 당한 적이 있다고 응답했다.초등교사들이 당한 교권침해 유형으로는 ‘학부모의 악성 민원’(49%)이 1위로 가장 많았다. 이어 ‘정당한 생활지도에 대한 불응·무시·반항’(44.3%), ‘학부모의 폭언·폭행’(40.6%), ‘학생의 폭언·폭행’(34.6%)이 뒤를 이었다.대부분의 초등교사가 학부모의 악성 민원에 시달리는 가운데 서울을 한 초등학교 교사는 거의 매일 학부모 몇 명이 ‘이래라 저래라’하며 연락한다고 털어놨다. 그는 “아이들 짝을 바꿔달라, 비오는 날 아이 하굣길에 집에 데려다 달라 등 말도 안 되는 요청을 아무렇지도 않게 하는 학부모들이 있다”고 말했다. 조합은 교사의 정당한 생활지도는 아동학대로 보지 않는다는 ‘초중등교육법 일부개정안’의 조속한 통과와 학생에 대한 교사의 생활지도 범위를 규정한 교육부 가이드라인(고시)을 하루빨리 마련해 달라고 요청했다.정수경 초교조 위원장은 “그동안 교사들은 각종 악성 민원과 교권 침해, 아동학대 위협을 맨몸으로 감당하며 무력감과 분노를 느끼고 있었다”며 “교육활동뿐 아니라 교사도 보호해서 교육이 바로 설 수 있게 해 달라”고 말했다.강홍민 기자 khm@hankyung.com

    2023.07.26 08:01:53

    “비오니까 우리아이 집까지 데려다줘요”···초등교사 99% 교권침해 당했다
  • ‘참교사는 단명한다’는 현직교사들···“터질 게 터졌다”

    교권이 바닥으로 떨어졌다. 스승의 그림자는 밟지도 않는다던 옛 말이 무색하리만치 최근 교사의 직업적 권위는 바닥에 떨어졌다. 교권의 추락 이전 인간의 최소한의 권리마저 사라진 사건이 최근 학교에서 벌어졌다. 얼마 전 서이초등학교의 한 초임교사가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건이 발생했다. 사건 발생 후 학교는 물론 사회적 충격은 이루 말할 수 없을 정도로 확산되고 있다. 사건 발생 후 대부분의 언론에서도 조심스럽게 사건에 접근했다. 아직 어린 학생들이 충격을 받지 않을까라는 걱정에서였다. 하지만 현재 이 사건은 모두가 아는 사건이 됐다. 사건의 확산은 온라인 커뮤니티로부터 출발했다. 교편을 잡은 지 4개월 밖에 되지 않은 20대 초임교사가 몇몇의 학부모에게 끊임없는 악성민원에 시달렸다는 이야기였다. 그 민원의 내용은 아주 구체적으로 온라인을 떠돌고 있다. “교사 자격이 없다”, “아이들을 어떻게 관리하는 거냐”, “우리 아이는 특별 관리를 하라”는 식의 민원을 교사 혼자 오롯이 받아내야만 했다. 학교 안팎, 어디에도 교사의 보호막은 없었다. 그렇다고 일반 직장인처럼 마음대로 사표를 던질 수도 없는 노릇이었다. 선생님을 바라보는 아이들이 있었기 때문이다. 견디지 못한 그는 하지 말아야 할 선택을 끝내 스스로 감행했다. 사건을 접한 많은 이들은 왜 그가 교실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는지를 되짚고 있다. 언론에서 말하는 뚜렷한 자기주관과 철학이 분명한 Z세대였던 20대 초임교사가 왜 자신의 인생을 지키지 않고 극단적인 선택을 했을까 라는 반문을 하며 추모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현직 교사들 “터질 게 터졌다”이 사건을 접한 많은 현직교사들은 터질 게

    2023.07.24 10:21:38

    ‘참교사는 단명한다’는 현직교사들···“터질 게 터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