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마칸‧카이엔, 게 섯거라” 마세라티 두 번째 SUV 그레칼레 국내 출시…가격은?

    마세라티가 럭셔리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그레칼레’를 17일 국내에 출시했다. 브랜드의 첫 번째 SUV인 르반떼가 출시된 지 6년 만이다.그레칼레는 ‘지중해의 강력한 북동풍’이라는 뜻을 담고 있다. 마세라티 슈퍼 스포츠카 ‘MC20’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됐다.총 3가지 트림으로 구성됐다. △300마력의 마일드 하이브리드 엔진이 장착된 ‘GT’ △330마력의 마일드 하이브리드 엔진이 장착된 ‘모데나’ △MC20와 같은 네튜노 엔진을 기반으로 530마력의 V6 엔진이 장착된 고성능 ‘트로페오’ 버전 등이다.트로페오 최고속도는 시속 285㎞다.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3.8초면 도달한다. 차체 크기는 GT모델 기준으로 △전장(길이) 4850mm △휠베이스(축간거리) 2901mm △전고(높이) 1670mm △전폭(너비) 1950mm(모데나·트로페오 경우 30mm 넓음)로 동급 대비 넓다.디자인은 수평적 측면보다는 수직적 측면을 강조했다. 전면은 낮은 그릴을 적용해 슈퍼 스포츠카 MC20를 떠올리게 한다. 후면부에는 부메랑 테일라이트와 마세라티 특유의 사다리꼴 라인을 적용했다. 스포츠카처럼 실내 공간을 꾸몄고, 시각적으로 무게 중심이 낮아 보이게 디자인 됐다.브랜드 최초로 디지털시계를 적용했다. 12.3인치 센터 디스플레이와 8.8인치 컴포트 디스플레이에서 간단한 터치를 통해 쉽고 빠르게 조작할 수 있다. 가격은 9900만 원부터다. 마세라티는 내년에 400대의 그레칼레를 판매한다는 목표다. 고객 인도는 1월 말~2월 초께 시작한다.국내 시장에선 포르쉐 마칸, 카이엔과 맞붙을 예정이다. 기무라 다카유키 마세라티 아시아·태평양(APAC)지역 총괄대표는 “프리미엄 세단을 타던

    2022.11.18 06:00:01

    “마칸‧카이엔, 게 섯거라” 마세라티 두 번째 SUV 그레칼레 국내 출시…가격은?
  • 고유가에 뜨는 LPG 차

    [비즈니스 포커스]최근 기름값이 치솟으면서 상대적으로 연료값 상승 부담이 적은 액화석유가스(LPG) 연료 차량이 인기를 끌고 있다.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한국의 LPG 차 판매량은 지난 1월 5212대에서 2월 5813대, 3월 5667대, 4월 6019대, 5월 7097대, 6월 7373대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과거 LPG 차량들은 택시와 렌터카 등 일부 영역에서만 제한적으로 사용돼 왔다. 하지만 2019년 정부가 LPG 차량에 대한 일반 판매 규제를 폐지하면서 본격적으로 종류가 확대되기 시작했다. 르노코리아가 2019년 LPG 기반의 스포츠유틸리티차(SUV) ‘QM6 LPe’를 출시하며 시장을 확장하기 시작했고 최근 기아가 베스트셀러 차종인 스포티지에 LPG 모델을 추가했다. QM6는 중형 SUV, 스포티지는 준중형 SUV다.   ‘LPG SUV’ 선행 주자 QM6 LPe르노코리아의 QM6 LPe는 한국의 첫 LPG SUV다. 저렴한 유지비, 높은 품질 완성도에 힘입어 역주행 인기를 끌고 있다. 출시 이후 올해 상반기까지 8만여 대가 팔렸다. 르노코리아는 LPG 엔진 성능을 개선해 가솔린 SUV에 버금가는 힘을 키웠다. 최고 출력은 140마력, 최대 토크는 19.7kg·m, 복합 연비는 리터당 8.9km다. 좁은 트렁크 공간 문제는 스페어타이어 공간을 활용해 해결했다. 스페어타이어 공간에 알맞게 들어갈 수 있도록 도넛 모양의 연료통을 고안한 것이다. 도넛탱크는 4개 다리를 차벽에 고정해 공중에 떠 있도록 설계했다.이를 통해 탱크 내부에 설치된 연료펌프의 진동이 실내에 유입되지 않게 된 것. 또 도넛탱크 윗부분에 흡음재와 강철을 덮어 내구성을 높였다. 소음·진동·불쾌감(NVH)도 세심하게 잡아냈다.QM6 LPe는 SE 2489만원, LE 시그니처 2779만원,

