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퍼니 제 474호 (2005년 01월 03일)

좋은 스윙은 정확한 체중이동에서

기사입력 2006.09.04 오후 12:01

체중이동이 정확하게 일어났을 때, 즉 오른발에 있던 무게중심이 왼발로 옮겨갔을 때, 우리는 클럽의 중량감을 느낄 수 있으며 공을 멀리 날릴 때도 힘이 덜 드는 것을 느낄 수가 있다. 그러나 체중이동이 제대로 되지 않아 고생하는 사람이 많다. 오른발에 체중이 남아도 공이 똑바로 날아가고 거리도 많이 나가는 사람도 있다. 하지만 무게의 중심이동이 될 때 보다 훨씬 힘이 덜 든다. 즉 중심 이동은 효율적인 스윙을 의미한다. 체중이동이 일정하고 자연스럽게 나오지 않는 이유는 플레이어가 무의식적으로 공을 띄우기 위해서 애쓰기 때문이다. 공은 클럽의 헤드에 정확한 접촉으로 당연히 떠서 비행하게 되어 있다. 사진을 보면서 체중이동을 연습해보자.

협찬 : 테일러메이드-아디다스골프, 라 뷰티 코어 / 장소 : 레이크사이드CC

<연습 1>

왼손은 등 뒤로, 오른손에는 공 하나를 손에 들고 자세를 잡은 후 <그림1> <그림2>와 같이 가능한 한 최대한 멀리 던져보자. 아마 공을 멀리 보내기 위한 힘을 내기 위해 자연스럽게 중심이 오른발에서 왼발로 옮겨간 것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골프스윙도 마치 물수제비를 뜨는 모양과 같다고 생각하면 된다.

<연습 2>

피칭웨지를 가지고 샷을 치되 <그림3>과 같이 한 손(오른손)으로 쳐보자. 맨손 연습시와 같은 동작을 하면서 중심이동을 느껴보자 <그림4>.

<연습 3>

연습1, 2에서 했던 느낌을 살려 작은 피치샷을 해본다. 똑같이 공을 페어웨이로 쳐 같은 느낌이 들도록 한다. 그러나 이번에는 <그림5>와 같이 샷을 할 때 팔이 더 앞으로 쪽 뻗어 올리는 마무리 동작을 한다. 그런 다음 이 동작과 느낌을 이어 풀스윙을 하면서 중심이동이 자연스럽게 효율적으로 뒷발에서 앞발로 일어나는지 느껴본다<그림6>.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06-09-04 12:01