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 제 1171호 (2018년 05월 09일)

윤석헌 신임 금융감독원장 내정…감독기구체계 개편 급물살 탈 듯

{윤석현 금융행정혁신위원장, 신임 금융감독원장 내정}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핵심 경영진 대동하고 중국 선전 ‘깜짝 출장’}
{손경식 CJ그룹 회장, 크로아티아와 기업투자 유치·경제협력 논의}



[한경비즈니스=이정흔 기자] 윤석헌 금융행정혁신위원회 위원장이 신임 금융감독원장에 내정됐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5월 4일 금융위 의결을 거쳐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 후임으로 윤 위원장을 임명 제청했다. 금감원장은 금융위원장이 제청하고 대통령이 임명한다.

윤 내정자는 대표적인 개혁 성향의 경제학자다. 윤 교수는 경기고, 서울대 경영학과를 나와 미국 샌타클래라대 경영대학원(MBA)을 졸업하고 미국 노스웨스턴대에서 경영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2001년부터 한미은행 사외이사를 맡은 이후 한국씨티은행·HK저축은행·KB국민카드·ING생명 등 전 금융권의 사외이사를 역임했다. 한국수출입은행에선 자문교수를 지내며 금융 현안에도 남다른 전문성을 가지고 있다. 

2000년 한림대 교수로 재직하며 옛 기획예산처가 주관한 ‘금융감독조직혁신작업반’ 반장을 맡아 당시 금융감독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의 조직 개편에 필요한 법 개정을 주도했고 2010년부터 금융위 금융발전심의위를 통해 자문위원으로 활약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 시절 내세운 금융감독기구 개편 방안의 골자를 짠 것으로도 유명하다. 2013년 고동원 성균관대 법대 교수, 빈기범 명지대 경제학과 교수, 양채열 전남대 경영과학 교수, 원승연 금감원 부원장, 전성인 홍익대 경제학과 교수 등과 함께 쓴 ‘금융감독체계 개편 :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논문을 내기도 했다.

금융위는 윤 내정자에 대해 “급변하는 금융 환경에 대응해 금융 감독 분야의 혁신을 선도적으로 이끌어 갈 적임자로 평가돼 금감원장으로 제청했다”고 말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핵심 경영진 대동하고 중국 선전 ‘깜짝 출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5월 2일 중국 남부 선전으로 출장길에 올랐다. 2월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로 석방된 후 둘째 외국 출장이다. 

이번 출장에는 반도체와 디스플레이를 총괄하는 DS부문 김기남 사장, 진교영 사장(메모리사업부장), 강인엽 사장(시스템LSI사업부장)과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사장이 동행했다. 이 부회장이 회사 경영진을 대거 대동하고 해외 출장에 나선 것은 흔하지 않은 일이다. 

선전은 세계 1위 전기차 업체인 BYD를 비롯해 중국의 혁신 정보기술(IT) 기업들이 모여 있어 ‘중국의 실리콘밸리’로 불리는 곳이다. 

이 부회장과 삼성전자 경영진은 이번 출장에서 BYD뿐만 아니라 선전에 본사나 주요 지사를 두고 있는 인터넷 업체인 텐센트와 바이두, 통신장비 업체인 화웨이·ZTE 등 IT 기업 고위 경영진과도 만날 것으로 예상된다. 

◆손경식 CJ그룹 회장 

크로아티아와 기업투자 유치·경제협력 논의



손경식 CJ그룹 회장은 CJ제일제당센터에서 젤코 라이너 크로아티아 국회 부의장을 만나 환담을 나눴다. 손 회장은 라이너 부의장을 만나 양국 간 기업 투자 유치 및 경제협력에 관해 논의했다. 특히 라이너 부의장은 CJ그룹의 해외시장 개척 상황에 관심을 표명했다. 

손 회장은 라이너 부의장에게 “CJ그룹은 크로아티아에 1999년 바이오 아미노산 수출을 시작으로 극장 특화관 사업인 4DX도 진출해 있다”며 “추가적인 사업 진출 기회를 검토하고 있고 이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2017년 크로아티아를 방문한 한국 관광객이 50만 명에 달해 아시아 국가 중 1위를 기록했다. 

vivajh@hankyung.com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18-05-09 10:53

가장 기대되는 인터넷전문은행의 서비스는 무엇입니까.
투표하기 결과보기

2018.05
통권1172
Business 통권1172호 이미지
현대차 브랜드 경영 3.0
지난호 보기정기구독신청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