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요즘 드라마, 귀로 듣는다?···책→드라마→오디오 콘텐츠로 만드는 직업 [강홍민의 JOB IN]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TV가 없던 시절, 집집마다 라디오도 귀한 시절이 있었다. 할머니가 틀어 놓은 라디오에서 흘러나오는 ‘라디오 극장’은 가던 걸음도 멈추게 하던 놀라운 힘이 있었다. ‘제5공화국’, ‘이수일과 심순애’의 대사 한마디를 놓칠 새라 귀를 쫑긋 세우며 하던 일도 멈춰 듣던 시절, 몇 번이고 들었던 똑같은 내용이지만 들을 때마다 새로웠던 라디오 극장이 2021년 끝자락에 부활했다. 밀리의 서재가 제작한 현대판 라디오 극장 ‘오디오 드라마’는 독자들에게 이미 검증받은 책을 드라마 타이즈로 각색해 선보이는 오디오 콘텐츠다. 영상 콘텐츠의 범람 속에서 오디오 드라마로 독자들의 귀를 사로잡겠다는 김민경(33)오디오 콘텐츠 기획자를 만나 직업에 관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어떤 일을 하는지 소개해 달라. “조금 생소하실 수도 오디오북으로 만들 책을 선정하는 일부터 회원들에게 서비스되기까지 모든 과정을 기획하고 책임지는 일이다. 밀리의 서재는 독서의 허들을 낮추자는 취지로 만들어진 스타트업으로 책 읽기 어려운 이들에게 책을 쉽게 접할 수 있도록 오디오 콘텐츠로 제작하고 일을 하고 있다.” 오디오 콘텐츠의 주요 타깃층이 책을 좋아하지 않는 사람들인가, 아니면 물리적으로 책을 읽기 어려운 사람들인가.“책을 잘 안보는 분들이다. 독서를 어려워하는 사람들, 책은 읽고 싶은데 막상 책을 펴면 진도가 잘 안 나가는 분들이다. 더 나아가 몸이 불편해 책을 못 보는 분들도 대상이 될 수 있을 것 같다.”오디오 콘텐츠 제작 시 어떤 부분이 중요한가. “각색 없이 낭독하는 콘텐츠의 경우 어떤 사람이 읽

    2021.12.28 11:45:28

    요즘 드라마, 귀로 듣는다?···책→드라마→오디오 콘텐츠로 만드는 직업 [강홍민의 JOB IN]
  • '읽는 책'에서 '듣는 책'의 시대로... 달아오르는 오디오북 시장

    드라마, 게임, 웹툰에 이어 ‘오디오북’의 시대가 도래했다. 윌라, 밀리의 서재 등 오디오북 플랫폼에 투자금이 몰리면서 향후 빅테크 업체들의 격전지가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스마트폰과 AI스피커 등 다양한 플랫폼을 등에 업고 ‘듣는 책’ 시장이 급격히 성장하고 있다. 미국 시장조사업체 그랜드뷰리서치는 글로벌 오디오북 시장의 규모가 2019년 3조1000억원에서 2027년까지 연평균 24.4%의 성장을 할 것으로 내다봤다. '구독경제' 한 축 차지할 오디오 플랫폼 대표적인 오디오북 플랫폼으로는 ‘윌라’와 ‘밀리의 서재’를 꼽을 수 있다. 오디오북 ‘윌라’는 현재까지 총 460억원의 투자금을 유치했다. 지난 2월에는 250억원 규모의 시리즈C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윌라의 운영사인 인플루엔셜은 대상그룹 계열의 벤처캐피탈 UTC 인베스트먼트로부터 250억원 규모로 단독 투자받았다고 밝혔다.윌라는 현재 국내 단행본 도서의 완독형 오리지널 오디오북 콘텐츠를 가장 많이 보유하고 있다. 2월 기준 약 200만건의 앱 다운로드를 기록했으며 누적 회원수만 150만명을 돌파했다. 콘텐츠 확보가 성패를 결정짓는 만큼, 다양한 IP(지적재산권) 확보에도 활발히 나서고 있다. 윌라는 아시아 최초로 최고 SF상인 휴고상을 수상한 세계적인 SF 베스트셀러 <삼체>와 경제·경영 분야 베스트셀러이자 금융천재라 불리는 저자 오건영의 <부의 시나리오>를 비롯해, 국내 종합 베스트셀러 1위인 매트 헤이그의 <미드나잇 라이브러리>, 미스터리 거장 히가시노 게이고의 최신간 시리즈 <백조와 박쥐>, <방황하는 칼날> 등 다양한 분야의 베스트셀러