    2022.08.24 06:00:05

    고유가에 뜨는 LPG 차
  • “돌아온 경차 전성시대”…현대차 캐스퍼가 다시 여는 10만 대 시장

    [비즈니스 포커스]1990년대는 한국 경차의 태동기이자 전성기였다. 대우자동차는 1991년 일본 스즈키의 ‘알토’를 기반으로 국민차로 꼽히는 ‘티코’를 출시하며 경차 시대의 막을 열었다. 주머니 사정이 여유롭지 않던 서민층에 티코는 ‘마이카 시대’가 가능하도록 했다. 티코는 대중교통보다 유지비가 저렴하다는 강점을 내세워 시장 공략에 성공했다.티코의 성공으로 현대차 아토스와 기아 비스토, 프라이드, GM대우 마티즈 등의 경차가 잇따라 출시돼 도로를 달렸다. 하지만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등장으로 경차 시대는 내리막길을 걸어야만 했다. 각종 세제 혜택과 주차·통행료 할인이라는 여러 이점에도 불구하고 젊은 소비자들은 소형 SUV로 눈을 돌렸다.소형 SUV에 밀린 경차, 무너진 10만 대 판매량소형 SUV의 인기에 밀려 경차 판매량은 곤두박질쳤다. 2013년 20만2683대가 팔리며 연간 판매량 20만 대를 돌파했지만 이듬해인 2014년 19만3979대가 팔려 20만 대 벽이 무너졌다. 이후 매년 판매량이 줄었다. 지난해에는 9만7072대만 팔리며 10만 대 밑으로 떨어졌다.이 과정에서 그동안 다양한 라인업으로 소비자의 선택 폭을 넓혀 온 경차는 기아 모닝·레이, 쉐보레 스파크 등만 남게 됐다. 이제 경차는 승용차는 물론 SUV보다 판매량이 적다. 보다 비싼 중·대형 세단과 SUV는 다양한 할부 프로모션으로 초기 비용 부담을 크게 낮추고 있고 라인업도 다양해 소비자의 까다로운 입맛을 맞추고 있다.또한 소비자의 경제 사정이 예전보다 여유로워진 것도 경차가 인기를 끌지 못한 이유 중 하나였다. 경차의 전성시대였던 1990년대와 달리 큰 차를 선호하기 시작했다.현재 한국

    2021.09.27 06:00:38

    “돌아온 경차 전성시대”…현대차 캐스퍼가 다시 여는 10만 대 시장
  • 현대차·기아, 미국·유럽서 첫 동시 두자릿수 점유율 기록…친환경차 판매 신기록

    현대차와 기아가 자동차 격전지인 미국과 유럽에서 선전하고 있다. 지난 8월 미국과 유럽에서 첫 동시 두자릿수 점유율을 달성했다.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계속된 선전에 친환경차의 판매량이 늘어나며 점진적으로 점유율을 늘리고 있는 모습이다.현대차는 지난달 미국에서 도매 기준으로 5만6200대의 완성차를 판매했다. 프리미엄 브랜드인 제네시스를 합치면 6만1175대로 지난해 동월 대비 2.4% 늘었다. 친환경차 판매도 크게 늘었다. 코나EV와 넥쏘 등이 판매 신기록을 세우며 친환경차 판매량은 전년 대비 245% 증가했다.차량별로 보면 준중형 SUV 투싼이 1만1151대로 가장 많이 팔렸고 준중형세단 엘란트라(국내명 아반떼)가 1만942대, 중형 세단 쏘나타가 8277대 등으로 뒤를 이었다.기아는 5만4009대를 팔았다. 현대차와 기아의 8월 미국 시장점유율은 10.5%다. 지난해 8월보다 1.7%포인트 오른 수치다. 양 사는 올해 5월부터 매월 10% 이상 점유율을 유지하고 있다.유럽 시장에서는 지난달 처음으로 두자릿수 점유율을 기록했다. 현대차와 기아는 유럽에서 7만3060대를 판매했다. 현대차는 지난해 대비 2.2% 늘어난 3만8143대, 기아는 같은 기간 2.8% 줄어든 3만4917대를 판매했다.유럽의 8월 자동차 판매량이 전년 대비 18.1% 쪼그라든 72만4710대를 감안하면 현대차와 기아는 선방한 셈이다. 양 사의 합산 점유율은 전년 대비 1.8%포인트 증가한 10.1%다. 월간 점유율 기준 첫 10%대 돌파다.미국과 마찬가지로 투싼이 8700대가 팔리며 1위를 차지했다. 코나는 6701대, i30는 4139대가 팔렸다. 기아는 씨드가 1만45대, 니로 6040대, 스포티지가 5757대 판매됐다.업계에선 지금의 흐름이 이어진다면 현대차와 기아가 올해 역대 최대실적을 기록

    2021.09.21 06:00:23

    현대차·기아, 미국·유럽서 첫 동시 두자릿수 점유율 기록…친환경차 판매 신기록
  • 자동차 시장 급변에 긴장하는 일본車 업계[글로벌 현장]

