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 백의 시대가 가고 미니 백이 그 자리를 차지했다

가방의 크기가 줄어들고 있다. 커다란 백팩이 유행하나 싶더니 클러치가 대세를 차지했고 지금은 미니 백이 트렌드를 주도하고 있으니까. 2014년 하반기에도 이 흐름은 유지될 듯싶다. 만약 당신이 첫 미니 백을 고른다면 마치 보통 가방을 축소한 듯한 것을 고르는 게 실패할 확률이 적을 거다. 지니킴의 이 가방처럼. 절제된 실루엣과 군더더기 없는 디자인으로 매일 들어도 부담이 없고 스트랩이 있어 크로스백으로도 활용 가능하다. 상큼한 레몬 색뿐만 아니라 오렌지, 블루, 그린, 핫 핑크까지 있으니 취향대로 고를 것. 가격 29만8000원.


글 이동찬 기자|사진 서범세 기자
제품문의 지니킴(1600-84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