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 제 1120호 (2017년 05월 17일)

'주식부자' 판도 지각변동…방준혁·김택진·김가람 ‘주목’

[스페셜리포트]
방준혁 6위…이재현 CJ 회장 7위로 밀려, 김택진 24위·김가람 60위…"대형 게임 & M&A의 힘"  
[한경비즈니스 = 정채희 기자] 게임 판의 지각변동이 주식 부자의 지형도도 바꿔 놓았다.

넷마블게임즈(이하 넷마블)의 유가증권시장 입성으로 10위권 내에 방준혁 넷마블 이사회 의장이 신규 진입했다. 신흥 주식 부자의 탄생이다.

또 1년 새 최근 대형 모바일게임 출시를 앞두고 회사 주가가 급등한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와 초대형 기업공개(M&A)를 선택한 김가람 더블유게임즈 대표의 순위도 급등했다.

넷마블 상장 날인 5월 12일 종가 기준으로 기업 분석 업체인 에프엔가이드를 통해 개인 주주 랭킹을 조사한 결과 넷마블 지분 24.47%를 보유한 방준혁 의장의 지분 평가액은 3조3474억원이다. 개인 주주 순위 6위다.

이는 5위인 최태원 SK 회장(4조1030억원) 다음이다. 방 의장이 6위에 입성하면서 이재현 CJ그룹 회장(2조5635억원)의 순위는 7위로 밀렸다.  

김택진 대표는 24위에 안착했다. 엔씨소프트 지분 11.98%를 보유한 김 대표는 최근 1년간 회사 주가가 20만원대 중반에서 30만원대 중반으로 뛰며 1년 새 지분 평가액이 6268억원에서 9435억원으로 50.52%(3167억원) 증가했다.



업계에선 엔씨소프트가 보유한 넷마블 지분 8.62%로, 김 대표의 엔씨소프트 지분 가치도 추가 상승할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앞서 엔씨소프트와  넷마블은 2015년 경영권 방어를 위한 우호 지분 확보를 위해 지분 스와프를 진행했다.

인수·합병(M&A)으로 세계 2위 소셜 카지노 업체에 오른 더블유게임즈의 김가람 대표는 60위권에 입성했다. 김 대표의 지분 가치액은 1년 전 2860억원에서 4129억원으로 44.37%(1269억원) 급증하며 60위에 올랐다. 

박관호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 이사회 의장은 2118억원에서 2522억원으로 19.11%(405억원) 오르며 91위에 올랐다. 박 의장은 위메이드의 지분 47.69%를 보유하고 있다. 

톱100에는 들지 못했지만 200위 안에 자리한 게임인들도 있다. 이준호 NHN엔터테인먼트 COO(100위), 김병관 웹젠 의장(113위)이다.

한편 미국의 경제 전문지 포브스는 4월 말 ‘2017년 한국의 50대 부자 순위’를 발표했다.

이 중 게임인은 비상장사인 스마일게이트홀딩스의 권혁빈 대표가 61억 달러(약 7조원)로 4위에 올랐다. 그의 재산 증가분은 12억 달러로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에 이어 둘째로 컸다. 3위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5위는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이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17-05-16 10:50

가장 기대되는 인터넷전문은행의 서비스는 무엇입니까.
투표하기 결과보기

배너
콘텐츠 제작문의
파리바게트
파리바게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