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이윤’보다 ‘목적’을 선택해 성공한 기업들[백재영의 경영 전략]

    [경영 전략]‘기업의 존재 목적은 무엇인가.’이 질문은 ‘경영학 원론’ 첫 수업에서의 단골 질문이다. 그동안 우리는 ‘주주 이익 극대화’라고 답해 왔다. 한국으로 치면 전국경제인엽합회(전경련) 격인 미국의 비즈니스라운드테이블(BRT)은 1978년부터 기업 경영의 원칙을 정기적으로 발표해 왔는데 1997년 이후부터 ‘주주 이익 극대화’ 기조를 유지했다.2019년 BRT에서는 ‘기업의 새로운 목적’을 선언했다. 내용을 살펴보면 첫째는 고객에 대한 가치 제공, 둘째는 직원에 대한 투자, 셋째는 파트너에 대한 공정하고 윤리적인 대우, 넷째는 지역 사회에 기여, 다섯째는 장기적인 주주 가치 창출 등 모든 이해관계인들에 대한 책임을 강화하는 것이 기업의 역할이라는 것이다. 아마존의 제프 베이조스, 애플의 팀 쿡, 제너럴모터스(GM)의 메리 배라 등 미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기업 최고경영자(CEO) 181명이 해당 성명에 서명한 바 있다.이것은 주주 자본주의 모델의 종식이자 이해관계인 자본주의 모델의 출범을 의미한다. 실제로 당장 눈앞에 이익만 좇는 주주 자본주의는 글로벌 금융 위기, 환경 파괴, 소득 양극화, 차별이나 갈등과 같이 심각한 문제들을 초래했다. 이로 인해 기업의 생존에도 빨간불이 켜졌다.이에 따라 세상에 긍정적인 변화를 일으키는 기업의 ‘목적’이 떠오르고 있다. 존경받는 기업으로 꼽히는 파타고니아와 유한양행은 창립 때부터 목적을 중심으로 운영돼 왔다. 이들 기업의 창립자는 어떤 목적으로 기업을 운영했고 그 목적은 현재 어떻게 이어지고 있는지 알아보자. 100% 유기농 면 사용하는 파타고니아글로벌 아웃도어 브랜드 파타고니아

    2022.08.30 06:00:13

    ‘이윤’보다 ‘목적’을 선택해 성공한 기업들[백재영의 경영 전략]
  • ‘우리 제품 사지 마세요’ 파타고니아 광고 대박 난 이유

    [브랜드 인사이트]전 세계적으로 문명의 발전을 위해 희생된 지구 환경과 사회적 인식을 개선하기 위한 노력이 전개되고 있다. 우리의 지속 가능한 생존을 위해 지구 환경을 지키고 다채로운 행복이 공존할 수 있도록 다양성을 포용하는 것이 핵심이다.최근에는 기업·브랜드가 그 중심에 서 있다. 비즈니스 모델과 별개로 사회 공헌 활동을 전개하고 평판을 관리하던 1.0 시대를 지나 비즈니스의 전체 혹은 일부를 통해 소비자의 선호도와 충성도를 높이는 2.0 시대를 맞이하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환경’과 ‘다양성’을 바라보는 눈높이 또한 과거와 다르다. 파타고니아는 ‘이 재킷을 사지 마세요(Don’t buy this jacket)’를 외치며 환경에 대한 그들의 철학을 각인시킨 바 있다.새 제품에 대한 구매 주기를 늦춰 온실가스, 자투리 원단의 발생을 감소시키기 위한 메시지였다. 한 발 더 나아가 아예 ‘새로운 것을 사지 마세요(Buy no new things)’ 운동을 주도하는 브랜드가 있다. 미국의 중고 의류 브랜드 굿페어다.중고 제품만 취급하고 패스트 패션이 불러오는 환경 오염에 반기를 든다. 소비자들이 새것을 사지 않겠다는 선언에 동참하게 하며 이 선언은 주변 가족과 친구들에게 전달된다. 지구 환경을 위해 새 제품을 구매하지 않는 수준으로까지 브랜드와 소비자의 의식 수준이 진화하고 있다.도브는 ‘진정한 아름다움’에 대한 질문을 던졌다. 획일적 기준으로 아름다움을 판단하는 사람들에게 자기 자존으로부터 시작되는 아름다움을 고찰하게 하면서 피부색과 연령에 따라 다양하게 존재하는 외모에 대한 존중을 전했다.최근 떠오르는 메이크업 브랜드 어바웃페이

    2022.05.31 06:00:21

    ‘우리 제품 사지 마세요’ 파타고니아 광고 대박 난 이유
  • “환경 위한 비즈니스 모델 전환, 장기적으로는 이익이죠”

    [스페셜 리포트]   미국의 인기 의류 브랜드인 파타고니아는 환경 전문가들이 뽑는 몇 안 되는 친환경 기업이다. 파타고니아는 재정적인 위험 부담을 감수하고 모든 면 제품을 유기농 목화에서 얻은 면으로 만들거나 사람들이 쓰고 버린 플라스틱 병, 낡은 원단, 헌 옷 등에서 추출한 재생 폴리에스터를 사용해 의류를 생산하는 방식으로 비즈니스를 획기적으로 바꿨다.더 놀라운 점은 파타고니아의 사명이자 존재 이유에 있다. ‘우리는 우리의 터전, 지구를 되살리기 위해 사업을 합니다.’ 이러한 파타고니아의 친환경 철학은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글로벌 아웃도어 의류 시장에서 점유율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파타고니아코리아의 환경팀을 이끄는 김광현 팀장에게 기업의 ‘제로 웨이스트’ 방향성에 대해 물었다.-수많은 친환경 기업 중에서도 파타고니아가 으뜸으로 꼽히는 이유는 무엇인가요.“보통 기업의 사업 목표는 매출 부분입니다. 그런데 파타고니아의 사업 목적은 환경 보호에 있습니다. 파타고니아는 환경 보호를 사업 목적으로 하고 사업은 환경 보호를 위한 도구로 생각합니다.이러한 비즈니스 모델은 희귀하지만 파타고니아는 미국을 중심으로 전 세계에서 사업을 영위하며 지난 10년간 꾸준하게 성장해 왔습니다. 가치를 실천하면서도 매출이 꾸준하게 늘어나니까 파타고니아의 사례를 흥미롭게 봐 주는 것 같습니다.”-설립 당시부터 환경 보호에 관심이 있었나요.“아닙니다. 설립 초기인 1970년대에는 등산 장비 판매로 사업을 시작했습니다. 파타고니아 사업 목적에 환경 보호가 정립된 것은 1990년대부터입니다. 이 무렵 미국에서 아

    2021.11.01 06:01:27

    “환경 위한 비즈니스 모델 전환, 장기적으로는 이익이죠”
  • 지속가능성은 지속가능하지 않다?.. 선을 넘는 기업들

    # 1989년부터 바디샵은 CFI(잔학행위 없는 국제연대)와 함께 화장품 업계 최초로 잔인한 방법으로 이루어지는 동물 실험을 반대하는 활동을 벌이기 시작했다.1996년에는 '동물 실험 금지' 캠페인을 벌여 4백만 명의 서명을 받았고 이 청원서를 유럽위원회에 전달했다. 점차 변화가 일어났다. 먼저 영국이 1998년에 화장품과 재료에 대한 동물 실험을 금지했다. 이어 2003년 유럽연합 차원에서 화장품에 대한 실험을 금지했고 2009...

    2021.05.16 07:09:01

    지속가능성은 지속가능하지 않다?.. 선을 넘는 기업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