    [글로벌 현장]자동차 시장의 지각변동이 본격화하면서 일본 자동차업계가 긴장하고 있다. 지난 20년 동안 자동차 시장의 주력 차종이 바뀐 데 이어 내연 기관 자동차 시대가 저물면서 일본 주력 산업의 미래가 불투명해지고 있기 때문이다.자동차 산업은 제조 강국 일본을 대표하는 산업이다. 일본자동차공업회에 따르면 2018년 기준 자동차 관련 시장에서 일하는 일본인은 542만 명이다. 전체 취업 인구의 8.2%를 차지한다. 제조 부문에서만 약 91만 명이 종사한다.일본 최대 제조업체 도요타자동차에서만 7만 명, 그룹 전체로는 37만 명을 고용하고 있다. 연결 자회사는 600곳 이상이다. 직간접적으로 거래 관계가 있는 협력사가 일본에만 4만 곳에 달한다. 일본 자동차업계의 총생산 규모는 18조1000억 엔(약 191조원)으로 일본 국내총생산(GDP)의 3.3%다. 제조 업종 가운데 최대 규모다. 수출 총액은 16조7000억 엔으로 일본 전체 수출의 20.5%를 담당한다. 역시 단일 수출 품목으로는 가장 큰 규모다.일본 경제의 미래가 자동차 산업에 달려 있다는 일본 재계의 평가가 과장으로 느껴지지 않는 이유다. 지난해 도요타자동차가 폭스바겐을 제치고 세계 최대 자동차 기업에 복귀하는 등 일본 자동차업계 역시 변함없는 경쟁력을 과시하고 있다.문제는 미래다. 지난 100여 년간 세계 자동차 시장의 주력 차종이었던 세단이 올해 처음으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에 자리를 내 줄 것으로 전망된다.시장 조사 업체 IHS마킷은 올해 세계 신차 판매에서 SUV의 비율이 40%로 세단을 처음 근소하게 앞설 것이라고 예상했다. 집계를 시작한 2000년만 해도 세단의 비율은 60%로 SUV의 6배에 달했다. 자동차의 기준, 과시에서 실용성으

    2021.09.11 06:00:03

    자동차 시장 급변에 긴장하는 일본車 업계[글로벌 현장]
  • [Car] 가족을 위한 달리기 머신

    스포츠카를 꿈꾸지만, 가족 생각에 욕망을 억눌러온 남성을 위한 SUV.PORSCHE Cayenne Coupé전장 4930mm 전폭 1985mm 전고 1675mm 공차 중량 2095kg 엔진 형식 3L V6 터보차저 배기량 2995cc 최대출력 340마력 최대토크 45.9kg·m 복합 연비 7.8km/L 가격 1억1630만 원 BMW X3 M40i 전장 4715mm 전폭 1890mm 전고 1675mm 공차 중량 1925kg 엔진 형식 직렬 6기통 BMW 트윈파워 터보 가솔린 배기량 2998cc 최대출력 387마력 최대토크 51kg·m 복합 연비 8.7km/L 가격 8910만 원PORSCHE Cayenne Coupé포르쉐답다. 스포츠카의 DNA를 물려받았다. 6기통 3L 가솔린 터보차저엔진과 8단 딥트로닉 S 변속기가 맞물려 최대출력 340마력, 최대토크 45.9㎏·m의 성능을 발휘한다. 2톤이 넘는 거구지만, 정지 상태에서 100km/h에 도달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6초에 불과하다. 스포츠카의 DNA는 생김새에서도 고스란히 느껴진다. 특히 SUV와 쿠페를 결합한 ‘쌔끈한’ 디자인은 시선을 압도하기에 충분하다. 후면부에는 스포츠카처럼 팝업 스타일의 리어 스포일러도 장착했다. 평소엔 숨어 있다 90km/h 이상으로 달리면 자동으로 솟아오르며 에어로다이내믹의 매력을 극대화한다. 더욱 마음에 드는 점은 실내 공간이 꽤 넉넉하다는 것. 쿠페 디자인으로 루프 라인을 희생했지만 뒷좌석 위치를 30mm 낮춰 안정적인 헤드룸을 확보했다. 이런 차라면 아이 둘을 태우거나 뒷좌석에 장모님을 모시기에도 어색하지 않을 듯하다.BMW X3 M40i과유불급이라 했다. ‘X3 M40i’는 여러모로 과하지 않은, ‘적당한’ 매력의 소유자다. 우선 크기가 적당하다. 준중형 SUV지만 뒷좌석이 꽤 넓어 패밀리 카로 손색없다. 2열 시트는 분할 접이식으로 등받이 각도 조절이 가능

    2021.06.09 12:46:36

    [Car] 가족을 위한 달리기 머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