    2021.09.24 06:00:19

    '읽는 책'에서 '듣는 책'의 시대로... 달아오르는 오디오북 시장
  • 모태사업 기반해 종합앱 거듭나는 스타트업들

    하나의 서비스만을 제공하던 특화형 스타트업에서 출발해 연계 서비스를 한 데 구축하며 플랫폼으로 약진하는 기업들이 늘어나고 있다. 이들 기업들은 모태사업을 통해 확보한 풍부한 소비자층을 바탕으로 수익 구조를 안정화하고, 포트폴리오 다각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어플리케이션(앱) 하나로 다양한 소비 니즈를 반영한 플랫폼이 탄생하고 있다. 우선 넛지헬스케어는 건강관리 앱 ‘캐시워크’를 바탕으로 서비스를 넓혀가고 있다. 캐시워크는 스마트폰 바탕화면에 오늘 걸은 걸음수를 보여주고, 걷는 만큼 리워드(보상)를 주는 방식으로 운동에 동기부여를 제공하는 앱이다. 캐시워크는 올해 5월 기준 누적 다운로드 1500만을 넘기며 국민 5명 중 1명이 사용하는 앱으로 성장했다. 캐시워크는 운동 기록 인증샷을 찍어 소셜네트워크(SNS)에 쉽게 공유할 수 있게 하며 운동을 생활화하느 문화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최근 캐시워크는 사용자들의 지지를 바탕으로 앱 내 다양한 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지출·수입 내역을 확인하면 돈을 적립해주고 무료 AI 건강검진 서비스를 제공하는 금융건강주치의 캐시닥, 다이어트 습관 형성을 돕는 앱 지니어트, 키토제닉 전문 건강식 브랜드 키토선생 등의 서비스 등이다.넛지헬스케어 관계자는 "건강관리를 아우르는 헬시테크 플랫폼으로 발전해 서로 건강관리 경험을 공유해 동기부여를 해주는 촉진 네트워크를 형성하는 게 목표"라고 밝혔다. 밀리의 서재는 월 9900원만 내면 어디서든 편리하게 볼 수 있는 전자책 구독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다. 최근에는 보유도서 10만권, 누적 가입회원수 350

    2021.07.04 06:23:02

    모태사업 기반해 종합앱 거듭나는 스타트업들
  • [직업의 세계] 박소연 밀리의 서재 도서 콘텐츠 기획자 “독자들이 쉽게 책을 고를 수 있도록 고민하는 게 제 일이죠”

    [한경잡앤조이=이진이 기자] 밀리의 서재는 다양한 형태의 도서 큐레이션 서비스를 제공한다. ‘완독지수’, ‘밀리봐봐와 100인의 인생책’ 등은 다른 온라인 서점이나 전자책 플랫폼에 없는 새로운 방식의 도서 큐레이션 콘텐츠다. 밀리의 서재의 투데이앤퓨처팀은 도서 콘텐츠 기획과 운영 전반을 담당하며 앱을 만드는 것만큼이나 중추적인 역할을 한다. 박소연 투데이앤퓨처팀 매니저는 “도서 큐레이션을 ...

    2021.04.27 10:44:22

    [직업의 세계] 박소연 밀리의 서재 도서 콘텐츠 기획자 “독자들이 쉽게 책을 고를 수 있도록 고민하는 게 제 일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