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TDF, 은퇴 시점서 주식 비중 줄이는 이유는

    [한경 머니 기고 = 김동엽 미래에셋투자와연금센터 상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시작된 동학개미운동의 여파일까. 최근 연금 시장에도 ‘저축에서 투자로’ 머니 무브가 일어나고 있다. 무엇보다 큰 변화는 타깃데이트펀드(TDF) 수탁고의 증가다.지난 한 해 TDF 수탁고는 2조2971억 원에서 3조7046억 원으로 늘어났다. 한 해 동안 수탁고가 1조4000억 원이 늘어난 셈이다. 그런데 올해 상반기에 신규로 설정된 자금이 1조9124억 원으로 지난해 순증분을 가뿐히 뛰어넘었다. TDF가 이렇게 빠르게 성장할 수 있었던 배경은 무엇일까. 우선 2018년 9월에 도입된 적격 TDF의 도움을 받았다. 퇴직연금은 근로자의 노후생활비 재원이라는 이유로 위험자산 투자 한도를 두고 있다. 퇴직연금 적립금 중 70%까지만 위험자산에 투자할 수 있게 한 것이다.위험자산 중에서는 주식 편입 비중이 40%가 넘는 혼합형 펀드와 주식형 펀드도 포함된다. TDF도 약관상 주식을 40% 이상 편입할 수 있기 때문에 위험자산으로 분류됐다. 따라서 퇴직연금 적립금 중 70%까지만 투자할 수 있었다. 퇴직연금 가입자 입장에서는 나머지 30% 자금을 어디에 투자할지 찾아야 했다.금융당국에서 2018년 9월 적격 TDF 제도를 도입하면서 이 같은 문제가 해소됐다. TDF 운용 기간 내내 주식 비중이 80%를 넘지 않고, 목표 시점이 지난 다음에 주식을 40% 이상 담지 않는 TDF를 ‘적격 TDF’로 분류하고, 이를 위험자산으로 보지 않기로 한 것이다.이로써 하나의 TDF에 퇴직연금 적립금을 전부 투자할 수 있는 길이 열린 셈이다. 그러자 자산운용사들도 적격 TDF 요건에 맞춰 상품들을 내놓으면서 적극적으로 마케팅을 하기 시작했다. 2019년

    2021.10.05 11:06:25

    TDF, 은퇴 시점서 주식 비중 줄이는 이유는
  • 후불결제, 글로벌 시장 주도할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여파로 이커머스 시장이 비약적으로 성장하자 온라인 플랫폼에 익숙한 MZ세대(밀레니얼+Z세대)의 구매력을 높일 수 있는 새로운 결제 시스템이 글로벌 시장에서 이목을 끌고 있다. 젊은 층을 중심으로 저렴하고 편리한 후불결제를 선택할 여지가 커지면서 이 시장이 급격하게 성장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나오고 있다.“물건을 먼저 구입하고 결제는 나중에 한다.”신용카드 서비스와 비슷하지만 신용등급 조회 심사 과정을 거치지 않아도 되는 ‘선구매 후결제’ 방식의 후불결제 즉 BNPL(Buy Now Pay Later) 서비스가 글로벌 결제 시장에서 주목받고 있다. 후불결제는 신용카드 발급이 엄격하고 할부 결제가 활성화되지 않은 국가인 유럽, 호주, 미국으로 시장이 확장돼 있다.핀테크 분야의 고성장 영역 급부상…M&A도 활발BNPL이 핀테크 분야에서 새로운 고성장 영역으로 급부상하면서 글로벌 인수·합병(M&A)은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후불결제 서비스를 가장 먼저 도입한 호주의 경우 급여는 월급 개념이 아닌 2주마다 급여를 받는 것이 일반적이다. 이 같은 방식에 착안해 격주로 무이자 할부가 가능한 후불결제 기업 ‘애프터페이’가 2014년에 처음으로 설립됐고 호주의 대표 BNPL사로 급성장했다.최근 미국 온라인 결제 서비스 기업 ‘스퀘어’가 ‘애프터페이’를 290억 달러(약 34조 원)에 인수하면서 후불결제 서비스가 글로벌 결제 시장 전체의 판도를 바꿀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시장에서는 미국의 대표 BNPL사인 ‘어펌’을 미국 이커머스 2위 업체 ‘쇼피파이’가 인수할 가능성이 제기되

    2021.08.31 10:00:01

    후불결제, 글로벌 시장 주도할까
  • 긴축 시그널, 자산시장 미칠 파장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변이 확산세에도 긴축 시그널에 따른 자산가격 변화에 시장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한국은행은 지난 26일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한 연 0.75%로 인상한다고 밝혔다. 또 연내 추가 인상 가능성을 열어두는 등 점진적인 금리인상 기조를 나타내면서 대출금리 역시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금융당국은 급증하는 가계 빚에 제동을 걸기 위해선 금리 인상이 가장 현실적이라는 대안을 내놓고 있다. 다만 코로나19 재확산과 실물경제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상황에서 금리 인상이 제대로 효과를 발휘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40대 직장인 A씨는 지난해 7월 시중은행으로부터 대출 받았던 신용대출 1억1000만 원을 만기 연장하는 대신 전액 상환하기로 결정했다. 처음 대출을 받았을 당시엔 1.8%였는데 1년 만에 대출금리가 0.9%포인트나 뛰었기 때문이다. 1년 더 대출을 연장하려면 2.72%의 금리를 적용받는 데다 앞으로 금리 인상에 따른 대출금리 상승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여 이자 부담이 커질 수밖에 없다. 실제 A씨가 지난 1년간 냈던 이자는 200만 원 규모였는데 새로운 대출금리를 적용받게 되면 310만 원으로 110만 원이 늘어나게 된다. 중간에 대출 상환을 할 때 발생하는 수수료 부담도 전액 상환을 결정한 이유로 작용했다.가계 빚 급증 최대치… 부실 뇌관 ‘시한폭탄’사상 최대 규모로 늘어난 가계 빚이 경제 전반의 뇌관으로 자리 잡을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31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은다는 의미) 대출과 빚투(빚내서 투자) 열풍이 거세지면서 지난 7월 은행권 가계대출은 10조 원 가까이 불어났다.최근 한국은행이

    2021.08.31 08:30:01

    긴축 시그널, 자산시장 미칠 파장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