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제이미 다이먼 JP모간 CEO “경제 허리케인이 오고 있다”

    [이주의 한마디] 제이미 다이먼 JP모간체이스 CEO“경제 허리케인이 오고 있다” 미국 최대 은행인 JP모간체이스의 제이미 다이먼 최고경영자(CEO)는 ‘경제 허리케인’이 오고 있다고 경고했다. 다이먼 CEO는 6월 1일(현지 시간) 뉴욕에서 열린 한 금융 콘퍼런스에서 이같이 말했다. 다이먼 CEO는 지난주 열린 JP모간체이스 투자자 행사에서 향후 경제에 대한 우려를 ‘먹구름’이라고 표현한 바 있다. 하지만 6월 1일 “먹구름이 끼었다는 말을 바꾸겠다. 그건 허리케인이다”라고 말하며 1주일 사이 경제 전망에 대한 심각성을 격상했다. ‘월가의 왕’으로 불리는 다이먼 CEO는 금융 여건이 “현재로서는 괜찮아 보인다”면서도 “여러분도 스스로 대비하는 편이 좋을 것”이라고 조언했다.그는 향후 경제 전망에 대해 걱정하는 첫째 이유는 미국 중앙은행(Fed) 대차대조표 축소(양적긴축·QT)라고 밝혔다. 이날부터 Fed의  QT가 시작됐다. Fed는 매달 국채와 주택저당증권(MBS)을 475억 달러씩 축소하고 이후 3개월간 매달 950억 달러까지 줄일 예정이다.다이먼 CEO는 “우리는 이런 정도의 QT를 겪어 본 적이 없다. 따라서 역사책을 쓸 수 있을 정도의 뭔가를 보게 될 것”이라며 이달부터 시작될 양적 긴축의 영향을 우려했다. 특히 다이먼 CEO는 지난해까지 Fed의 양적 완화가 “역효과를 일으켰다. 커다란 실수였다”고 비판하면서 “너무 많은 유동성이 풀렸기 때문에 Fed로서는 (다른) 선택지가 없다. Fed는 투기를 멈추고 집값을 내리기 위해 유동성 일부를 제거해야 한다”고 말했다.또한 과거 양적 긴축 때와 달리 이번에는 각국 중앙은

    2022.06.05 06:01:02

    제이미 다이먼 JP모간 CEO “경제 허리케인이 오고 있다”
  • 백악관까지 나선 기름값 잡기, 국내 최고가 주유소는 리터당 2493원

    미국 백악관이 지난 11일(현지시간) 공식 성명까지 내고 석유스출국기구 플러스(OPEC+) 산유국들에게 석유 추가 증산을 요구하는 한편, 연방거래위원회(FTC)까지 나서 휘발유 시장 가격 담합 가능성을 조사하는 등 국제 유가에 비상등이 켜진 가운데 국내 시장도 휘발유 가격이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다.13일 유가정보사이트 오피넷에 따르면 국내 휘발유 평균 가격은 지난해 11월 1317원으로 저점을 찍은 이래 8월 12일 기준 1647.33원을 기록, 25% 넘게 올랐다.14주 넘게 파죽지세 상승 행진을 이어간 셈이다. 서울이 1730.70원으로 전국에서 가장 휘발유 값이 비쌌으며, 제주도가 1713원으로 2위를 차지했다. 전국에서 가장 저렴한 지역은 대구로 1625원을 기록했다.전국에서 가장 휘발유가 비싼 주요소는 서울 중구에 위치한 A 주유소로 일반 휘발유를 리터당 2493원에 판매 중이며 고급휘발유는 2893원, 경유는 2298원을 받고 있다.전국 최저가 주유소는 대구 달성군에 있는 B 주유소로 일반 휘발유 기준 리터당 1544원을 기록했다. 서울의 A 주유소와 비교했을 때 리터당 무려 949원 저렴한 수치다.서울시 강남구의 리터당 평균 휘발유 가격은 1861원으로 서초구 1728원, 송파구 1690원보다 월등히 비싸 이른바 강남 3구 중 1위를 차지했다. 마포구는 1777원, 강동구는 1764원으로 서초구나 송파구보다 평균 휘발유 값이 높았다.국내 유가에 영향을 미치는 국제 휘발유 가격은 8월 11일 기준 배럴당 80.42 달러로 전일 대비 0.72달러 상승세를 기록했다.한편, 한국석유공사가 운영하는 유가정보사이트 오피넷은 기름값 변동 추이 뿐만 아니라 '우리동네 싼 주유소', '시도별 최저가 주유소', '경로별, 도로별 싼 주유소 찾기' 등

    2021.08.13 14:41:20

    백악관까지 나선 기름값 잡기, 국내 최고가 주유소는 리터당 2493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