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 제 1176호 (2018년 06월 13일)

구자열 LS그룹 회장, 그룹 CTO 기술협의회에서 ‘스마트 R&D’ 강조

[위클리 이슈 : 인물]
-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남녀 임금 격차 줄이려면 성과 중심으로 가야”
- 황창규 KT 회장, ‘스마트 보라카이’ 프로젝트 제안



[한경비즈니스=차완용 기자] “디지털에 강한 기업이 돼야 한다.”

구자열 LS그룹 회장이 6월 5일 주요 계열사 사장단과 함께 전사 차원의 연구·개발(R&D) 전략 점검에 나서며 이같이 강조했다.

구 회장은 이날 이학성 (주)LS 사장, 김연수 LS엠트론 사장 등 주요 계열사 최고기술책임자(CTO) 10여 명과 함께 LS엠트론의 트랙터 생산 라인을 둘러본 뒤 가상현실(VR), 3D 프린팅, 원격 진단 등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고 있는 기술과 기존 사업과의 접목을 통해 경쟁력을 끌어올릴 것을 주문했다.

주요 사업장 생산 현장을 점검하고 기술협의회를 진행하는 방식은 지난해 구 회장의 제안으로 처음 진행됐다. 구 회장은 지난해부터 LS전선 구미사업장, LS산전 청주사업장, E1 여수기지 등 주요 계열사 사업장을 잇달아 방문하며 기술협의회를 매번 개최했다.

이번 전주사업장 방문에서도 구 회장과 계열사 CTO들은 LS엠트론이 준비 중인 VR, 3D 프린팅, 원격 진단 서비스와 같은 R&D 계획과 경과 등을 살펴봤다. 또 자율주행 트랙터와 드론 기술 등의 기술 시연을 살펴보고 임직원을 격려하기도 했다.

구 회장은 “R&D와 생산 현장의 유기적 협업을 통해 R&D 스피드업과 디지털 전환이 가까운 미래에 실현될 것이란 가능성을 봤다”며 “전략적인 파트너십과 오픈 이노베이션 등 스마트 R&D를 통해 디지털에 강한 LS로 탈바꿈하자”고 강조했다.


◆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남녀 임금 격차 줄이려면 성과 중심으로 가야”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은 6월 5일 “남녀 임금 격차를 줄이기 위해 성과와 직무 중심으로 임금체계를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손 회장은 이날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국제노동기구(ILO) 총회에 참석, 기조연설을 통해 ‘직장 내 양성평등’에 관한 해법을 제시했다.

손 회장은 연공형 임금체계가 바탕에 깔린 가운데 남녀 간 근속 연수와 경력에 차이가 나 임금수준이 벌어졌다고 지적했다.

그는 “한국 여성의 평균 근속 연수는 남성의 65% 수준에 불과하다”며 “10년 이상 장기 경력자 비율도 남성이 41%인데 비해 여성은 23%에 그치고 있다”고 말했다.

100인 이상 기업 중 성과와 무관하게 매년 임금이 오르는 호봉제를 도입한 기업이 64%에 이르는 상황에서 남녀 간 노동 여건의 차이가 임금 격차를 만들어 낼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 황창규 KT 회장
‘스마트 보라카이’ 프로젝트 제안



황창규 KT 회장이 서울 종로구 KT광화문빌딩에서 6월 5일 필리핀 정보통신부 장관을 비롯한 정부 관계자들과 만나 필리핀의 대표 관광지인 보라카이에 정보통신기술(ICT) 솔루션을 적용하는 ‘스마트 보라카이’를 구축하자고 제안했다.

특히 황 회장은 스마트 에너지와 보안 등 ICT를 기반으로 한 KT의 기술을 소개하며 공공 와이파이와 지능형 폐쇄회로TV(CCTV)를 항구 등에 적용하면 관광객들이 보다 편리하게 모바일 인터넷을 이용하고 보다 안전하게 여행을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황 회장은 태양광에너지를 활용하는 방안과 KT의 스마트 에너지 솔루션 KT-MEG를 적용하는 방안도 제시했다.

황 회장은 KT가 보라카이 복원 프로젝트에 참여하면 필리핀에서 KT의 인지도를 높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다른 국가에서도 사업을 추진하는데 ‘모델 케이스’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cwy@hankyung.com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18-06-12 11:27

가장 기대되는 인터넷전문은행의 서비스는 무엇입니까.
투표하기 결과보기

2018.12
통권1202
Business 통권1202호 이미지
SK의 '신약 주권' 선언
지난호 보기정기구독신청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