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Fed, '잭슨홀 미팅' 이후 통화정책 향방은

    매년 8월이면 각국 중앙은행 총재와 증시 등 시장 참여자, 그리고 재테크 생활자들의 이목이 미국의 작은 휴양 도시인 와이오밍주로 몰린다. 중요한 고비 때마다 미국 중앙은행의 새로운 통화정책 방향이 모색됐기 때문이다. 올해 잭슨홀 미팅의 최대 의제이자 관심사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연준)의 테이퍼링 추진 시기와 방향이 어떻게 결정될 것인가 여부다. 경제성장률, 물가상승률, 실업률, 무역수지 등 각종 경제지표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

    2021.07.26 13:01:10

    Fed, '잭슨홀 미팅' 이후 통화정책 향방은
  • 금융 위기 때보다 3년 앞서 나온 테이퍼링 논의

    [한상춘의 국제경제 심층 분석] 경제·물가상승률·실업률·무역수지 등 각종 경제 지표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 여부를 가장 정확하게 읽을 수 있는 표적 변수는 통화량이다. 코로나19 사태 직후부터 위기 국면일 때는 돈이 많이 풀리고 최근처럼 극복되기 시작하면 돈의 공급을 줄여 나가는 ‘테이퍼링(양적 완화 축소)’이 추진되기 때문이다. 말 많았던 테이퍼링은 ...

    2021.07.14 06:23:07

    금융 위기 때보다 3년 앞서 나온 테이퍼링 논의
  • 재닛 옐런의 금리 인상 발언, 고도의 계산 깔린 '묘수'

    [한상춘의 국제경제 심층 분석] 조 바이든 미국 정부의 경제 컨트롤 타워인 재닛 옐런 재무장관의 갑작스러운 금리 인상 발언과 관련된 논쟁이 거세다. 단순한 초보자의 실수라는 의견과 고도의 계산이 깔린 묘수라는 주장이 엇갈린다. 4월 고용 통계가 종전과 달리 노동 수급상 미스 매치로 부진하게 나옴에 따라 옐런 장관의 금리 인상 발언의 진의가 무엇인지에 대한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옐런 장관의 발언 이후 가장 큰 비난의 목소리는 ‘초...

    2021.05.17 07:48:16

    재닛 옐런의 금리 인상 발언, 고도의 계산 깔린 '묘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