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제 1146호 (2017년 11월 15일)

KT, 일반도로 주행 차량서 끊김없는 5G 서비스 시연 성공


(사진) KT 직원들이 5G 단말을 탑재한 차량을 이용해 5G 기지국간 핸드오버 기술을 검증하고 있다. /KT 제공

[한경비즈니스=최은석 기자] KT는 5G 규격 기반으로 기지국간 자동 ‘핸드오버’ 기술을 개발, 강원 평창 일반도로에 5G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전 구간에서 이동성 검증을 완료했다고 14일 발표했다.

KT는 이번 검증에서 5G 단말을 탑재한 차량이 주행 중 차량 안에서 실시간 대용량 스트리밍, 모바일 고화질 CCTV, 인터랙티브 홀로그램 서비스를 끊김없이 안정적으로 시연하는 테스트를 진행했다.

핸드오버란 단말기가 연결된 기지국에서 다른 기지국으로 이동해도 끊김없이 서비스를 지원받을 수 있도록 하는 기술이다. 28GHz 대역에서 5G 단말기의 이동성을 지원하기 위해서는 빔포밍 기반 핸드오버 기술이 필수다. 이번 5G 도로망에 적용된 핸드오버 기술은 단말이 이동하면서 실시간으로 기지국간 빔 추적 핸드오버를 수행한다.

KT에 따르면 과거 제한된 공간에서 일부 기지국을 수동으로 설정해 단말기의 이동성을 시험한 사례는 있었지만 3㎞ 길이의 일반도로 전 구간에서 핸드오버를 시험·성공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KT 관계자는 “다양한 5G 서비스가 이동 중에도 끊김없이 안정적으로 제공되는 것을 확인함으로써 KT의 5G 핸드오버 기술이 상용 가능한 수준임을 검증했다”고 설명했다.

KT는 지난 5월 최고 속도 110㎞/h로 달리는 서울-인천간 공항철도 객차에서 5G를 통한 기가급 데이터 전송을 성공적으로 검증한 바 있다. 9월에는 고속도로를 100㎞/h 이상으로 달리는 차량에서 5G 네트워크에 연결해 ‘5G-SLT(스카이라이프LTE)’ 서비스를 시연하는 데 성공하기도 했다.

한편 KT는 최근 5G 후보 주파수 대역인 3.5GHz 대역에서 5G 표준 기술을 적용한 기지국 장비를 활용해 서울 강남대로에 도심 테스트 베드를 구축, 대용량 다중 안테나(Massive MIMO)로 전파 거리를 확장시켜 고주파에서도 LTE와 동일한 전파 거리를 확보할 수 있음을 검증했다.

전홍범 KT 융합기술원 인프라연구소장은 “5G 이동통신의 핵심기술인 빔포밍 기반 핸드오버 기술을 일반도로에서 검증함으로써 다가올 자율주행시대에 대한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며 “KT는 향후 완벽한 5G 인프라를 구축해 국민들에게 차별화된 5G 상용서비스를 제공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choies@hankyung.com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17-11-14 10:42

가장 기대되는 인터넷전문은행의 서비스는 무엇입니까.
투표하기 결과보기

배너
콘텐츠 제작문의
파리바게트
파리바게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